방문을 환영합니다.
최종편집
교회사 산책
조회 수 1601 추천 수 0 댓글 0
그리스도인에 대한 편견과 박해!
5.jpg




임경근 목사
다우리교회 담임목사



  처음에는 로마인이 그리스도인에 대해 별로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어. 그리스인의 숫자도 얼마 되지 않았지. 유대교의 한 분파이겠거니 했단다. 또 문제를 일으키지도 않았지. 그런데 분위기가 서서히 바뀌기 시작했어. 본래 유대인이 좀 유별나기 때문에 미움을 받곤 했지만, 그리스도인은 그렇지 않았단다. 언제부턴가 로마인이 그리스도인을 괜히 미워하기 시작했지.

  그 이유 가운데 하나는 그리스도인이 자기들과 다른 것이 못마땅했기 때문이란다. 그리스도인은 로마인이 하는 생활을 따라하지 않았어. 예를 들면 그리스도인은 로마 신전에 가지 않았지. 신들에게 제사를 드리지도 않고 원형경기장에도 가지 않았어. 아무리 재미있는 격투 경기가 있어도 그리스도인은 콜로세움에 가지 않았단다. 격투 경기에는 짐승들 끼리 싸움을 붙이기도 하지만, 짐승과 사람과도 싸우게 했어. 가장 인기가 있는 경기는 뭐니 뭐니 해도 사람과 사람이 싸우는 격투경기였단다. 그렇게 격투만 전문으로 하는 사람들이 있었는데 그들을 ‘글라디에이터’(Gladiator)라고 불렀어. 사람끼리 서로 싸워 잔인하게 죽이는 경기였지. 대부분의 로마 사람은 그것을 즐겼지만, 기독교인은 그런 경기를 싫어했단다. 폭력을 즐기는 것은 참여하지 않아도 같은 죄를 범하는 것이라고 보았기 때문이지. 

  오히려 그리스도인은 정해진 시간에 자기들끼리만 모여 무엇을 했지. 그리스도인이 모이면 반드시 예배 했는데 그 중에 성찬식이 있었단다. 목사는 “예수님의 피와 살을 먹는 것”에 대해 이야기 하고 포도주와 빵을 먹으며 예수님의 살 찢으심과 피 흘리심을 기억했지. 너도 알겠지? 성찬식은 예수님이 십자가 위에서 살 찢으시고 피 흘려 우리의 죄를 대신해서 죽으셨다는 것을 기억하는 예식이야. 또 그리스도인이 모인 예배에서 갓 태어난 어린 아기에게 유아세례를 주었어. 이런 모습을 본 로마인은 좀 이상하게 생각했지. ‘아기’, ‘살’, ‘피’, ‘먹고 마셔.’ 이 모든 것이 수상했어. ‘그리스도인은 정말 이상해. 비밀리에 자기들끼리만 모여 무언가 하는데, 갓난아이를 죽여 피와 고기를 먹는다는 군!’ 세상에 어떻게 성찬식을 그렇게 오해할 수 있을까? 그런데 그런 잘못된 편견은 아주 빨리 퍼져나갔고 많은 로마인들이 그리스도인에 대해 오해를 했단다.   

  그리스도인을 가장 심하게 괴롭혔던 황제는 네로(Nero: AD 54-68 통치)였어. 사실은 베스파시아누스와 티투스 황제에 대해 말하기 전에 네로 황제에 대해 먼저 이야기 했어야 했단다. 네로가 먼저 있었던 황제이니까. 그렇지만 이제 그 얘기를 좀 해보려 한단다. 잘 들어봐! 사람들은 네로 황제를 ‘불독’이라고 불렀단다. 불독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과 달리 유순하고 점잖은데 한 번 화가 나거나 피 맛을 보고 나면 위험해 지지. 한 번 입으로 물면  절대로 놓지 않는단다. 네로 황제는 정말 잔인한 사람이었어. 네로는 형제도 죽이고 어머니도 죽였단다. 심지어 자기 아내도 죽이고 자기의 스승인 유명한 철학자 세네카도 죽였어. 
Nero_pushkin.jpg

▲ 네로 황제의 두상 ⓒ 개혁정론



네로가 다스리던 시기에 로마에 큰 불이 났는데 얼마나 큰 불이었는지 9일 동안 꺼지지 않았다고 해. 네로는 불타는 로마를 바라보면서 시를 읊으며 즐겼다니, 정말 이상한 사람이지? 로마 시민의 분노가 폭발하고 말았단다. 네로 황제가 로마에 불을 붙였다고 생각했지. 정말 네로가 불을 붙였을 수도 있어. 역사가들도 정확한 원인은 모른단다. 어쨌든 네로는 시민의 분노를 잠재우기 위해 가난한 사람들에게 돈을 나눠주고 로마 시를 다시 예쁘게 재건하겠다고 약속했어. 그렇게 설득을 했지만 네로가 로마를 불태웠다는 사람들의 의심을 없앨 수는 없었지. 그 때 네로 황제가 한 꾀를 생각했어. 로마를 불태운 것은 그리스도인이라고 누명을 씌우는 것이었지. 그리스도인은 종종 ‘이 세상은 곧 불타 멸망할 것이다!’라고 말하곤 했어. 그래서 그리스도인이 로마에 불을 질렀다고 누명을 씌운 거야. 네로는 로마 대화재의 책임을 그리스도인에게 뒤집어 씌웠어. 네로는 그리스도인을 잡아들였단다. 자신의 궁궐 정원에 많은 그리스도인을 나무 위에 묶어 몸에 기름을 바르고 횃불처럼 불태워 죽였어. 마치 정원에 횃불을 켜 놓은 것 같았지. 정말 잔인한 핍박이었단다. 그렇지만 그리스도인은 하늘에 계신 예수님과 함께 있는 것을 바라며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았어. 죽음은 죄를 그치고 안식에 들어가는 시작이니까!


< 저작권자 ⓒ 개혁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 황제 숭배와 카타콤 - 임경근의 교회 역사 이야기 (15)

    임경근 목사 다우리교회 담임목사 그리스도인이 핍박 받았던 또 다른 이유가 하나 있단다. 본래 로마는 왕을 신으로 섬기지 않았어. 그런데 동방 여러 나라를 침략해서 속국으로 만들고 그곳으로부터 왕을 신으로 모시는 종교를 수입했단다. 처음에는 죽은 황...
    Date2015.08.22 By개혁정론 Views1716
    Read More
  2. [교회사 이야기] 그리스도인에 대한 편견과 박해!

    그리스도인에 대한 편견과 박해! 임경근 목사 다우리교회 담임목사 처음에는 로마인이 그리스도인에 대해 별로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어. 그리스인의 숫자도 얼마 되지 않았지. 유대교의 한 분파이겠거니 했단다. 또 문제를 일으키지도 않았지. 그런데 분위기가...
    Date2015.04.08 By개혁정론 Views1601
    Read More
  3. 쇠퇴와 다원화 앞에 선 한국 복음주의 개신교

    설요한 기자 21세기를 맞은 한국 개신교의 미래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전망과 분석, 대안이 나오고 있다. 현대 사회에 더욱 잘 적응해야 한다는 지적이 있는가 하면 교파별로 개신교회 전통에 충실해야 한다는 대안을 제시하기도 한다. 하나님의 역사로 세워진...
    Date2014.12.10 By개혁정론 Views1987
    Read More
  4. 교회의 핍박은 시작되고 - 임경근의 교회 역사 이야기 (10)

    임경근 목사 다우리교회 담임목사 “순교자들의 피는 교회의 씨앗이다” - 터툴리아누스 유대인의 핍박 교회는 수적으로 성장해 갔지. 예수님을 믿는 사람이 많아졌단다. 유대인뿐만 아니라 이방인도 예수님을 믿게 되었어. 유대인이 식사도 같이 하지 않았던 ...
    Date2014.12.03 By개혁정론 Views1594
    Read More
  5. 산업화 시대 한국 복음주의 개신교의 성장과 부패

    설요한 기자 1960-80년대는 전쟁 후 폐허가 된 한국 사회가 산업화를 이룬 시기였다. 이 시기에 한국 교회는 빠르게 양적인 성장을 이루고 외형상 사회의 중심부에 들어서게 된다. 하지만 이를 보는 시선은 여러 가지가 있다. 11월 6일 서울영동교회에서 있었...
    Date2014.12.01 By개혁정론 Views1936
    Read More
  6. 해방 이후 한국 개신교의 분열 양상

    설요한 기자 현재 한국 개신교 내에서는 장로교, 감리교, 성결교, 침례교, 순복음 교회 등 많은 교파가 있고 각 교파 내에서도 수많은 교단으로 나뉘어 있다. 한국 교회의 교단 분열은 어디에 기인한 것인까. 10월 30일에 서울영동교회에서 있었던 현대기독연...
    Date2014.11.21 By개혁정론 Views2109
    Read More
  7. 키프리아누스, 북아프리카 카르타고 교회의 감독

    황대우 목사 고신대학교 교수 개혁주의학술원 책임연구원 1. 생애 카르타고(Carthago)의 감독 키프리아누스(Cyprianus = 키프리안 Cyprian)의 본명은 타스키우스(Thascius)이며 기독교에로의 개종 시에 카에킬리우스(Caecilius)라는 이름을 얻었다. 카에킬리...
    Date2014.11.21 By개혁정론 Views2116
    Read More
  8. 일본 제국주의와 한국교회, 신사참배의 굴복과 저항의 역사

    설요한 기자 현대기독연구원에서 주관하고 이재근 교수(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대학교 선교학, 사진)가 강의하여 진행하는 “20세기 한국복음주의 지형도 그리기” 5주차 강의에서는 한국 교회의 신사참배 문제를 다루었다. 이번 강의에서는 1930년대부터 강화되...
    Date2014.11.12 By개혁정론 Views1768
    Read More
  9. 예루살렘의 멸망! - 임경근의 교회 역사 이야기 (9)

    임경근 목사 다우리교회 담임목사 고려신학대학원 외래교수 최강 로마 군대가 자그마한 유대인에게 패배하고 쉽게 물러났을까? 그럴 리가 없지! 로마는 더 강력한 군대를 보내 유대인의 반란을 제압하려 했단다. 로마 장군은 베스파시아누스(Vespasianus)였어...
    Date2014.11.11 By개혁정론 Views2676
    Read More
  10. 유대전쟁! - 임경근의 교회 역사 이야기 (8)

    임경근 목사 다우리교회 담임목사 고려신학대학원 외래교수 본래 게시우스 플로루스 총독은 돈은 좋아하는 사람이었어. 그러나 자기가 다스리는 유대인은 미워했단다. 그는 로마에서 요구하는 것보다 훨씬 많은 세금을 유대인에게 부과했지. 유대교를 멸시하...
    Date2014.11.07 By개혁정론 Views1940
    Read More
  11. 한국 초기 개신교의 발전과 분화

    설요한 기자 10월 16일 서울영동교회에서는 “한국 복음주의 지형도 그리기” 네 번째 시간이 있었다. 이번에는 한국 초기 개신교와 민족주의 운동과의 관계, 교단의 분화를 다루었다. 강사는 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대학교 이재근 교수(선교학 강사, 스코틀랜드...
    Date2014.10.28 By개혁정론 Views1947
    Read More
  12. 한국 선교 초기 교회 성장의 동력은

    설요한 기자 현대기독연구원에서 하는 “20세기 한국 복음주의 지형도 그리기” 세미나가 서울영동교회에서 계속해서 진행중이다. 이 세미나는 한국 개신교 역사를 조망하며 한국 복음주의의 정의, 기원, 확장, 분화, 변절, 분열, 부패 등을 다룬다. 10월 2일에 ...
    Date2014.10.16 By개혁정론 Views1958
    Read More
  13. 한국 초기 선교사들이 전수해 준 복음주의 개신교

    설요한 기자 현대기독연구원에서 주관하는 “20세기 한국 복음주의 지형도 그리기” 세미나가 진행중이다. 지난 9월 18일부터 시작한 세미나는 한국 개신교 역사를 조망하며 한국 복음주의의 정의, 기원, 확장, 분화, 변절, 분열, 부패 등을 다룬다. 9월 25일에 ...
    Date2014.10.11 By개혁정론 Views2180
    Read More
  14. 세계기독교 관점으로 바라보는 한국 복음주의 ‘기독교’사

    설요한 기자 “세계기독교 관점에서 한국 복음주의 기독교 역사를 조망한다.” 9월 18일(목), 서울 강남구 소재 서울영동교회에서는 현대기독연구원이 주최한 “20세기 한국복음주의 역사지형도 그리기”라는 주제의 세미나가 있었다. 강사는 이재근 교수(스코틀랜...
    Date2014.09.19 By개혁정론 Views2770
    Read More
  15. 예언은 반드시 기다려야 해! - 임경근의 교회 역사 이야기 (7)

    임경근 목사 다우리교회 담임목사 고려신학대학원 외래교수 예수님이 십자가에 죽으시고 난 후 예루살렘 사람들은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살았단다. 유대인은 나사렛 출신 랍비 예수를 거짓 메시아라고 생각했었어. 한 마디로 실망했지! 유다 지파에서 위대한...
    Date2014.08.14 By개혁정론 Views1872
    Read More
  16. 교회는 점점 퍼져가고! - 임경근의 교회 역사 이야기 (6)

    임경근 목사 다우리교회 담임목사 고려신학대학원 외래교수 사탄의 공격과 방해공작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의 복음은 점점 누룩처럼 퍼져 나갔지. 예루살렘에서 시작된 교회가 어떻게 로마에까지 가게 되었는지 정확하게 알 수 없단다. 그렇지만 성경을 읽어보...
    Date2014.07.06 By개혁정론 Views1931
    Read More
  17. 거룩한 교회에 가라지가! - 임경근의 교회 역사 이야기(5)

    임경근 목사 다우리교회 담임목사 고려신학대학원 외래교수 거룩한 교회에 가라지가!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아무리 무서운 죄를 지어도 회개하면 용서해 주시는 인자한 분이란다.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으라고 소리쳤던 많은 유대인들도 제자들이 전하는 복...
    Date2014.06.19 By개혁정론 Views7516
    Read More
  18. 복음은 핍박에도 불구하고 성령님의 일하심으로 전파되고 - 임경근의 교회 역사 이야기 (4)

    임경근 목사 다우리교회 담임목사 고려신학대학원 외래교수 (그림설명: The Conversion of Paul, Tempesta Antonio Etching, Second half of 16th century, 360*529mm) 핍박 가운데 복음은 전파되고 이렇게 핍박이 있자 교회 성도들은 예루살렘을 떠나 뿔뿔이...
    Date2014.05.07 By개혁정론 Views2333
    Read More
  19. 예루살렘 교회 - 임경근의 교회 역사 이야기 (3)

    임경근 목사 다우리교회 담임목사 고려신학대학원 외래교수 예루살렘 교회는 어땠니? 갓 시작한 예루살렘 교회는 예수님의 명령대로 말씀을 담대하게 선포했단다. 성령님께서 함께 하시니 그런 용기와 힘이 생긴 거야. 예수님의 제자, 곧 사도들이 먼저 복음...
    Date2014.04.22 By개혁정론 Views2903
    Read More
  20. 부활절의 유래?

    임경근 목사 다우리교회 담임목사 고려신학대학원 외래교수 ‘이스터(Easter)’? 영어권에서 부활절을 ‘이스터’(Easter)라고 부른다. 무슨 뜻인지 분명하지 않다. 언제부터 부활절을 이렇게 부른 것일까? 역사가들은 기독교의 주도권이 로마에서 게르만족으로 ...
    Date2014.04.18 By개혁정론 Views1094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사설
[사설] 제67회 고신총회에 바란다
[사설] 대선에서 누구를 뽑을 것인가?
[사설] 총회 직원 순환보직이 악용...
[사설] 작금의 국정농단사태, 어떻...
[사설] 역사의 교훈을 경시해서는 ...
[사설] SFC의 자발성은 최대한 보호... 1
[사설] 이동현 목사 사태는 전도목...
[사설] 신학대학원 동기회가 과연 ...
[사설] 신대원의 수도권 이전, 신중...
[사설] 기독정당이 기독교를 대표하...
칼럼
[해외칼럼] 오직 성경으로
[해외칼럼] 동성 간의 성행위: 신약...
동성 간의 성행위: 신약성경은 무엇...
동성 간의 성행위: 신약성경은 무엇...
[해외칼럼] 집사직에 관한 브라켈의...
[해외칼럼] 집사직에 관한 브라켈의...
[해외칼럼] 장로 심방에 관한 데이...
칼빈의 일반은총론이 갖는 함의
[해외칼럼] 칼빈의 예정론과 그에 ...
[해외칼럼] 루터, 츠빙글리, 칼빈의...
기고
영화 ‘루터’를 보고 (성영은 교수)
“총회교육원과 출판국을 왜 통합하...
REFO500 헤르만 셀더르하위스 교수 ...
네덜란드 개혁교회의 여자 직분 문...
심방 참관 소감문
여성안수와 성경해석
주일은 하나님께 예배하는 날입니다.
우리 자매 교회 네덜란드 해방파 교...
영과 진리로 드리는 예배
[기고] 감사, 겸손, 위로, 그리고 ...
논문
KPM선교의 내일을 향한 준비 (김종...
여성 목사 안수에 관하여
종교개혁과 교리개혁: 사도신경을 ...
수도권의 교회연합 가능성 모색
고신 교회의 진정한 연합을 위하여-...
교회의 일체성에 대한 개혁파 신학...
[논문] 구약에 나타난 종교개혁과 ...
우리 교단 내 목사 장로의 바른 역...
목회적 관점에서 본 한국 장로교 정...
[논문] 개혁교회 어린이 예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