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최종편집
교회사 산책
2014.04.18 22:40

부활절의 유래?

조회 수 10997 추천 수 0 댓글 0
임경근.jpg



임경근 목사
다우리교회 담임목사
고려신학대학원 외래교수

‘이스터(Easter)’?

Ostara_by_Johannes_Gehrts(부활절).jpg
영어권에서 부활절을 ‘이스터’(Easter)라고 부른다. 무슨 뜻인지 분명하지 않다. 언제부터 부활절을 이렇게 부른 것일까? 역사가들은 기독교의 주도권이 로마에서 게르만족으로 넘어가면서 게르만족의 토착신앙과 만나 생겨난 것으로 본다. 게르만족은 기독교를 받아들이긴 했지만, 토착 종교를 완전히 버리지 못했다. 그들의 삶 뼛속 깊숙이 스며든 토착종교를 버리지 못하고 기독교 문화와 융화시킨 것들이 있는데, 그 중 하나가 부활절이다. 그들은 봄이 오면 여신 ‘오스타라’(Ostara/Eostre)를 위한 축제를 열었다. 그런 게르만 민족이 이교를 버리고 기독교를 국교로 정하면서 전통 게르만족의 봄 축제를 기독교 부활절과 연결시킨 것이다. 게르만족의 기독교 입장에서는 자신들이 늘 사용해 왔던 축제 이름을 그대로 사용하는 것이 자연스럽고 기독교 복음 전도를 위해서도 좋다고 여긴 것이다. 지금도 독일에서는 부활절을 '오쉬테른'(Ostern)이라고 부르는데 그들의 고대 토착 종교 여신의 이름을 딴 축제에서 기원한 것이다. 바로 이 이름에서 영어 표현도 '이스터'(Easter)라고 한다.

게르만족은 이 봄 축제 때 큰 불을 놓는 관습도 있었다. 일종의 우리나라의 정월 대보름에 하는 달집태우기 같은 것인데, 마을 사람들 전체가 나와 높이 올라가는 불꽃을 보고 즐기며 그 만물의 소생과 그 해의 풍년을 기원했다. 

부활절 계란?

또 게르만족은 '오스타라'를 위한 봄 축제 때 빵을 고기와 계란을 곁들여 먹는 전통이 있었고 부활절로 바뀐 이후에도 그렇게 했다. 서양 사람들이 부활절에 고기와 계란을 먹는 습관은 여기에서 시작된 것이다. 부활절에 계란을 먹는 습관은 게르만족의 문화에서 내려온 것이다. 지금도 전 세계적으로 부활절이 되면 계란을 삶아 예쁜 장식을 해 선물을 하기도 한다. 계란에서 병아리가 깨어나는 것을 보고 생명의 부활을 의미한다는 그럴 듯한 설명과는 관계가 없다. 부활절의 계란은 이방신을 섬기던 습관과 기독교적 관습을 섞어 놓은 것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러니 굳이 교회에서 계란을 삶아 장식해 나눠주거나 먹는 행사를 할 필요가 있을까?  

왜 부활절은 매년 다른 날짜인가?

고대교회가 부활절 날짜로 인해 많은 논쟁을 벌였다. 유대 월력의 유월절에 맞추어 부활절기 행사를 하다가 325년 니케아 회의에서 매년 춘분 후 첫 만월이 온 후 첫 번째 다가오는 주일(일요일)을 부활절로 지키기로 정한 것이다. 보통 3월 20(21)일이 춘분이고 그 후 첫 만월, 곧 2014년의 경우 4월 14일이 첫 만월이니, 그 후 첫 주일은 4월 20일이 되는 셈이다. 

그러면 우리는 어떻게 부활절을 보내야 할까?

초대교회는 주일(‘안식 후 첫날’)을 예수님의 부활을 기념하며 기뻐하는 축제처럼 성찬을 행하고 예배했다. 그들은 이 주일 외에 특별한 절기를 지키지 않았다. 단지 2세기 경부터 교회가 예수님의 고난과 죽음과 부활을 기념하는 절기를 일년에 한 번씩 하면서 전통이 되었고 중세 때에는 더 많은 축제일들을 만들어 매년 시행했다.

그러나 종교 개혁가들은 그 모든 연례행사로 시행하는 교회의 축제일들을 폐지했다. 방종주의자들이 득세하던 시기, 제네바 의회가 칼뱅과 파렐을 쫓아내는 이유 가운데 하나도 기독교 축제일을 없앤 것이었다. 방종주의자들이 의회를 집권한 후 네 개의 절기(성탄절, 할례의 날, 마리아가 천사의 소식을 들은 날, 승천일)를 다시 지키도록 결정했고 이 날은 일하지 못하도록 했지만, 칼뱅이 다시 복귀하면서 그 모든 것들을 폐지했다. 

그 후 네덜란드 개혁교회도 1574년 도르트레흐트 노회가 기독교 연례 절기 행사를 모두 취소하고 주일 하나면 충분하다고 결정했다. 단지 ‘성탄절’과 ‘부활절’, 그리고 ‘성령강림절’에 그에 관한 설교를 하는 것은 좋다고 여겼다. 그렇지만 보통의 주일보다 더 나은 어떤 특별한 축제로 지키지는 않았다. 

오늘 우리도 이런 자세가 필요하지 않을까? 언제부턴가 부활주일을 특별히 장식하고 이벤트를 만드는 경향이 많다. 사실 매 주일 모여 예배하며 성찬을 받는 주일이 가장 중요한 예수님의 부활을 기념하는 날이 아닌가! 

사순절?

로마 천주교회가 사순절 기간을 만들어 고행과 금식과 고기를 먹지 못하며 놀이를 금지하는 것은 종교적이고 경건해 보이지만 올바른 신앙을 세우지는 못한다. 개혁가 츠빙글리(Zwingli)는 사순절 기간에 고기와 소시지를 먹을 수 있다고 파격적으로 가르쳤다. 츠빙글리는 이런 교회의 과도한 규칙이 그리스도인의 자유를 구속할 뿐만 아니라 복음을 왜곡시킨다고 보았다. 교회는 성경에서 명령하신 것만 행해야지, 우리 스스로 경건의 열심과 열정으로 이것저것 규칙을 만드는 것은 복음이 아니라, 율법으로 전락할 수 있다고 보았다. 

로마 천주교회가 있는 나라에는 사순절을 엄격하게 지키려고 한다. 그러나 그런 금욕의 규칙은 지키기 힘들 뿐만 아니라, 믿음 생활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그러다 보니, ‘카니발’이라는 축제가 생겨났다. 앞으로 시작될 사순절 40일 동안은 고기도 먹지 못하고 즐기지도 못하기 때문에 그 전에 ‘사육제’(carnival)라는 축제를 열어 1주일 정도 고기와 소시지와 술을 마음대로 먹고 마시며 흥청망청 즐긴다. ‘카니발’은 '카로'(caro), 즉 ‘고기’(meat)라는 단어에서 왔다. 곧 고기를 먹을 수 없는 긴 기간을 대비해 맘껏 고기를 먹을 수 있는 날이 곧 축제였던 것이다. 개혁가들은 성경에 없는 그런 절기를 만들어 고기와 맛난 음식을 먹지 못하도록 한 것은 신앙생활에 도움이 되기보다는 오히려 손해가 된다고 보았다. 

고난주간?

고난주간이다. 세계의 수많은 그리스도인들이 그리스도의 고난을 생각하며 그 고난을 흉내내려 한다. 어떤 곳에서는 십자가 형틀을 지고 실제로 자신의 손과 발에 못을 박게 하는 의식을 수행한다. 그와 비슷한 고행을 한다고 그리스도의 고난에 동참하는 것일까? 예수님의 십자가를 바라보고 통곡하는 예루살렘의 여자들을 향해 외치셨던 예수님의 말씀에 귀를 기울여야 할 것이다. 

“예루살렘의 딸들아! 나를 위하여 울지 말고 너희와 너희 자녀를 위하여 울라!”(눅 23:28)

우리가 그리스도를 따른다는 것은 그리스도께서 하신 것을 따라하거나 흉내내는 것이 아니다. 그리스도를 따른다는 것은 그리스도께서 아버지께 복종하셨던 것처럼, 우리도 그리스도의 말씀에 순종하고 복종하며 사는 것을 말한다. 그러므로 고난주간과 부활주간을 보내며 그리스도의 말씀을 믿고 복종하고 순종하는 데 더 많은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우리 자신의 불순종과 믿음 없음을 바라보며 슬퍼하고 애통해야 할 것이다. 하나님의 의와 진리를 갈망하며 그 나라와 그 의를 구해야 할 것이다. 

  1. 황제 숭배와 카타콤 - 임경근의 교회 역사 이야기 (15)

    임경근 목사 다우리교회 담임목사 그리스도인이 핍박 받았던 또 다른 이유가 하나 있단다. 본래 로마는 왕을 신으로 섬기지 않았어. 그런데 동방 여러 나라를 침략해서 속국으로 만들고 그곳으로부터 왕을 신으로 모시는 종교를 수입했단다. 처음에는 죽은 황...
    Date2015.08.22 By개혁정론 Views1949
    Read More
  2. [교회사 이야기] 그리스도인에 대한 편견과 박해!

    그리스도인에 대한 편견과 박해! 임경근 목사 다우리교회 담임목사 처음에는 로마인이 그리스도인에 대해 별로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어. 그리스인의 숫자도 얼마 되지 않았지. 유대교의 한 분파이겠거니 했단다. 또 문제를 일으키지도 않았지. 그런데 분위기가...
    Date2015.04.08 By개혁정론 Views1729
    Read More
  3. 쇠퇴와 다원화 앞에 선 한국 복음주의 개신교

    설요한 기자 21세기를 맞은 한국 개신교의 미래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전망과 분석, 대안이 나오고 있다. 현대 사회에 더욱 잘 적응해야 한다는 지적이 있는가 하면 교파별로 개신교회 전통에 충실해야 한다는 대안을 제시하기도 한다. 하나님의 역사로 세워진...
    Date2014.12.10 By개혁정론 Views2015
    Read More
  4. 교회의 핍박은 시작되고 - 임경근의 교회 역사 이야기 (10)

    임경근 목사 다우리교회 담임목사 “순교자들의 피는 교회의 씨앗이다” - 터툴리아누스 유대인의 핍박 교회는 수적으로 성장해 갔지. 예수님을 믿는 사람이 많아졌단다. 유대인뿐만 아니라 이방인도 예수님을 믿게 되었어. 유대인이 식사도 같이 하지 않았던 ...
    Date2014.12.03 By개혁정론 Views1609
    Read More
  5. 산업화 시대 한국 복음주의 개신교의 성장과 부패

    설요한 기자 1960-80년대는 전쟁 후 폐허가 된 한국 사회가 산업화를 이룬 시기였다. 이 시기에 한국 교회는 빠르게 양적인 성장을 이루고 외형상 사회의 중심부에 들어서게 된다. 하지만 이를 보는 시선은 여러 가지가 있다. 11월 6일 서울영동교회에서 있었...
    Date2014.12.01 By개혁정론 Views2004
    Read More
  6. 해방 이후 한국 개신교의 분열 양상

    설요한 기자 현재 한국 개신교 내에서는 장로교, 감리교, 성결교, 침례교, 순복음 교회 등 많은 교파가 있고 각 교파 내에서도 수많은 교단으로 나뉘어 있다. 한국 교회의 교단 분열은 어디에 기인한 것인까. 10월 30일에 서울영동교회에서 있었던 현대기독연...
    Date2014.11.21 By개혁정론 Views2497
    Read More
  7. 키프리아누스, 북아프리카 카르타고 교회의 감독

    황대우 목사 고신대학교 교수 개혁주의학술원 책임연구원 1. 생애 카르타고(Carthago)의 감독 키프리아누스(Cyprianus = 키프리안 Cyprian)의 본명은 타스키우스(Thascius)이며 기독교에로의 개종 시에 카에킬리우스(Caecilius)라는 이름을 얻었다. 카에킬리...
    Date2014.11.21 By개혁정론 Views2288
    Read More
  8. 일본 제국주의와 한국교회, 신사참배의 굴복과 저항의 역사

    설요한 기자 현대기독연구원에서 주관하고 이재근 교수(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대학교 선교학, 사진)가 강의하여 진행하는 “20세기 한국복음주의 지형도 그리기” 5주차 강의에서는 한국 교회의 신사참배 문제를 다루었다. 이번 강의에서는 1930년대부터 강화되...
    Date2014.11.12 By개혁정론 Views1815
    Read More
  9. 예루살렘의 멸망! - 임경근의 교회 역사 이야기 (9)

    임경근 목사 다우리교회 담임목사 고려신학대학원 외래교수 최강 로마 군대가 자그마한 유대인에게 패배하고 쉽게 물러났을까? 그럴 리가 없지! 로마는 더 강력한 군대를 보내 유대인의 반란을 제압하려 했단다. 로마 장군은 베스파시아누스(Vespasianus)였어...
    Date2014.11.11 By개혁정론 Views2735
    Read More
  10. 유대전쟁! - 임경근의 교회 역사 이야기 (8)

    임경근 목사 다우리교회 담임목사 고려신학대학원 외래교수 본래 게시우스 플로루스 총독은 돈은 좋아하는 사람이었어. 그러나 자기가 다스리는 유대인은 미워했단다. 그는 로마에서 요구하는 것보다 훨씬 많은 세금을 유대인에게 부과했지. 유대교를 멸시하...
    Date2014.11.07 By개혁정론 Views1989
    Read More
  11. 한국 초기 개신교의 발전과 분화

    설요한 기자 10월 16일 서울영동교회에서는 “한국 복음주의 지형도 그리기” 네 번째 시간이 있었다. 이번에는 한국 초기 개신교와 민족주의 운동과의 관계, 교단의 분화를 다루었다. 강사는 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대학교 이재근 교수(선교학 강사, 스코틀랜드...
    Date2014.10.28 By개혁정론 Views1990
    Read More
  12. 한국 선교 초기 교회 성장의 동력은

    설요한 기자 현대기독연구원에서 하는 “20세기 한국 복음주의 지형도 그리기” 세미나가 서울영동교회에서 계속해서 진행중이다. 이 세미나는 한국 개신교 역사를 조망하며 한국 복음주의의 정의, 기원, 확장, 분화, 변절, 분열, 부패 등을 다룬다. 10월 2일에 ...
    Date2014.10.16 By개혁정론 Views2003
    Read More
  13. 한국 초기 선교사들이 전수해 준 복음주의 개신교

    설요한 기자 현대기독연구원에서 주관하는 “20세기 한국 복음주의 지형도 그리기” 세미나가 진행중이다. 지난 9월 18일부터 시작한 세미나는 한국 개신교 역사를 조망하며 한국 복음주의의 정의, 기원, 확장, 분화, 변절, 분열, 부패 등을 다룬다. 9월 25일에 ...
    Date2014.10.11 By개혁정론 Views2235
    Read More
  14. 세계기독교 관점으로 바라보는 한국 복음주의 ‘기독교’사

    설요한 기자 “세계기독교 관점에서 한국 복음주의 기독교 역사를 조망한다.” 9월 18일(목), 서울 강남구 소재 서울영동교회에서는 현대기독연구원이 주최한 “20세기 한국복음주의 역사지형도 그리기”라는 주제의 세미나가 있었다. 강사는 이재근 교수(스코틀랜...
    Date2014.09.19 By개혁정론 Views2861
    Read More
  15. 예언은 반드시 기다려야 해! - 임경근의 교회 역사 이야기 (7)

    임경근 목사 다우리교회 담임목사 고려신학대학원 외래교수 예수님이 십자가에 죽으시고 난 후 예루살렘 사람들은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살았단다. 유대인은 나사렛 출신 랍비 예수를 거짓 메시아라고 생각했었어. 한 마디로 실망했지! 유다 지파에서 위대한...
    Date2014.08.14 By개혁정론 Views1899
    Read More
  16. 교회는 점점 퍼져가고! - 임경근의 교회 역사 이야기 (6)

    임경근 목사 다우리교회 담임목사 고려신학대학원 외래교수 사탄의 공격과 방해공작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의 복음은 점점 누룩처럼 퍼져 나갔지. 예루살렘에서 시작된 교회가 어떻게 로마에까지 가게 되었는지 정확하게 알 수 없단다. 그렇지만 성경을 읽어보...
    Date2014.07.06 By개혁정론 Views1957
    Read More
  17. 거룩한 교회에 가라지가! - 임경근의 교회 역사 이야기(5)

    임경근 목사 다우리교회 담임목사 고려신학대학원 외래교수 거룩한 교회에 가라지가!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아무리 무서운 죄를 지어도 회개하면 용서해 주시는 인자한 분이란다.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으라고 소리쳤던 많은 유대인들도 제자들이 전하는 복...
    Date2014.06.19 By개혁정론 Views7532
    Read More
  18. 복음은 핍박에도 불구하고 성령님의 일하심으로 전파되고 - 임경근의 교회 역사 이야기 (4)

    임경근 목사 다우리교회 담임목사 고려신학대학원 외래교수 (그림설명: The Conversion of Paul, Tempesta Antonio Etching, Second half of 16th century, 360*529mm) 핍박 가운데 복음은 전파되고 이렇게 핍박이 있자 교회 성도들은 예루살렘을 떠나 뿔뿔이...
    Date2014.05.07 By개혁정론 Views2376
    Read More
  19. 예루살렘 교회 - 임경근의 교회 역사 이야기 (3)

    임경근 목사 다우리교회 담임목사 고려신학대학원 외래교수 예루살렘 교회는 어땠니? 갓 시작한 예루살렘 교회는 예수님의 명령대로 말씀을 담대하게 선포했단다. 성령님께서 함께 하시니 그런 용기와 힘이 생긴 거야. 예수님의 제자, 곧 사도들이 먼저 복음...
    Date2014.04.22 By개혁정론 Views2971
    Read More
  20. 부활절의 유래?

    임경근 목사 다우리교회 담임목사 고려신학대학원 외래교수 ‘이스터(Easter)’? 영어권에서 부활절을 ‘이스터’(Easter)라고 부른다. 무슨 뜻인지 분명하지 않다. 언제부터 부활절을 이렇게 부른 것일까? 역사가들은 기독교의 주도권이 로마에서 게르만족으로 ...
    Date2014.04.18 By개혁정론 Views1099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사설
실력에 속지 말라
[사설] 남북정상회담에서 평화협정...
[사설] 부목사도 노회원이다
[사설] 거짓 증거를 경계하자
[사설] 순장 총회와의 교류를 적극 ...
[사설] 제67회 고신총회에 바란다
[사설] 대선에서 누구를 뽑을 것인가?
[사설] 총회 직원 순환보직이 악용...
[사설] 작금의 국정농단사태, 어떻...
[사설] 역사의 교훈을 경시해서는 ...
칼럼
[해외칼럼] 지키시는 은혜 (1)
[해외칼럼] 귀한 은혜 (2)
[해외칼럼] 귀한 은혜 (1)
[해외칼럼] 찬송가 뒤에 있는 이야...
[해외칼럼] 찬송가 뒤에 있는 이야...
[해외칼럼] 오직 믿음으로 (Sola Fide)
[해외칼럼] 오직 그리스도로(Solo C...
[해외칼럼] 웨스트민스터 신앙 고백서
[해외칼럼] 자카리아스 우르시누스...
[해외칼럼] 존 크리소스톰의 설교와...
기고
[대담] “진리를 말하고 삶으로 진리... 1
개혁신앙인은 현대과학을 어떻게 볼... 1
시대 상황과 그리스도인의 사명 1
칼빈의 창조적인 교회력 수정
미래 목회를 어떻게 대비할 것인가?
거울 뉴런 발견자와 르네 지라르의 ...
[기고] 명성교회의 세습을 슬퍼하며
우리는 무엇을 팔고 있는가? (재미...
이신칭의에 대한 고려신학대학원 교...
영화 ‘루터’를 보고 (성영은 교수) 1
논문
[논문] 작은 교회 성도들은 행복한가?
한국 장로제도의 반성과 개혁
스코틀랜드 종교개혁의 유산과 한국...
장로회정치원리에 비추어 본 노회 실태
고령화 시대, 선교현장을 섬기는 교...
개혁주의 교회설립에 대한 새로운 비전
KPM선교의 내일을 향한 준비 (김종...
여성 목사 안수에 관하여
종교개혁과 교리개혁: 사도신경을 ...
수도권의 교회연합 가능성 모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