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최종편집
2022.02.21 20:42

우리 악수할까요?

조회 수 237 추천 수 0 댓글 0

 


아래 글은 캐나다개혁교회에서 발행하는 Clarion v.71. n04 에 실린 글을 허락받아 번역 게재한 것입니다. - 편집자 주


 

우리 악수할까요?

 

 

캡처12.PNG

 

제이슨 판 플릿(Jason Van Vliet)

캐나다 개혁교회 신학교 총장, 교의학 교수

번역: 박광영 목사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이런 질문을 하는 것은 굉장히 어색한 일이었다. 그러나 지금은 이렇게 질문해야 할 상황이 종종 발생한다. 바로 코로나 팬데믹 때문이다. 코로나가 우리의 인사 문화에까지 영향을 준 것 같다.

 

   요즘 시대에 당신은 잘 알지도 못하는 사람과 반갑고 기쁘게, 아무렇지도 않게 악수를 나눌 수 있겠는가? 어쩌면 당신이 그 사람과 손을 마주 잡을 때 서로 약간은 불편하지 않을까 걱정을 하게 될 것이다. 이런 걱정들 때문에 우리는 먼저 서로 이런 질문을 하게 된다. “우리 악수할까요?” 그것이 불편하다면, 미소 띤 얼굴로 서로 고개를 끄덕이며 인사를 대신할 수도 있다.

 

   그런데 교회에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교회에서 목사와 장로는 악수를 나누어야 하는가? 몇 년 전까지만 해도 교회에서 이런 질문을 하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 대부분의 개혁교회에서는 예배 전에, 그리고 예배를 마친 후에 목사와 장로가 악수를 나누는 것이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그러나 코로나 팬데믹 이후 많은 교회들은 장로와 목사의 악수를 잠시 멈추어야만 했다. 내가 설교자로 초청을 받아 여러 교회들을 방문해보면, 최근에 들어와서야 장로와 목사의 악수가 다시 재개되는 것 같다.

 

   이처럼 교회가 악수를 잠시 멈추었다가, 다시 재개하면서 우리는 이 악수가 가진 의미가 무엇인지 다시 묻게 된다. “왜 우리는 예배 시작 전에 그리고 예배를 마친 후에 악수를 나누는가?” 나는 이 문제를 한번 깊이 생각해보려고 한다. 여기에서 나는 우리가 반드시 악수를 해야만 한다고 주장하려는 것은 아니다. 사실, 성경이나, 우리의 신앙고백, 그리고 교회의 헌법도 예배의 전후로 반드시 장로와 목사가 악수를 해야 한다고 규정하지는 않았다. 그렇기에 예배 전후로 악수를 하는 관습은 지역 교회들의 자유에 속한 것이다.

 

 

왜?

 

   그런데 우리는 여기에서 “왜”라는 질문을 한번 깊이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이 질문을 통해 우리는 다양한 생각들을 서로 함께 나눌 수 있을 것이다. 어떤 사람들은 사람들이 만나고 헤어질 때 인사를 나누는 것 정도의 의미로 이 악수를 생각하는 것 같다. 그래서 예배 전후로 목사와 장로가 악수를 나누는 것을, “우리 강단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또는 “말씀을 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정도의 인사로 여긴다.

 

   또 어떤 이들은 예배 전의 악수가 목사에게 거룩한 예배를 잘 인도해 주기를 바라는 부탁의 의미라고 생각하기도 한다. 예배 후의 악수는 장로들이 목사가 전한 모든 설교에 전적으로 동의하는 것은 아닐지 몰라도 최소한 그가 전한 설교가 성경적으로 옳은 것라고 인정하는 의미라고 생각한다.

 

   또 다른 설명은 악수가 목사에게 권위를 부여한다는 생각이다. 카렐 데든(Karel Deddens)은 이런 생각을 다음과 같이 요약하였다. “당회는 예배를 드리기 위하여 성도들을 한곳으로 모이게 한다. 그리고 예배를 인도하는 권한과 권위를 악수를 통해 목사에게 전달한다”(Where Everything Points to Him, p. 38). 그런데 일찍이 판 우너 목사(Rev. W.W.J. Van Oene)는 이런 의견에 대해 반대하였었다. 그는 악수와 목사의 권위 사이에는 아무런 상관이 없으며, 이는 “근거 없는 완전히 잘못된 주장”이라고 말하였다(Clarion Feb 5, 1988, p. 57).

 

   이처럼 악수에 대하여서 목사들도 하나의 통일된 의견을 가지지 못하는데, 모든 사람들이 어떻게 이에 대하여 하나의 통일된 의견을 가질 수 있겠는가? 그렇다면 장로와 목사의 악수에 대하여서 모두 제각각 자기 마음대로 생각해도 되는 것인가? 그런데 여기에서 우리가 생각할 수 있는 어쩌면 좀 더 좋은 생각이 있을 수 있다.

 

 

말씀으로 돌아가자

 

   성경은 예배 전후에 목사와 장로가 서로 악수를 해야 한다고 명시적으로 가르치지는 않았다. 그러나 갈라디아서 2장 9절을 보면 야고보와 베드로와 요한은 또 다른 사역자인 바울과 바나바에게 “친교의 악수”를 하였다. 물론 이 악수는 예배 전후에 이루어진 것이라기보다는 당회와 같은 회의에서 이루어졌다(행 11:25-30). 그런데, 우리가 이 말씀을 통하여 배울 수 있는 것이 있지 않을까?

   갈라디아서 2장 9절의 단어를 한 자 한 자 그대로 직역해보면, “오른손을 그들은 바나바와 나에게 주었다 친교로”라고 해석할 수 있다. 헬라어는 단어의 배치 순서에 따라서 의미가 달라질 수 있다. 이는 영어 문법으로는 이해하기 어려운 것이다. 그런데, 성경의 단어 배치 순서에서 우리가 배울 수 있는 것이 있다. 바로 성령께서 마지막 단어인 “친교”를 강조하고 계신다는 사실이다. 우리가 지금 올바른 방식으로 또는 잘못된 방식으로 악수를 하고 있을지 모르겠지만, 성경이 강조하는 악수의 의미는 친교에 있다.

 

 

그리스도 안에서의 친교

 

   그리스도인으로서 우리의 친교는 그리스도에게 뿌리내리고 있다. 성령님의 놀라운 역사하심 속에서 우리는 하나님의 아들이신 그리스도에게 접붙임 바 되었다. 그래서 우리 모두는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가 가진 모든 보물과 은사를 함께 공유한다(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55문답). 정말 놀라운 일이다.

 

   이를 생각해보면 우리 모든 사람들은 자신이 가진 것을 다른 형제 자매들의 유익을 위하여서 올바르게 사용해야만 하는 의무를 가지고 있다. 강단 앞에 서 있는 이 남자는 복잡하고 절망스러운 세상 속에서 우리 하나님의 영광스러운 구원의 복음을 전하는 특별한 은사를 부여받은 사람이다. 서로 악수를 나누고 있는 목사와 장로는 예배가 하나님의 이름의 영광과 교회를 든든하게 세우기 위한 것임을 기억하면서 이에 대한 무거운 책임을 함께 부여받은 사람들이다. 사실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가 누릴 수 있는 친교는 말로는 다 표현할 수 없이 풍성한 것이다. 그렇게 때문에 매주일마다 목사와 장로는 서로 오른손을 내밀어서 친교의 악수를 나눈다.

 

   코로나 팬데믹이 우리의 악수를 잠시 중지시켰을지는 모른다. 그러나 우리의 친교는 코로나 팬데믹에 의해서 뒤바뀐 새로운 생각에 기초하고 있지 않다. 우리의 친교는 분명히 우리의 구주이신 그리스도께 뿌리내리고 있다. 그러므로 우리가 계속하여 서로 오른손을 뻗어서 친교의 악수를 나누는 것은 정말 가치있는 일이고, 환영 받을 만한 일이다.

 

 

 

< 저작권자 ⓒ 개혁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 푸틴의 머릿속에 있는 그림

    푸틴의 머릿속에 있는 그림 (이 글은 2022년 3월 4일 남아공 신문인 Beeld에 실린 글입니다. 이를 Clarion에서 2022년 4월 15일에 번역하여 기고하였습니다.) Murray La Vita (남아공 기자) 번역: 박광영 목사 나는 남아공 프리토리아에 있는 그의 집에서 에...
    Date2022.05.11 By개혁정론 Views237
    Read More
  2. No Image

    백신 의무 접종과 교회 (3부)

    아래 글은 캐나다개혁교회에서 발행하는 Clarion에 실린 글을 허락받아 번역 게재한 것입니다. - 편집자 주 백신 의무 접종과 교회 3부: 그리스도인의 양심의 역할 글: Tim Schouten 목사 (프린스 조지 캐나다 개혁교회) 번역: 박광영 목사 서론 백신 의무 접...
    Date2022.04.26 By개혁정론 Views68
    Read More
  3. 백신 의무 접종과 교회(2부); 교회의 속성

    백신 의무 접종과 교회 2부: 교회의 속성 글: Tim Schouten 목사 (프린스 조지 캐나다 개혁교회) 번역: 박광영 목사 서론 ‘백신 의무 접종과 교회’를 다룬 전편의 글에서 우리는 교회가 백신 패스를 받아들이지 않아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교회는...
    Date2022.04.06 By개혁정론 Views76
    Read More
  4. 백신 의무 접종과 교회 (1부)

    아래 글은 캐나다개혁교회에서 발행하는 Clarion v.71. n04 에 실린 글을 허락받아 번역 게재한 것입니다. - 편집자 주 백신 의무 접종과 교회 1부: 그리스도의 주권과 그리스도의 기준 Tim Schouten 목사 (Canadian Reformed Church) 번역: 박광영 목사 서론...
    Date2022.03.21 By개혁정론 Views218
    Read More
  5. 우리 악수할까요?

    아래 글은 캐나다개혁교회에서 발행하는 Clarion v.71. n04 에 실린 글을 허락받아 번역 게재한 것입니다. - 편집자 주 우리 악수할까요? 제이슨 판 플릿(Jason Van Vliet) 캐나다 개혁교회 신학교 총장, 교의학 교수 번역: 박광영 목사 몇 년 전까지만 해도 ...
    Date2022.02.21 By개혁정론 Views237
    Read More
  6. 두려움으로부터의 해방 (Peter Holtvlüwer)

    두려움으로부터의 해방 글: Peter Holtvlüwer 번역: 박광영 목사 * 이 글은 Clarion Vol.70 Year End Issue에서 번역한 것이다. 우리는 크리스마스 때마다 목자들에게 선포되었던 천사의 메시지를 듣게 된다. “무서워하지 말라 보라 내가 온 백성...
    Date2021.12.21 By개혁정론 Views519
    Read More
  7. 관심을 가지고 보십시오.

    관심을 가지고 보십시오. 정용균 목사 (부산장애인전도협회) 주일 오후, 어머니와 함께 식사를 하고 집으로 올 때입니다. 아내가 발걸음을 멈추더니 어머니에게 꽃 보여 드릴까요, 합니다. 그러고는 사진을 찍어 어머니에게 보입니다. 정말 거기에 꽃이 있습...
    Date2021.11.23 By개혁정론 Views106
    Read More
  8. 동성애 문제에 대한 두 교단의 서로 다른 결정

    동성애 문제에 대한 두 교단의 서로 다른 결정 Clarion, vol 70, no 18. (2021년 9월호) 글: 제임스 비쉐(James Visscher) 캐나다 랭리개혁교회 은퇴목사 번역: 박광영 목사 (캐나다 유학 중) 교회사를 되돌아보면 교리문제로 교회가 분열되는 경우가 많았다....
    Date2021.10.28 By개혁정론 Views803
    Read More
  9. 하나님께서는 역사의 잘못을 통해서도 그의 나라가 임하게 하신다. 심지어 아프가니스탄에서도!

    하나님께서는 역사의 잘못을 통해서도 그의 나라가 임하게 하신다. 심지어 아프가니스탄에서도! 아프가니스탄에서 탈레반의 집권은 우리를 낙심하게 만든다. 성경의 역대기는 우리를 무기력과 냉소의 언어로부터 구해주고 희망의 언어를 가르쳐준다. 에릭 페...
    Date2021.10.25 By개혁정론 Views146
    Read More
  10. 페이스북을 떠날 때인가?

    페이스북을 떠날 때인가? 페이스북은 2006년에 생긴 소셜 미디어 플랫폼이다. 페이스북은 소셜 미디어라는 개념이 세상에 등장한 초창기부터 지금까지 지속적으로 성장하여서 오늘날 소셜 미디어 시장을 지배하고 있는 거대 IT기업이다. 2010년에 페이스북은 ...
    Date2021.08.12 By개혁정론 Views828
    Read More
  11. 성찬은 오히려 우리의 육체성 때문에 필요합니다.

    성찬은 오히려 우리의 육체성 때문에 필요합니다. Dr. Hans Burger (캄펀신학대학 조직신학 부교수) 김은규 번역 그리스도께서는 승천으로 감추어진 이후에 성령으로 임재하시고, 육체적으로 부재하십니다. 인간은 물질적인 존재이고 육체성은 우리에게 본질...
    Date2021.05.28 By개혁정론 Views396
    Read More
  12. 더 나은 가정 심방을 위한 제안

    캐나다 개혁교회는 클라리온(Clarion)이라는 잡지를 발행한다. 이 잡지에는 개혁신앙과 관련해 좋은 글을 많이 싣고 있다. 이에 본보는 클라리온의 번역을 실으려고 한다. 앞으로 캐나다 맥마스터 대학교에서 박사과정 중에 있는 박광영 목사가 번역할 예정이...
    Date2020.12.08 By개혁정론 Views676
    Read More
  13. 가정 예배: 청교도로부터 배우기(2)

    가정 예배: 청교도로부터 배우기(2) 조엘 비키 (Joel R. Beeke) (미국 PRTS 총장, 조직신학 및 설교학 교수) 번역: 김재한 청교도들의 가정 예배 실천하기 청교도들의 가정 예배를 뒷받침하고 있는 전제들을 검토했으니 이제 그들의 실천으로 눈을 돌려보자. ...
    Date2020.07.31 By개혁정론 Views337
    Read More
  14. 가정 예배: 청교도로부터 배우기 (1)

    가정 예배: 청교도로부터 배우기 (1) 조엘 비키 (Joel R. Beeke) (미국 PRTS 총장, 조직신학 및 설교학 교수) 번역: 김재한 신앙을 떠나고 있는 아이들의 숫자는 오늘날 교회가 직면하고 있는 큰 문제다. 그들은 많은 복음의 특권들을 가지고 자라나지만, 결...
    Date2020.07.23 By개혁정론 Views550
    Read More
  15. 우리는 실천적 아르미니우스주의자인가?

    우리는 실천적 아르미니우스주의자인가? 저자: 데이비드 크라넨동크 목사(Rev. David H. Kranendonk, ‘메신저’ 잡지 공동 편집자, 옥스포드 카운티 프리 리폼드 처치 교회 목사) 번역: 김재한 이론과 실천, 신앙과 삶, 교리와 경건은 최고의 친구...
    Date2020.07.09 By개혁정론 Views429
    Read More
  16. [해외칼럼] 편향된 선지자, 제사장, 왕

    편향된 선지자, 제사장, 왕 저자: 더글라스 알드린크 (북미 기독 개혁 교단 은퇴 목사) 번역: 김재한 “그녀는 괴짜 자유주의자야!” “그는 꽉 막힌 보수주의자야!” 동료 그리스도인에 대한 이러한 딱지 붙이기는 교회에 분열을 초래한...
    Date2020.03.17 By개혁정론 Views1245
    Read More
  17. 과학은 신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증명했는가?

    과학은 신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증명했는가? 저자: 토드 스타탬(Todd Statham, 브리티시 콜럼비아 대학 교목) 번역: 김재한 여러분은 아마도 대중문화 매체들이나 교육 기관 등을 통해 과학은 신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증명했다는 풍문을 들어보았을...
    Date2020.01.16 By개혁정론 Views525
    Read More
  18. 하나님 없이 우리는 선할 수 있는가

    하나님 없이 우리는 선할 수 있는가 저자: 마이크 베흐만(Mike Wagenman, 캐나다 웨스턴 대학교 신학 교수) 번역: 김재한 국립 대학의 기독교인으로서 나는 종종 이런 질문을 받는다: “하나님 없이 우리는 선할 수 있는가?” 사람들은 의레 자신들...
    Date2020.01.13 By개혁정론 Views268
    Read More
  19. 예배를 통해 도르트 총회 400주년 기념하기

    예배를 통해 도르트 총회 400주년 기념하기 글: 캐서린 스미스(Kathleen Smith, 칼빈신학교 교수) 번역: 김재한 도르트 총회는 당시 각자의 교리를 따라 성장하고 있던 개혁파 교회들을 인도하고, 교회에서 예배와 사역을 어떻게 실행해야 하는지를 확정하기 ...
    Date2019.10.22 By개혁정론 Views324
    Read More
  20. 도르트 신경과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도르트 신경과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저자: 라일 비얼마 (Lyle D. Bierma, 칼빈신학교 교수) 번역: 김재한 도르트 신경(1619년)은 아마도 북미 개혁 교회(CRCNA) 교단의 세 가지 고백 문서 중에서 가장 덜 알려진 문서일 것이다. 우리 중 많은 이들이 하이델...
    Date2019.09.24 By개혁정론 Views45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사설
[사설] 총회가 계파정치에 함몰되지...
[사설] 최근에 일어난 고려신학대학...
세계로교회 예배당 폐쇄 조치를 접하며 3
[사설] 총회(노회)가 모일 때 온라...
총회가 졸속으로 진행되지 않으려면
[사설] 누가 고신교회의 질서와 성...
공적 금식과 공적 기도를 선포하자
[사설] 어느 교회의 교단 탈퇴를 보며
[사설] 고신언론사 순환보직시행, ...
[사설] ‘표현’ 못지않게 중요한 것... 2
칼럼
푸틴의 머릿속에 있는 그림
백신 의무 접종과 교회 (3부)
백신 의무 접종과 교회(2부); 교회...
백신 의무 접종과 교회 (1부)
우리 악수할까요?
두려움으로부터의 해방 (Peter Holt...
관심을 가지고 보십시오.
동성애 문제에 대한 두 교단의 서로...
하나님께서는 역사의 잘못을 통해서...
페이스북을 떠날 때인가?
기고
우리는 지금 어떤 교회를 꿈꾸고 성...
이름, 그 의미
유월절, 맥추절, 성령강림절 1
교회에서의 선거와 민주국가에서의 ...
하나님과 약속한 시간, 가정예배
독학으로 시작한 가정예배의 성장 ...
팬데믹 시대의 청년사역 1
가장(家長)이 존경받는 방법, 가정예배
전쟁에 대한 기독교의 입장
가정예배는 빠를수록 좋습니다
논문
SFC 강령의 “전통적 웨스트민스터 ...
지역교회의 적정 규모(規模 size)는?
한국 교회의 위기: 노회의 기능과 역할
한국 장로교회 헌법, 어디로 가야 ...
시찰 없이는 노회는 없다: 노회의 ...
한국장로교회헌법, 어디로 가야 하...
고신 교회 70년과 ‘재판권을 부여받...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교회 위협세...
바른 교리와 이단 개론: 이단의 뿌...
고신교회 제7차 헌법개정의 방향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