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최종편집
매일묵상

에스겔17장

나무와 독수리의 비유, 바벨론을 통한 하나님의 심판, 그리고 회복

 

맥락과 의미

12장, 24장의 행동 예언 사이에는 말로 된 메시지 예언이 있습니다. 13,14장은 거짓 선지자와 백성의 죄를 요약적으로 말했습니다. 15장에서 포도나무 (이스라엘)의 비유를 통해 하나님의 심판을 말했습니다. 17장은  이스라엘 민족을 백향목=포도나무에 비유하면서 독수리 (심판의 수단  바벨론, 그리고 하나님)가 심판할 것이라고 말합니다.

 

1. 수수께끼와 비유: 백향목, 포도나무, 두 독수리 (1-10절)

1) 독수리가 레바론에서 백향목 가지와 그 땅의 씨를 상업 도시로 가져 감,  또 다른 독수리 (1-8절)

큰 독수리가 레바논 백향목 연한 가지를 꺾어서 상인의 성읍에 가져 갑니다. 그 독수리는 그 땅의 씨를 가져 가서 물가에 심으니까 포도 나무가 되었습니다.  가지는 독수리를 향하고 뿌리는 그 밑에 있었습니다.

7절, 그러나 그 포도나무가 다른 독수리에게 목마르듯이 벋쳤습니다. 이 독수리는 털이 많지만 첫 번째 독수리 처럼 털이 충만하지 않습니다. 약합니다.  첫 독수리처럼 색깔이 있지 않습니다 (3절).  8절, 원래 큰 물가에 그냥 있었으면 더 열매를 맺을 텐데 어떻게 되겠습니까?

2) 질문 (9-10절)

그러면, 첫 번째 독수리가 이 포도나무를 뽑지 않겠느냐? 묻습니다.

 

2 . 해석: 바벨론을 통한 여호와의 징벌을 달게 받지 않은 언약을 배반한 이스라엘 족속에 대한 더 큰 심판 (11-21절)

1) 바벨론과의 언약을 어긴 시드기야와 이스라엘에 대한 바벨론의 심판 (11-18절)

이 패역한 족속, 이스라엘 족속에게 그 비유를 해석합니다.  12절, 주전 597년에 바벨론 왕이 예루살렘에 와서 여호야긴 왕과 귀족들을 바벨론으로 잡아 끌고 갔습니다. 그리고, 시드기야를 왕으로 세웠습니다. 13절, 언약 (사대국의 조약)을 맺었습니다. 유다 나라는 바벨론을 섬기기로 약속했습니다.

15절, 그러나 시드기야 왕은 바벨론에게 반란을 일으키기 위해 이집트에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예레미야 27:3에는 에돔 등 나라들이 예루살렘에 모인 사실이 나옵니다. 다른 역사 기록에 의하면 이집트 왕이 주전 592년에 이스라엘 지역에 방문했다고 합니다.  16절, 이스라엘왕이 바벨론 왕과 맺은 “맹세를 업신여기고 언약을 배반했기에” 예루살렘을 포위하고 완전히 멸망시킬 것입니다. 지금 바벨론에 와 있는 에스겔은 예루살렘에 일어날 일을 이렇게 예언합니다. 586년에 이루어 질 일입니다.

 

2) 여호와와의 언약을 배반한 유다에 대한 심판 (19-21절)

19절, “그러므로” 여호와께서 말씀하십니다.  하나님의 백성이 “내 맹세를 업신여기고 내 언약을 배반했기에” 그들을 바벨론으로 끌어 가서 국문, 즉 재판하십니다. 칼에 죽고, 포로로 잡혀가게 하실 것입니다. 시드기야 왕은 이스라엘 북부의 립나 (왕하235:6)에서 “심문” 즉 재판을 받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바벨론과의 국제 조약(언약)을 어긴 것은 하나님과의 언약을 어긴 것의 또 다른 표현입니다. 하나님과의 언약을 어겼으므로, 그 징벌로서 바벨론에게 신하 나라로서 굴복하라고 계속 명령했지만 듣지 않았습니다. 하나님과의 언약을 배반한 백성을 이방 나라를 통해 심판하신 것입니다.

20잘 심판하실 때,  “내 그물을 그 위에 (알) 베풀며 (파라셔.)” 이것은“내 옷 (카나프)으로 너를 (알)  덮어 (파라셔) 언약하여 ” (16:8)와 대조가 됩니다. 하나님이 그 백성을 하나님의 옷으로 덮어서 혼인하듯이 언약을 맺었습니다. 보호했습니다. 그러나, 그 언약을 어기며 하나님의 보호를 거절했기에 하나님이 그 옷으로 덮으시는 대신에 그물을 덮어서 심판하십니다.

“나의 옷 (카나프)”은 구약 성막 안의 그룹의 날개 (카나프,  출 25:20)와 같은 말입니다. 그룹의 날개가 속죄소를 덮는 것을 통해서, 하나님의 은혜와 능력이 하나님의 백성을 덮는 것을 나타냅니다. 그 보호하심의 구체적 표현이 성전/성막이었습니다. 하나님이 정한 대로 바로 예배할 때, 예배 가운데 하나님의 보호를 경험합니다. 그리고 실제 삶에서 하나님이 날개로 덮어 주시듯이 보호하십니다.

그러나, 그들은 하나님의 보호하심에 상호 헌신하는 예배를 우상 숭배로 바꾸었습니다. 하나님은 보호의 날개 대신에 그물을 덮었습니다. 3절에서 바벨론을 “날개 (카나프)가 크고 채색 (리크마)이 구비한” 독수리에 비유한 것도 하나님이 바벨론을 사용하시기 때문입니다. 채색 (리크마)는 16:13에서 여호와께서 예루살렘을 신부로 맞아 “수 놓은 옷을 입히셨다”에 쓴 말입니다.  “수놓는 것”은 성막의 문 (출 26:36, 38:18), 성막 뜰의 문(27:16, 38:23),  제사장의 옷 띠 (28:39, 39:29)에 있는 것이었습니다.  색깔있는 세마포에 수를 놓아서 막의 문과 제사장을 장식했습니다. 성전의 그룹 날개와 수놓은 것이 큰 독수리 (바벨론)의 날개에 찍혀 있습니다. 바벨론안에 하나님의 임재가 있고, 하나님의 섭리하심이 있습니다. 하나님의 백성이 그 분의 명령대로 바벨론의 신하 나라가 되어 복종하면서 하나님의 벌을 달게 받을 때, 하나님께서는 그 가운데서 성전/성막의 보호를 주시겠다는 약속을 담고 있습니다. 그냥 신하 나라가 되면서 조약 (언약)을 잘 지켰으면 바벨론 포로로 가지 않고 적게 심판받을 수도 있었을 것입니다.

우리 죄로 인해서 바벨론과 같은 악한 사람을 쓰셔서 하나님이 징계하시는 일이 종종 있습니다. 징계를 달게 받을 때, 그 가운데 하나님의 보호하심이 있습니다. 아무리 힘든 일이 생기더라고 하나님의 섭리의 보호하심이 있음을 굳게 신뢰합시다.

 

3 . 무조건적 언약적 사랑으로 하나님의 백성을 회복하신다는 소망의 메시지 (22-24절)

22절, 다시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그 백향목 가지로부터 연한 가지를 꺾어서 “높고 빼어난 산에 심으리라” 바벨론에서 포로로 심판받던 연약한 백성을 다시 그 땅으로 돌아오게 하여 심으실 것입니다. 무성하여 열매를 맺게 하실 것입니다. 그 나무가 자라서 많은 새들이 거기 깃들일 것입니다. 24절, 높은 나무를 낮추고 낮은 나무는 높일 것입니다.  “여호와는 말하신대로 이루신다.”는 말로 확신을 줍니다.

그분의 백성을 심판하시는 여호와의 목적은 그 분의 백성이 다시 참 예배 가운데 하나님 앞에서 번성하게 하시는 일입니다.

 

믿고  복종할  일

여호와께서는  당신의 백성을 무조건 사랑하셔서 언약을 맺으셨습니다. 하나님과 친교하는 수단으로 성전/성막을 주셔서 구체적으로 예배하는 방법을 가르쳤습니다. 바르게 예배하면서 하나님을 만나고, 그 말씀에 순종할 때 그 복된  땅에서 번성하게 하셨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언약에 계속 불순종하고 우상 숭배하고 바르게 예배하지 않으면서, 약한 자를 불의하게 이용하는 일을 계속하였습니다. 마침내 하나님은 바벨론을 그 분의 백성을  심판하시는 도구로 사용하셨습니다. 먼저 바벨론에 포로로 와 있던 에스겔은, 예루살렘에 대가오는 그 큰 심판과 포로됨을 예언했습니다.

하나님과의 언약을 멸시하고 배반한 백성들의 신앙적 악함이 바벨론과의 언약을 어기는 것으로 표현되었습니다.  마침내 하나님은 바벨론을 통해 예루살렘 집들과 하나님의 성전을 불태우고, 시드기야 왕의 눈을  빼고 포로로 끌고 가실 것입니다.  그러나 그 심판하는 바벨론 가운데에 성전/성막에서 표시된 하나님의 보호하심의 날개가 있었습니다.

그 후, 그 은혜의 날개 그늘 아래 다시 고국으로 돌아와 성전을 건축하게 하셨습니다. 스룹바벨과 에스라와 함께 돌아오는 그 일에서 그리스도의 나라를 시작하셨습니다.  그들의 후손으로 그리스도는 오셔서 12 사도를 통해 교회를 세웠습니다.  복음 말씀을 전하시고 그  말씀을 듣고 순종하는 백성, 교회 안에서 하나님 나라는 자랍니다. 높으신 하나님의 아들이 너무나 낮아지셨기에 그리스도는 마른 당에서 자라는 연한 순과 같았습니다 (겔 17:4, 22,  사 53:2).  에스라의 인도하에 회복되는 구약 교회도, 사도들이 세운 신약 교회도, 낮아지신 그리스도 처럼 , 사람이 보기에는 아주 볼품 없습니다. 그리스도의 나라의 시작은 겨자씨 처럼 빈약해 보입니다. 그러나, 그리스도의 복음 말씀과 함께 그리스도의 성령님이 일하셔서 하나님 나라는 점점 자라서 공중의 새들이 그 가지에  깃들일 것입니다  (겔 17:23,  마 13:32).

그 약속대로 교회 안에서 하나님 나라는  이 시대에도 온 세계에  자라고 있습니다.  복음을 듣고 구원받은 우리도 계속 회개하며 그 나라에 들어갑니다 (마 3;2, 4:17). 그리고 고난 가운데서 그 나라는 우리의 인격 속에 우리의 가정에서, 삶에서 자랍니다. 지금 하늘에서 다스리시는 그리스도께서 영광 가운데 천사들의 호령 소리와 함께 몸을 가지고 다시 오셔서 그 분의 나라를 완전하게 이루실 것입니다. 그 소망 가운데서 바벨론 포로 시대와 같은 이 시대를 살아 갑시다. 매일 회개하며 고난 가운데 즐거워하며 그 나라로 들어가고, 그 나라를 세웁시다.


  1. No Image

    나무와 독수리의 비유, 바벨론을 통한 하나님의 심판, 그리고 회복(에스겔 17장)

    Date2019.05.13 By개혁정론 Views20
    Read More
  2. No Image

    이방 신과 이방 나라를 사랑한 음행한 아내와 같은 유다를 심판, 회복하시는 의와 사랑의 사람 (에스겔 16장)

    Date2019.03.27 By개혁정론 Views70
    Read More
  3. No Image

    열매 맺지 않는 포도나무를 불에 던져서 여호와 하나님을 알게 하심 (에스겔 15장)

    Date2019.03.12 By개혁정론 Views59
    Read More
  4. No Image

    마음에 우상을 가진 바벨론 포로들에 대한 심판, 예루살렘과 유다 지역의 악에 대한 심판 (에스겔 14장)

    Date2019.02.26 By개혁정론 Views54
    Read More
  5. No Image

    거짓 환상과 점치는 것으로 거짓 평화를 말하는 남녀 무당 선지자에 대한 심판 선언 (에스겔 13장)

    Date2019.02.22 By개혁정론 Views111
    Read More
  6. No Image

    패역한 족속 이스라엘이 포로로 잡혀갈 것을 상징적 행동을 통해 자세히 가르침 (에스겔 12장)

    Date2019.02.15 By개혁정론 Views81
    Read More
  7. No Image

    예루살렘에 남아 있는 교만한 자들은 심판하고 바벨론 포로 가운데 성소가 되시며 회복하실 계획 (에스겔 11장)

    Date2016.10.19 By개혁정론 Views411
    Read More
  8. No Image

    예루살렘을 불태우시고 여호와의 영광이 성전을 떠나는 체험계시 (에스겔10장)

    Date2016.10.11 By개혁정론 Views382
    Read More
  9. No Image

    성전 안에서 부터 시작되는 여호와의 심판의 환상 (에스겔 9장)

    Date2016.10.05 By개혁정론 Views272
    Read More
  10. No Image

    에스겔이 성령에 이끌리어 예루살렘에 가서 성전의 우상 숭배를 봄 (에스겔 8장)

    Date2016.09.27 By개혁정론 Views403
    Read More
  11. No Image

    이스라엘의 죄악에 상응하는 하나님의 심판 (에스겔 7장)

    Date2016.09.13 By개혁정론 Views211
    Read More
  12. No Image

    이스라엘 땅에 계속되는 우상 숭배로 인해 다가오는 심판과 남은 자의 구원 (에스겔 6장)

    Date2016.09.12 By개혁정론 Views311
    Read More
  13. No Image

    예루살렘의 포위, 멸망을 머리카락을 자르는 행동으로 예언 (에스겔 5장)

    Date2016.09.09 By개혁정론 Views204
    Read More
  14. No Image

    예루살렘의 포위, 멸망을 행동으로 예언 (에스겔 4장)

    Date2016.09.06 By개혁정론 Views421
    Read More
  15. No Image

    에스겔을 선지자의 사역으로 부르심(2) (에스겔 3장)

    Date2016.09.05 By개혁정론 Views573
    Read More
  16. No Image

    에스겔을 선지자의 사역으로 부르심(2) (에스겔 2장)

    Date2016.09.02 By개혁정론 Views311
    Read More
  17. No Image

    하늘에 나타난 움직이는 하나님의 보좌 (에스겔 1장)

    Date2016.08.31 By객원기자 Views881
    Read More
  18. No Image

    매일묵상

    Date2016.08.31 By객원기자 Views14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사설
삼일운동 100주년 기념, 빌린 돈부...
실력에 속지 말라
[사설] 남북정상회담에서 평화협정... 1
[사설] 부목사도 노회원이다
[사설] 거짓 증거를 경계하자
[사설] 순장 총회와의 교류를 적극 ...
[사설] 제67회 고신총회에 바란다
[사설] 대선에서 누구를 뽑을 것인가?
[사설] 총회 직원 순환보직이 악용...
[사설] 작금의 국정농단사태, 어떻...
칼럼
[해외칼럼] 이주(immigration)를 우...
[해외칼럼] 나를 반석으로 이끄소서
[해외칼럼] 권징 할 용기(2)
[해외칼럼] 권징 할 용기 (1)
[해외칼럼] 권징의 은혜 (2)
[해외칼럼] 권징의 은혜 (1)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4)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3)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2)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1)
기고
‘고신포럼발기’에 대한 우려와 기대
심방 예배(설교), 꼭 드려야 하나?
종교개혁자들에게 심방이란 무엇이...
섭리와 기도
이근삼 박사의 생애와 칼빈주의
화란개혁교회와 고신총회의 관계에 ...
기독교의 가장 중요하고 오래된 의...
[대담] “진리를 말하고 삶으로 진리... 1
개혁신앙인은 현대과학을 어떻게 볼... 1
시대 상황과 그리스도인의 사명 1
논문
[논문] 작은 교회 성도들은 행복한가?
한국 장로제도의 반성과 개혁
스코틀랜드 종교개혁의 유산과 한국...
장로회정치원리에 비추어 본 노회 실태
고령화 시대, 선교현장을 섬기는 교...
개혁주의 교회설립에 대한 새로운 비전
KPM선교의 내일을 향한 준비 (김종...
여성 목사 안수에 관하여
종교개혁과 교리개혁: 사도신경을 ...
수도권의 교회연합 가능성 모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