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최종편집
조회 수 394 추천 수 0 댓글 0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1)[1]

 

Rob-Ventura.jpg

 

저자: 롭 벤츄라[2]

 

번역: 김재한

[3]

 

 

   누군가가 존 칼빈이라는 이름을 들었을 때, 그의 마음 속에 제일 먼저 떠오르는 생각은 “칼빈주의”라고 불리는 일련의 교리들이나 아니면 그의 잘 알려진 저서 <기독교 강요>일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이런 의문을 품어야 한다: “존 칼빈이라는 이름을 들은 후에 사람들은 ‘목회자들이 따라야 할 본’에 대해 생각할까? 정말로 그는 우리가 본받아야 할 모본을 그의 삶과 사역에 남겨 두었는가?” 이 글에서 나는 그가 바로 그런 인물인 것을 주장하려고 한다. 그리고 이를 두 가지 근본적인 사실에 기초해서, 즉 그의 삶의 방식과 설교 방법에 기초해서 입증하려고 한다.

 

칼빈의 삶의 방식

   만약 정말로 존 칼빈이 목회자들의 모본이라면, 그가 살았던 방식에 그런 모습이 드러나야 한다. 모든 하나님의 말씀의 사역자들은 그들이 행하는 모든 일들에 있어 좋은 본이 되라고 부름 받았다는 것을 알기에 (빌 4:9, 살전 1:7, 살후 3:9, 딤전 4:12, 벧전 5:3), 우리는 존 칼빈이 본받을 만한 가치가 있는 삶을 정말로 살았는지를 묻는다. 여기서 우리는 그의 인생을 간략히 개관하는 것으로 시작해서 우리가 본받을 가치가 있는 그의 삶의 구체적인 특징들 몇 가지를 조명함으로써 결론을 내려볼 것이다.

 

   존 칼빈은 1509년 7월 10일 프랑스 피카드리 지방의 노용에서 제라드 칼빈과 조안나 칼빈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의 아버지는 저명한 법률가였고, 또한 로마 가톨릭 지역 성당의 행정관이었다. 그의 어머니 조안나는 다섯 아이를 가진 경건한 여인이었는데, 둘 째 아이가 바로 존 칼빈이었다. 존은 교회에서 자라났고, 훗날 그의 아버지는 그를 훗날 사제로 만들고 싶어했다. 존의 아버지 제라드는 또한 그의 아들이 좋은 교육을 받기를 원했는데, 그는 아들의 교육을 위한 돈을 자기의 직업에서 충분히 확보할 수 있었다.

 

   존 칼빈의 어린 시절 학업에 대해 윌리엄 다우닝 (William Downing)은 이렇게 말한다: “칼빈은 그의 아버지 덕에 좋은 교육의 혜택을 받았고, 학식 있고 저명한 가문들과 교류하며 자랄 수 있었다. 비록 그는 평민 계급이었지만 그의 어린 시절 친구들, 동료, 동급생들은 귀족 가문이었다. 그는 개인 교습의 혜택을 누렸고, 학업에 대한 만족할 줄 모르는 열의를 가진 총명한 학생임을 보여주었다.”

 

   다우닝 박사는 칼빈의 14살 무렵에 대해 계속해서 이렇게 이야기 한다. 칼빈은 “사제로서 로마 교회에 봉사하기 위해 파리 대학교로 보내졌다. ... 대학생으로서 그는 동년배들보다 성숙한 모습을 보여주었다고 전해진다. 하나님의 섭리 안에서 그는 그의 삶을 훈련하고 지적인 발전을 이루도록 도와준 유능한 선생님들을 만날 수 있었다. 1528년에 그는 석사 학위를 받았다. 그의 나이 18살 때의 일이었다.”

 

   1528년 즈음에 칼빈은 법을 공부하러 오를랭 (Orleans)으로 옮겨갔다. 리드 (W. S. Reid)는 이렇게 기록한다: “비록 그는 파리대학에서 사제직을 위해 훈련 받았지만, 그의 아버지는 노용 성당의 주교와 사제들과의 논쟁으로 인해서 자신의 아들을 법률가로 만들어야겠다고 결심했다. 그래서 그를 오를랭으로 보내 피에르 드 에트왈 (Pierre de Etoile) 밑에서 배우게 했다. 후에 칼빈은 부르주 (Bourges)에서 인문주의 법률가 안드레아 알키아티 (Andrea Alciati) 밑에서 공부했다. 칼빈이 개신교도가 된 것은 아마도 부르주에서였을 것이다.”

 

   자신의 회심에 대해서 칼빈은 시편 주석 서문에 다음과 같이 기록했다: “하나님께서는 나를 흐릿하고 비천한 상태에서 건져내셔서 복음의 전령이자 사역자라는 가장 영예로운 직분을 맡기셨다. 내가 어렸을 때부터 나의 아버지는 내가 신학을 공부했으면 하는 마음을 가지고 계셨다. 그러나 법률가라는 직업이 그 종사자들에게 부를 가져다 준다는 사실을 깨닫자 아버지는 갑자기 마음을 바꾸셨다. 그래서 나는 철학을 배우는 일을 그만두고 법을 공부하게 되었다. 비록 아버지의 소원을 이루어 드리고 싶어하는 마음에서 비롯된 것이기는 했지만, 나는 최선을 다해 열심히 공부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분의 섭리라는 은밀한 고삐로 결국 나의 진로를 또 다른 방향으로 이끄셨다. 가장 먼저 일어난 일은 예기치 못했던 회심을 통해 몇 년 동안이나 완고하게 굳어 있던 내 마음을 가르침을 받을 수 있는 유순한 상태로 만드신 것이었다. 왜냐하면 나는 교황제의 미신에 너무 깊이 빠져 있었기 때문에 다른 어떤 것도 나를 그런 깊은 진창에서 끌어올릴 수 없었기 때문이다. 내가 받았던 참된 경건의 이 순전한 맛은 나로 하여금 더욱 배우고자 하는 열망에 불타오르게 했고, 그래서 나는 다른 공부들은 비록 완전히 포기한 것은 아니었지만 보다 냉담하게 공부하게 되었다. 일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보다 순전한 교리를 갈망하는 이들이 계속해서 배우기 위해 나를 찾아왔다. 여전히 초신자이며 신병에 불과했던 나를.”

 

   1536년 즈음에 로마 가톨릭 교회와 결별한 칼빈은 조용한 학자로서 살기 위해 독일 스트라스부르 (Strasbourg)로 가기로 결심했다. 그러나 프랑스와 로마 제국 사이에 전쟁이 발발했기 때문에 칼빈은 스위스 제네바를 통과하는 우회로를 택해야 했다 (이 제네바는 윌리엄 파렐 (William Farel)의 지도 아래 한달 여 전에 개신교주의로 넘어온 도시였다). 칼빈은 거기서 단지 하룻밤만 머물 생각이었지만, 이곳은 하나님의 섭리 안에서 그가 1564년 5월27일 죽을 때까지 향후 23년간 성경을 설교하고 가르치기 위해 머무르게 될 도시였다. 1564년 4월 25일 그가 죽기 대략 한달 전에 칼빈은 유언장을 작성했는데, 거기에는 다음과 같이 적혀 있다: “ 나, 존 칼빈, 제네바 교회의 하나님의 말씀의 종이자 여러 질병으로 인해 쇠약해져 있는 내가 하나님께 감사하는 것은 그가 나 같은 불쌍한 피조물에게 은총을 베푸시고, ... 모든 죄와 약함 가운데 있는 나를 참으셨을 뿐 아니라, 거기에 더해서 나의 일을 통해 그분을 섬기도록 그분의 은혜의 참여자로 나를 삼으셨다는 것이다. ... 나의 전 구원이 달려 있는 그분의 예정 외에는 내게 아무런 소망도 피난처도 없다는 이 믿음, 그분이 내게 주신 이 믿음 안에서 내가 살고 죽음을 나는 고백한다. 나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그 분이 내게 주신 은혜를 껴안고, 내 모든 죄가 그를 통해 장사 지낸 바 되는 그리스도의 고난과 죽으심의 공로를 받아들이다. 모든 불쌍한 죄인들을 위해 흘리신 우리의 위대한 구속주의 피로서 나를 씻어 깨끗하게 해주시기를, 그래서 내가 그분의 얼굴을 뵈올 때 그분과 닮은 자로 보이기를 나는 겸손히 간구한다.”

 

   이것으로 칼빈의 삶에 대한 연구는 마무리 짓는다. 이제 그가 우리를 위해 본을 보여주었던 세 가지 주된 특징들을 살펴볼 것이다.

 

(존 칼빈 - 사역자들의 모델 (2)에서 계속)

 


[1] 헤리티지 개혁교단(Heritage Reformed Congregations)에서 발행하는 공식 교단 매거진 The Banner of Sovereign Grace Truth 2018년 3-4월 호에 “John Calvin – a Model for Ministers”라는 제목으로 실린 내용으로 번역 및 게재 허락을 받고 게시합니다. 저작권은 The Banner of Sovereign Grace Truth와 저자에게 있습니다.

[2]롭 벤추라 목사(Rev. Rob Ventura)는 로드 아일랜드 컴버랜드 지역에 있는 그레이스 커뮤니티 침례 교회의 목회자이다. 

[3] 미국 칼빈 신학교에서 조직신학 박사 과정 중에 있다.

 

 

 

< 저작권자 ⓒ 개혁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 notice

    우리는 실천적 아르미니우스주의자인가?

    우리는 실천적 아르미니우스주의자인가? 저자: 데이비드 크라넨동크 목사(Rev. David H. Kranendonk, ‘메신저’ 잡지 공동 편집자, 옥스포드 카운티 프리 리폼드 처치 교회 목사) 번역: 김재한 이론과 실천, 신앙과 삶, 교리와 경건은 최고의 친구...
    Date2020.07.09 By개혁정론 Views130
    read more
  2. [해외칼럼] 편향된 선지자, 제사장, 왕

    편향된 선지자, 제사장, 왕 저자: 더글라스 알드린크 (북미 기독 개혁 교단 은퇴 목사) 번역: 김재한 “그녀는 괴짜 자유주의자야!” “그는 꽉 막힌 보수주의자야!” 동료 그리스도인에 대한 이러한 딱지 붙이기는 교회에 분열을 초래한...
    Date2020.03.17 By개혁정론 Views629
    Read More
  3. 과학은 신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증명했는가?

    과학은 신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증명했는가? 저자: 토드 스타탬(Todd Statham, 브리티시 콜럼비아 대학 교목) 번역: 김재한 여러분은 아마도 대중문화 매체들이나 교육 기관 등을 통해 과학은 신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증명했다는 풍문을 들어보았을...
    Date2020.01.16 By개혁정론 Views347
    Read More
  4. 하나님 없이 우리는 선할 수 있는가

    하나님 없이 우리는 선할 수 있는가 저자: 마이크 베흐만(Mike Wagenman, 캐나다 웨스턴 대학교 신학 교수) 번역: 김재한 국립 대학의 기독교인으로서 나는 종종 이런 질문을 받는다: “하나님 없이 우리는 선할 수 있는가?” 사람들은 의레 자신들...
    Date2020.01.13 By개혁정론 Views172
    Read More
  5. 예배를 통해 도르트 총회 400주년 기념하기

    예배를 통해 도르트 총회 400주년 기념하기 글: 캐서린 스미스(Kathleen Smith, 칼빈신학교 교수) 번역: 김재한 도르트 총회는 당시 각자의 교리를 따라 성장하고 있던 개혁파 교회들을 인도하고, 교회에서 예배와 사역을 어떻게 실행해야 하는지를 확정하기 ...
    Date2019.10.22 By개혁정론 Views180
    Read More
  6. 도르트 신경과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도르트 신경과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저자: 라일 비얼마 (Lyle D. Bierma, 칼빈신학교 교수) 번역: 김재한 도르트 신경(1619년)은 아마도 북미 개혁 교회(CRCNA) 교단의 세 가지 고백 문서 중에서 가장 덜 알려진 문서일 것이다. 우리 중 많은 이들이 하이델...
    Date2019.09.24 By개혁정론 Views286
    Read More
  7. 도르트 신경과 그 역사적 배경

    도르트 신경과 그 역사적 배경1) 글: 카린 막 (Dr. Karin Maag)2) 번역: 김재한 (칼빈신학교 박사과정) 비록 도르트 신경은 CRC (Christian Reformed Church) 교단의 세 가지 핵심 고백 문서 중 하나지만, 오늘날 많은 교인들은 왜 이 문서가 작성되었고 어떻...
    Date2019.08.26 By개혁정론 Views414
    Read More
  8. [해외칼럼] 균형 잡힌 그리스도인의 삶

    균형 잡힌 그리스도인의 삶1 저자: 더글라스 알드린크2 번역: 김재한3 나는 마침내 우리 교회 청년들을 가르치는데 가장 효과적인 방법을 발견했다. 그러나 먼저 몇 가지 배경설명이 필요하다: 2002년 총회는 세 가지 주요한 개혁주의적 강조점들의 개요를 설...
    Date2019.07.25 By개혁정론 Views385
    Read More
  9. [해외칼럼] 개혁주의 정체성과 예배

    개혁주의 정체성과 예배1) 글: 조이스 보거2) 번역: 김재한3) “우리의 예배에서 우리가 공통으로 가지고 있는 것이 있습니까?” CRC(Christian Reformed Church) 교단의 예배 사역 자문 위원회로 모이는 동안 여러 번 이와 같은 질문을 받았다. 여...
    Date2019.05.21 By개혁정론 Views297
    Read More
  10. [해외칼럼] 이주(immigration)를 우리의 문제로 삼기

    이주(immigration)를 우리의 문제로 삼기 저자: 아만다 벤카이즌 (칼빈신학교 구약학 교수) 번역: 김재한 내가 이 글을 쓰는 동안에도, 수 천명의 온두라스 사람들의 행렬이 위험하고 참혹한 북쪽으로의 여행, 더 나은 삶을 찾아 미국 국경 쪽으로 향하고 있...
    Date2019.03.29 By개혁정론 Views204
    Read More
  11. [해외칼럼] 나를 반석으로 이끄소서

    나를 반석으로 이끄소서 저자: 마이클 데브리스(Michael De Vries) (Kalamazoo 교회(PRC교단) 목사) 번역: 김재한 “내 마음이 약해 질 때에 땅 끝에서부터 주께 부르짖으오리니 나보다 높은 바위에 나를 인도하소서” 시편 61:2 우리가 이 눈물의 ...
    Date2019.03.21 By개혁정론 Views226
    Read More
  12. [해외칼럼] 권징 할 용기(2)

    권징 할 용기(2) 저자: 제프리 와이마 번역: 김재한 권징의 세가지 목적 죄인을 위해서: 권징의 첫 번째 목적은 탐탁지 않은 이들을 교회의 회원 명부에서 제거해버리는 것도 완악한 죄인들에 대해 하나님의 심판을 선포하는 것도 아니라, 궁극적으로는 그 사...
    Date2019.03.04 By개혁정론 Views258
    Read More
  13. [해외칼럼] 권징 할 용기 (1)

    권징 할 용기 (1)1) 저자: 제프리 와이마 교수(칼빈신학교 신약학) 번역: 김재한 목사(칼빈신학교 조직신학 박사과정) 교회 권징 이 두 단어(교회, 권징)는 많은 이들에게 교회의 전형적인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 말하자면, 현실을 모르는 권위주의적인 지도...
    Date2019.02.22 By개혁정론 Views357
    Read More
  14. [해외칼럼] 권징의 은혜 (2)

    권징의 은혜 (2) 저자: 매튜 튜이닝가 번역: 김재한 (권징의 은혜 (1)에서 계속) 그렇다면 교회 권징이란 무엇인가? 그것은 그리스도의 몸으로서 우리가 우리 죄를 고백함으로써 그리스도의 죽음과 부활이 가진 은혜의 능력에 서로를 책임감 있게 붙어 있게 ...
    Date2019.02.14 By개혁정론 Views256
    Read More
  15. [해외칼럼] 권징의 은혜 (1)

    권징의 은혜 (1) 저자: 매튜 튜이닝가 (Matthew J. Tuininga) (미국 칼빈신학교 교수) 번역: 김재한 그의 잘 알려진 책, “나를 따르라 (The Cost of Discipleship)에서 디트리히 본회퍼 (Dietrich Bonhoeffer)는 1930년대 나찌 지배하의 독일에 살고 있...
    Date2019.02.07 By개혁정론 Views327
    Read More
  16.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4)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4)[1] 저자: 롭 벤츄라[2] 번역: 김재한[3] 칼빈의 삶은 분명 목회자들에게 귀감이 될만한 본을 남겼다. 이제 우리는 그의 설교 방법도 동일하게 본받을만한가라는 두 번째 문제를 살펴보려고 한다. 어떤 사람이 그의 인생에 크나...
    Date2018.11.29 By개혁정론 Views198
    Read More
  17.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3)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3)[1] 저자: 롭 벤츄라[2] 번역: 김재한[3] 칼빈의 인내의 삶 ‘칼빈은 힘든 삶을 살았다’라고 말하는 것은 그의 삶을 과소평가하는 것이다. 그는 천식, 편두통, 궤양성 치질, 위궤양 같은 여러 질병들로 인해 고생했지...
    Date2018.11.12 By개혁정론 Views173
    Read More
  18.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2)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2)[1] 저자: 롭 벤츄라[2] 번역: 김재한[3] 학생으로서 칼빈의 삶 존 칼빈은 자신의 학업에 완전히 몰두했던 사람이었다. 어떤 과목이든 (라틴어, 논리, 법, 그리스, 히브리어 등등) 관계없이 그는 열심과 자기 훈련의 정신을 가지...
    Date2018.10.29 By개혁정론 Views256
    Read More
  19.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1)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1)[1] 저자: 롭 벤츄라[2] 번역: 김재한 누군가가 존 칼빈이라는 이름을 들었을 때, 그의 마음 속에 제일 먼저 떠오르는 생각은 “칼빈주의”라고 불리는 일련의 교리들이나 아니면 그의 잘 알려진 저서 <기독교 강요>일...
    Date2018.10.24 By개혁정론 Views394
    Read More
  20. 찬양하는 은혜 (1)

    찬양하는 은혜 (1)[1] 저자: 아서 미스킨[2] 번역: 김재한[3] 땅은 곧 눈과 같이 녹아지고, 태양은 빛을 잃을지라도 여기 이 낮은 곳에서 나를 부르신 하나님은 영원히 나의 하나님이 되시리라[4] 여러 세대에 걸쳐 수백만의 사람들에게 알려지고 불려진 가장...
    Date2018.10.15 By개혁정론 Views15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사설
[사설] 누가 고신교회의 질서와 성...
공적 금식과 공적 기도를 선포하자
[사설] 어느 교회의 교단 탈퇴를 보며
[사설] 고신언론사 순환보직시행, ...
[사설] ‘표현’ 못지않게 중요한 것... 2
삼일운동 100주년 기념, 빌린 돈부...
실력에 속지 말라
[사설] 남북정상회담에서 평화협정... 1
[사설] 부목사도 노회원이다
[사설] 거짓 증거를 경계하자
칼럼
[해외칼럼] 편향된 선지자, 제사장, 왕
과학은 신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 1
하나님 없이 우리는 선할 수 있는가
예배를 통해 도르트 총회 400주년 ...
도르트 신경과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도르트 신경과 그 역사적 배경
[해외칼럼] 균형 잡힌 그리스도인의 삶
[해외칼럼] 개혁주의 정체성과 예배
[해외칼럼] 이주(immigration)를 우...
[해외칼럼] 나를 반석으로 이끄소서
기고
코로나 19 사태와 이에 따른 목회환...
코로나 사태, 교회의 체질을 근본적...
“인터넷 성찬”이 가능한가?
코로나19에 대해 전문가에게 묻다
그 무엇도 방해하지 못하는 복음
국가적 비상상황과 공예배에 대한 ...
성경이 나를 읽어내고, 나의 삶으로...
네덜란드 자매교회 총회를 참석하고
노회는 장로회교회의 꽃이다
[기고] 총회 개최 장소 문제에 대하여
논문
장로교 정치원리 하에서의 각종 단...
목사와 장로, 그 역할과 관계와 갈...
성경적 장로교 정치원리 (서울포럼 ...
[논문] 작은 교회 성도들은 행복한가?
한국 장로제도의 반성과 개혁
스코틀랜드 종교개혁의 유산과 한국...
장로회정치원리에 비추어 본 노회 실태
고령화 시대, 선교현장을 섬기는 교...
개혁주의 교회설립에 대한 새로운 비전
KPM선교의 내일을 향한 준비 (김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