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최종편집

 

 

 자카리아스 우르시누스와 카스파르 올레비아누스의 하이델베르그 요리문답[1]

 

 

 

 

83c9c3ea3b37fcc4bd52e94f268d7052.jpeg

 

 

 

 

 

 

 

 

저자: 조엘 비키 (Dr. Joel R. Beeke)[2]

 

번역: 김재한[3]

 

 

 

   하이델베르그 요리문답은 영향력이 컸던 독일 지방, 팔츠의 통치자인 선제후 프리드리히 3세(1516-1576)의 요청으로 독일 하이델베르그에서 작성되었다. 이 경건한 군주는 하이델베르그 대학에서 28살의 나이로 신학을 가르치고 있던 자카리아스 우르시누스(Zacharias Ursinus, 1534-1583)와 프리드리히의 궁중 설교자였던 26살의 카스파르 올레비아누스(Caspar Olevianus, 1536-1587)에게 젊은이들을 가르치고 목사들과 교사들을 인도할 개혁파 요리문답을 준비하라고 명했다. 우르시누스는 주로 요리문답의 내용을 책임졌던 반면, 올레비아누스는 최종 구성과 편집에 더 많이 관여를 했다. 우르시누스의 학식과 올레비아누스의 웅변은 최종 결과물에 잘 드러나는데, 이는 “인정된 걸작으로서, 특별한 힘과 아름다움을 가진 요리문답”이라고 불려왔다. 프리드리히(가 쓴 서문)은 팔츠 지역의 교회 지도자들과 신학교 교수들을 포함하는 여러 다른 이들도 이 최종 결과물에 기여를 했음을 보여준다.

   1563년 봄 하이델베르그 총회에서 승인 받은 이후 이 요리문답은 같은 해에 라틴어 판과 각각 약간의 내용이 첨부가 된 세 개 이상의 독일어판으로 출판되었다. 네 번째 (독일어)판은 오랫동안 이 요리문답의 공식 본문으로 간주되었다. 도르트 총회에서 승인받은 네덜란트 번역은 이 네 번째 판을 바탕으로 했고, 이 후 영어판으로 번역되었다.  

   하이델베르그 요리문답 제 1판이 등장했을 때, 독일 성경은 아직 절로 나눠져 있지 않았다. 그 결과 성경 구절들은 단지 책과 장으로만 여백에 표시되어 있었다. 뿐만 아니라, 요리문답의 질문들에도 번호가 매겨져 있지 않았다. 라틴어 번역은 참고 구절들을 삽입하고 질문들에 번호를 매김으로써 곧 이러한 문제점들을 시정했다. 이 요리문답은 또한 52개의 부분으로 나눠져 있어서 “주일”로 일컬어지는 하나의 부분이 1년동안 각 주일마다 설교될 수 있게 했다.

   이 요리문답은 대부분의 요리문답보다 더 많은 증거 (성경) 본문을 가지고 있었는데 이는 그 저자들이 이 요리문답이 “성경의 메아리”가 되기를 원했기 때문이었다. 프리드리히가 1판 서문에 쓰고 있듯이, 증거 본문들은 이 요리문답의 중요한 부분으로 간주되었다: “어린이들의 신앙을 더 굳건하게 해 줄 이 성경 증거 본문들은 거룩하게 영감 된 성경에서부터 엄청난 수고를 들여 선정한 것들이다.”

   하이델베르그 요리문답의 129개 질문들과 대답들은 세 개의 부분으로 나눠져 있는데, 이는 로마서의 패턴을 따른 것이다. 참된 신자의 위로에 대한 감동적인 서문에 뒤이어서, 3-11번 질문들은 죄와 비참(롬 1-3:20)을, 12-85번은 그리스도 안에 있는 구속과 신앙(롬 3:21-11:36)을 사도신경과 성례에 대한 긴 설명과 함께 다루고 있고, 86-129번 질문들은 하나님의 구원에 대한 참된 감사를 주로 십계명과 주기도문에 대한 연구를 통해 다루고 있다. 이 요리문답은 명확함과 따뜻함을 가지고 교리들을 제시한다. 그 내용은 객관적이기보다는 주관적이며, 교의적이기보다는 영적이다. 이 요리문답에서의 단수 대명사 사용이 예시하듯이[4], 이 개인적이고 경건한 요리문답이 기독교인들에게 “위로의 책”이라고 불려온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1563년에 이미 이 요리문답은 페트루스 다테누스(Petrus Dathenus)에 의해 네덜란드어로 번역되었고 1566년에는 그의 시편 찬송가에 실려 출판되었다. 이 요리문답의 경험적이고 실제적인 내용들은 네덜란드에서 하나님의 백성들의 사랑을 받았다. 네덜란드에서 이 요리문답이 출판되고 몇 달이 채 지나지 않아서 피터 가브리엘(Peter Gabriel)은 매 주일 오후마다 이 요리문답을 설교함으로써 네덜란드 목회자들에게 선례를 남겨주었다. 이 요리문답은 베이젤(Wesel, 1568), 엠덴(Emden, 1571), 도르트(Dort, 1578), 헤이그(Hague, 1586), 그리고 도르트(Dort, 1618-19) 총회에서 승인되었는데, (두 번째) 도르트 총회는 이 요리문답을 세가지 일치 신조(Three Forms of Unity)의 두 번째 것으로 공식적으로 채택했다. 도르트 총회는 또한 매주 이 요리문답을 설교하는 것을 의무화했다.

   하이델베르그 요리문답은 이후 전 유럽과 수많은 아시아와 아프리카 언어로 번역되었다. 그것은 성경, 토마스 아 켐피스의 그리스도를 본받아, 존 번역의 천로역정을 제외하고는 다른 어떤 책보다도 더 널리 퍼져갔다. 건전하게 칼빈주의적이면서도 어조에 있어서는 유순하고 정신에 있어서는 화평을 추구하는 이 “위로의 책”은 종교개혁 시대의 가장 널리 사용되고 가장 열렬히 칭송 받은 요리문답으로 남아있다.

   여러분이 이제 막 개혁파 신앙에 도달했든지 혹은 개혁파 신앙의 바탕에 서서 새로워지기를 추구하든지 간에, 이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은 따스한 경건과 결합된 교리를 보전하는 일에 있어서 하나님의 신실하심을 증언하는 영속적인 증언들 중 하나이다. 이 요리문답은 종종 교리적으로 해설되지만, 이것은 또한 경건 생활을 위해 읽을 수도 있다. 이 아름다운 하나님의 말씀의 요약을 16세기에 그랬던 것처럼 오늘날에도 적실한 것으로 여기면서 읽고, 연구하고, 또 그것을 가지고 기도하는 것보다 종교개혁의 이상을 더 잘 되찾을 수 있는 길은 아마도 없을 것이다.

 

 

 

[1] 헤리티지 개혁교단 (Heritage Reformed Congregations)에서 발행하는 공식 교단 매거진 The Banner of Sovereign Grace Truth 2017년 11-12월 호에 “The Heidelberg Catechism by Zacharias Ursinus and Caspar Olevianus”라는 제목으로 실린 내용으로 번역 및 게재 허락을 받고 게시합니다. 저작권은 The Banner of Sovereign Grace Truth와 저자에게 있습니다.

 

[2] 조엘 비키 박사(Dr. Joel R. Beeke)는 Puritan Reformed Theological Seminary 총장으로 조직신학과 설교학 교수로도 섬기고 있다. 그는 또한 미시건 그랜드 래피즈에 위치한 해리티지 개혁교회(Heritage Reformed Congregation)의 목회자이기도 하다.

 

[3] 역자는 미국 칼빈 신학교에서 조직신학 박사과정 중에 있다.

 

[4]역자 주: 나(I), 너(You)와 같은 인칭대명사가 요리문답에 많이 사용됨을 말한다.

 

 

 < 저작권자 ⓒ 개혁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 notice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3)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3)[1] 저자: 롭 벤츄라[2] 번역: 김재한[3] 칼빈의 인내의 삶 ‘칼빈은 힘든 삶을 살았다’라고 말하는 것은 그의 삶을 과소평가하는 것이다. 그는 천식, 편두통, 궤양성 치질, 위궤양 같은 여러 질병들로 인해 고생했지...
    Date2018.11.12 By개혁정론 Views37
    read more
  2.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2)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2)[1] 저자: 롭 벤츄라[2] 번역: 김재한[3] 학생으로서 칼빈의 삶 존 칼빈은 자신의 학업에 완전히 몰두했던 사람이었다. 어떤 과목이든 (라틴어, 논리, 법, 그리스, 히브리어 등등) 관계없이 그는 열심과 자기 훈련의 정신을 가지...
    Date2018.10.29 By개혁정론 Views112
    Read More
  3.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1)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1)[1] 저자: 롭 벤츄라[2] 번역: 김재한 누군가가 존 칼빈이라는 이름을 들었을 때, 그의 마음 속에 제일 먼저 떠오르는 생각은 “칼빈주의”라고 불리는 일련의 교리들이나 아니면 그의 잘 알려진 저서 <기독교 강요>일...
    Date2018.10.24 By개혁정론 Views203
    Read More
  4. 찬양하는 은혜 (1)

    찬양하는 은혜 (1)[1] 저자: 아서 미스킨[2] 번역: 김재한[3] 땅은 곧 눈과 같이 녹아지고, 태양은 빛을 잃을지라도 여기 이 낮은 곳에서 나를 부르신 하나님은 영원히 나의 하나님이 되시리라[4] 여러 세대에 걸쳐 수백만의 사람들에게 알려지고 불려진 가장...
    Date2018.10.15 By개혁정론 Views76
    Read More
  5. 영원한 은혜 (2)

    영원한 은혜 (2)[1] 저자: 피터 반더메이드덴[2] 번역: 김재한 (영원한 은혜 (2)에서 계속) 끝없는 복락 이 은혜는 얼마나 귀한가! 그것은 “[우리가] 처음 믿은 그 시간”에 우리 마음속에 영원한 생명의 원리를 심는다. 영원한 은혜는 믿음을 지...
    Date2018.10.07 By개혁정론 Views109
    Read More
  6. 영원한 은혜 (1)

    영원한 은혜 (1)[1] 저자: 피터 반더메이드덴[2] 번역: 김재한 이 육체와 마음이 쇠약해질 때 필멸의 생명은 그치리니 그 장막 안에서 나는 기쁨과 평화의 생명을 가지리라 은혜는 참으로 놀랍다! 생각해보라, 오직 은혜로만 잃어버린바 되고, 눈 멀고, 반역...
    Date2018.10.07 By개혁정론 Views166
    Read More
  7. 지속되는 은혜 (2)

    지속되는 은혜 (2)[1] 저자: 카라 데더트[2] 번역: 김재한 (지속되는 은혜 (1)에서 계속) 그는 나의 거처 나의 분깃이시리라 “이와 같이 성령도 우리의 연약함을 도우시나니 우리는 마땅히 기도할 바를 알지 못하나 오직 성령이 말할 수 없는 탄식으로 ...
    Date2018.10.01 By개혁정론 Views112
    Read More
  8. 지속되는 은혜 (1)

    지속되는 은혜 (1)[1] 저자: 카라 데더트[2] 번역: 김재한[3] 주께서 내게 좋은 것을 약속하셨으니 그 분의 말씀으로 내 소망은 안전하리 그는 나의 거처 나의 분깃이시리라 이 삶이 지속되는 한[4] 대기실의 의자는 쿠션이 있었고 편안했지만 나는 벼랑 끝에...
    Date2018.10.01 By개혁정론 Views535
    Read More
  9. [해외칼럼] 지키시는 은혜 (2)

    지키시는 은혜 (2)[1] 저자: 잭 슈만[2] 번역: 김재한[3] (지키시는 은혜 (1)에서 계속) 그리스도 안에 있는 자들은 그분과 함께 고난 받을 것을 예상 할 수 있다. 우리는 많은 위험들로 인해 고난 받을 것을 예상할 수 있다: 언제든 일어날 수 있는 사고, 목...
    Date2018.08.30 By개혁정론 Views96
    Read More
  10. [해외칼럼] 지키시는 은혜 (1)

    지키시는 은혜 (1)[1] 저자: 잭 슈만[2] 번역: 김재한[3] 이제껏 내가 산 것도 주님의 은혜라 또 나를 장차 본향에 인도해 주시리 최고의 찬송가들은 설교처럼 작가의 개인적 경험으로부터 써진다. 이는 존 뉴턴의 유명한 찬송가 “나 같은 죄인 살리신&...
    Date2018.06.03 By개혁정론 Views218
    Read More
  11. [해외칼럼] 귀한 은혜 (2)

    귀한 은혜 (2)[1] 저자: 스캇 디벳[2] 번역: 김재한[3] 여러분은 그리스도의 대속과 그분의 의로 말미암아 죄책과 죽음의 결과에 대한 두려움으로부터 해방되었다는 것을 아는가? 이 은혜는 바울과 같은 박해자와 뉴턴과 같은 잔혹한 노예 상인들을 변화시키...
    Date2018.05.30 By개혁정론 Views102
    Read More
  12. [해외칼럼] 귀한 은혜 (1)

    귀한 은혜 (1)[1] 저자: 스캇 디벳[2] 번역: 김재한[3] 큰 죄악에서 건지신 주 은혜 고마워 나 처음 믿은 그 시간 귀하고 귀하다 여러분은 성경의 진리가 수 천 년에 걸친 하나님 백성들의 경험들과 아름답게 조화를 이룬다는 사실로 인해 놀란 적이 있는가? ...
    Date2018.05.30 By개혁정론 Views136
    Read More
  13. [해외칼럼] 찬송가 뒤에 있는 이야기(2)

    찬송가 뒤에 있는 이야기(2)[1] 저자: 반 브뤼헤[2] 번역: 김재한[3] 어느 날 밤 그는 배의 키를 잡고 있었다. 그는 자신이 했던 모든 종교적인 시도들, 경고들, 하나님의 부르심들에 대해 묵상하고 있었다. 그는 자신이 얼마나 복음을 조롱했었는지를 깨달았...
    Date2018.04.19 By개혁정론 Views122
    Read More
  14. [해외칼럼] 찬송가 뒤에 있는 이야기(1)

    찬송가 뒤에 있는 이야기(1)[1] 저자: 반 브뤼헤[2] 번역: 김재한[3] 나 같은 죄인 살리신 주 은혜 놀라워 잃었던 생명 찾았고 광명을 얻었네 이 가사는 왜 그렇게 의미심장할까? 어떤 의미에서는 이 가사가 영적인 진리들을 반영하고 있기에 그러하다. 그러...
    Date2018.04.16 By개혁정론 Views158
    Read More
  15. [해외칼럼] 오직 믿음으로 (Sola Fide)

    오직 믿음으로 (Sola Fide)[1] 저자: 제프리 와이마[2] 번역: 김재한[3] “내가 할꺼에요!” 4살짜리 우리 손자가 어떤 일을 하는 것을 내가 도우려고 할 때마다 그 녀석이 전형적으로 하는 말이다. 그 녀석의 엄마도 그 녀석만한 나이였을 때 나에...
    Date2018.04.01 By개혁정론 Views189
    Read More
  16. [해외칼럼] 오직 그리스도로(Solo Christo)

    오직 그리스도로(Solo Christo)[1] 저자: 카린 막[2] 번역: 김재한[3] “오직 그리스도 안에 소망 있네 그는 나의 빛과 힘이며 노래시라” 케이스 게티(Keith Getty)와 스튜어트 타운엔드(Stuart Townend)의 이 대중적인 찬양의 첫 두 줄은 예수 그...
    Date2018.03.26 By개혁정론 Views164
    Read More
  17. [해외칼럼] 웨스트민스터 신앙 고백서

    웨스트민스터 신앙 고백서[1] 저자: 찰스 바렛 박사 (Dr. Charles M. Barrett)[2] 번역: 김재한[3] 종교개혁 시대는 초대 교회 이후로 두 번째로 신조가 발전했던 위대한 시기입니다. 종교개혁이 유럽대륙, 영국 그리고 스코틀랜드 전역으로 퍼져감에 따라, ...
    Date2018.03.06 By개혁정론 Views436
    Read More
  18. [해외칼럼] 자카리아스 우르시누스와 카스파르 올레비아누스의 하이델베르그 요리문답

    자카리아스 우르시누스와 카스파르 올레비아누스의 하이델베르그 요리문답[1] 저자: 조엘 비키 (Dr. Joel R. Beeke)[2] 번역: 김재한[3] 하이델베르그 요리문답은 영향력이 컸던 독일 지방, 팔츠의 통치자인 선제후 프리드리히 3세(1516-1576)의 요청으로 독...
    Date2018.03.02 By개혁정론 Views364
    Read More
  19. [해외칼럼] 존 크리소스톰의 설교와 그의 설교가 존 칼빈과 종교개혁에 끼친 영향

    존 크리소스톰의 설교와 그의 설교가 존 칼빈과 종교개혁에 끼친 영향[1] 저자: 윌리엄 반두드발드 (Dr. William Vandoodewaard)[2] 번역: 김재한[3] 초대 교회 인물들 가운데서 발견되는 종교개혁의 뿌리들에 대해 생각할 때, 우리는 대개 구원에 있어서 하...
    Date2018.01.24 By개혁정론 Views435
    Read More
  20. [해외칼럼] 루터 교수(2)

    루터 교수[1] (2) 저자: 바렛 그리터스 (Barrett Gritters, 미국 개신개혁신학교 실천신학 & 신약학 교수) 번역: 태동열 (미국 칼빈 신학교 조직신학 박사과정 중) 교수 루터에게서 본받을 점 만약 "루터, 비텐베르크대학 교수" 라는 과정을 수료하게 함...
    Date2018.01.15 By개혁정론 Views8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사설
실력에 속지 말라
[사설] 남북정상회담에서 평화협정... 1
[사설] 부목사도 노회원이다
[사설] 거짓 증거를 경계하자
[사설] 순장 총회와의 교류를 적극 ...
[사설] 제67회 고신총회에 바란다
[사설] 대선에서 누구를 뽑을 것인가?
[사설] 총회 직원 순환보직이 악용...
[사설] 작금의 국정농단사태, 어떻...
[사설] 역사의 교훈을 경시해서는 ...
칼럼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2)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1)
찬양하는 은혜 (1)
영원한 은혜 (2)
영원한 은혜 (1)
지속되는 은혜 (2)
지속되는 은혜 (1)
[해외칼럼] 지키시는 은혜 (2)
[해외칼럼] 지키시는 은혜 (1)
[해외칼럼] 귀한 은혜 (2)
기고
이근삼 박사의 생애와 칼빈주의
화란개혁교회와 고신총회의 관계에 ...
기독교의 가장 중요하고 오래된 의...
[대담] “진리를 말하고 삶으로 진리... 1
개혁신앙인은 현대과학을 어떻게 볼... 1
시대 상황과 그리스도인의 사명 1
칼빈의 창조적인 교회력 수정
미래 목회를 어떻게 대비할 것인가?
거울 뉴런 발견자와 르네 지라르의 ...
[기고] 명성교회의 세습을 슬퍼하며
논문
[논문] 작은 교회 성도들은 행복한가?
한국 장로제도의 반성과 개혁
스코틀랜드 종교개혁의 유산과 한국...
장로회정치원리에 비추어 본 노회 실태
고령화 시대, 선교현장을 섬기는 교...
개혁주의 교회설립에 대한 새로운 비전
KPM선교의 내일을 향한 준비 (김종...
여성 목사 안수에 관하여
종교개혁과 교리개혁: 사도신경을 ...
수도권의 교회연합 가능성 모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