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최종편집
고신
조회 수 174 추천 수 0 댓글 0

 

 

고려신학교 설립취지서 번역

 

손재익 객원기자

 

 

고신교회를 고려파라고 부른다. 이 표현은 고려신학교를 지지하는 교회라는 뜻이다. 1946년 7월 한상동 목사를 중심으로 구성된 고려신학교 설립기성회는 진해읍교회당에서 열린 대한예수교장로회 경남노회 제47회 임시노회에 신학교 신설의 인허와 협조를 요청한다. 이 요청을 경남노회는 받아들였다. 이 때 고려신학교 설립기성회는 ‘고려신학교 설립취지서’를 작성하여 공포한다.

   고려신학교 설립취지서는 이상규 교수의 『한상동과 그의 시대』와 허순길 교수의 『한국장로교회사』를 비롯한 몇몇 책에 수록되어 있지만, 황대우 교수가 이번에 『고려파교회의 정체성 개관』(한상동 목사 서거 40주년 준비위원회)에 실린 자료를 본문으로 새롭게 번역했다.

   아래의 번역은 지난 4월 2일 고신대 개혁주의 학술원 전시관을 개관하면서 고신대학교의 역사를 소개하는 자료를 위해 번역한 초벌 번역을 일부 수정한 것이다. 번역을 아래에 싣는다.

 

 

 

고려신학교 설립취지서(高麗神學校 設立趣旨書)

 

 

한문번역: 황대우

 

 

1. 우리 조선교회(朝鮮敎會)는 과거(過去) 육십여성상(六十餘 星霜)에 양적(量的)으론 장족진보(長足進步)를 하였다고 자타(自他)가 공인(公認)하는 바임니다. 그러나 질적(質的)으로 신학(神學)이 어리고 경건(敬虔)이 여무지지 못한 것은 유감으로 늣겨지는 바임니다. 제이차전쟁(第二次戰爭)이 있을 동안 일정하(日政下)의 폭학(暴虐)한 핍박(逼迫)은 우리 교회(敎會)의 품질(品質)을 들러낸 불시험이엇음니다. 그 불시혐의 결과(結果)에 대하야 그리스도의 신(神)이 잇는 자(者)로서 분개(憤慨)하야 반성(反省)코 정립(正立)하지 안니치 못함니다. 우리는 이로부터 교회(敎會)의 품질(品質)을 좌우(左右)하는 정통신학운동(正統神學運動), 곳 명백(明白)한 정통체계(正統體系)를 잇는 진리운동(眞理運動)을 급요(急要)하는 바임니다.

   신학운동(神學運動)이라고 하야 오인(吾人)은 백과사전식(百科辭典式) 종교적지식(宗敎的知識)을 교수(敎授)하는 것을 목표(目標)하지 않고 성경(聖經)의 독자적신임성(獨自的信任性 αυτοπιστις)을 믿는 개혁교신학(改革敎神學)의 원칙(原則)에 확립(確立)하야 밝히도 정(正) 부[정](不正)와 시비(是非)를 단(斷)하는 칼빈주의(主義) 신학(神學)을 수립(樹立)코자 하는 바임니다. 그리하야써 우리 교계(敎界)의 신앙사상상(信仰思想上) 혼란(混亂)을 개정(改正) 또는 통일(統一)하려고 간원(懇願)하야 마지 않슴니다.

 

 

2. 현하(現下) 우리 조선민족(朝鮮民族)은 독립국가(獨立國家)를 건설(建設)하여야 할 천재일우(千載一遇)의 호기(好期)에 처(處)하엿다. 우리의 건국(建國)은 진리(眞理)를 그 기초(基礎)로 하지 아니하면 않된다. 진리(眞理)는 곳 성경진리(聖經眞理) 임니다. 과거(過去)의 인류역사(人類歷史)를 살피건대 국가흥망(國家興亡)이 진리(眞理)에 대(對)한 순종여부(順從與否)에서 좌우(左右)된 것임니다. 고대(古代)의 강국(强國)이엿든 애급(埃及), 아수리, 바벨론 등(等)이 지시(指示) 하나님의 진리(眞理)를 순종(順從)치 아니하였으므로 망(亡)하엿고 현대(現代)에 독일(獨逸)과 일본(日本)도 역시(亦是) 그 괴멸(壞滅)된 이유(理由)가 하나님을 거사린데 잇고 다른데 잇지 않슴니다. 독일민족(獨逸民族)은 과학적(科學的)으로 첨단(尖端)을 거럿고 그 학술상(學術上) 두뇌(頭腦)가 우수(優秀)하엿스나, 단지(但只) 성경(聖經)을 믿지 않고 도로혀 성경(聖經)을 파괴적(破壞的)으로 비평(批評)하는데만 발달(發達)한 것임니다. 고등비평(高等批評)과 신신학(新神學)의 발원지(發源地)는 독일(獨逸)이엿슴니다. 이런 불신앙신학(不信仰神學)이 극도(極度)로 발달(發達)하엿스니 과학발달(科學發達)이 엇더케 국가(國家)의 생명선(生命線)이 될 것임닛가?

   그와 반면(反面)에 미국(美國)은 인류역사(人類役事)가 잇슨 후(後)에 지상(地上)에 유일(唯一)한 지복국가(祉福國家)로 자타(自他)가 인정(認定)함니다. 그 나라는 엇지하야 그러케 유일무이(唯一無二)한 지복국가(祉福國家) 되엿슴닛가? 그 이유(理由)는 그 건국정신(建國精神)이 유일무이(唯一無二)하게도 성경진리(聖經眞理)에 기(基)한 까닭임니다. 미국(美國)의 국조(國祖)들이 구주(歐洲)에서 핍박(逼迫)밧아 피(避)하여간 기독신자(基督信者)들이엿고, 그 나라의 헌법(憲法)의 기본(基本)은 성경(聖經)의 「신명기(申命記)」엿슴니다. 독특(獨特)히 성경진리(聖經眞理)에 기초(基礎)한 국가(國家)이기 때문에 그런 독특(獨特)한 축복(祝福)을 받은 것임니다. 이것은 삼척동자(三尺童子)라도 지적(指摘)할 수 잇는 명약관화(明若觀火)의 사실(事實)임니다.

   우리 조선(朝鮮)은 성경진리(聖經眞理)에 기(基)하야 건립(建立)되는 국가(國家)가 되어야 할 것은 너무도 급박(急迫)한 요구(要求)이다. 그러하랴면 성경(聖經)의 진리(眞理)가 진리(眞理) 그대로 이 강산(江山)에 높이 들니위야 할 것임니다. 우리는 물론(勿論) 하나님의 나라를 구(求)하는 의미(意味)에서 정통진리(正統眞理)의 운동(運動)을 필요(必要)로 하는 바이지만 보통은혜원리(普通恩惠原理)의 영역(領域)에서 조국(祖國)을 주님의 진리(眞理)대로 밧들어야 함니다. 몬저 천국(天國)을 구(求)하는 진리운동(眞理運動)이야말로 참되고 건실(健實)하고 성과(成果)잇는 건국협력(建國協力)까지 되어 진다고 오인(吾人)은 확신함니다. 오인(吾人)은 이 의미(意味)에서도 성경진리(聖經眞理)를 그대로 바루 해명(解明)해 전(傳)하는 정통신학운동(正統神學運動)을 급무(急務)하려 합니다.

 

 

3. 또 한 가지 닞어서 않될 사실(事實)은 신학운동(神學運動)이야말로 참된 문화운동(文化運動)이라는 것임니다. 현대문명(現代文明)의 원천(源泉)은 성경(聖經)이라고 생각하지 안니치 못함니다. 창세기일장(創世記一章)의 인생관(人生觀)은 곳 인생(人生)을 자연정복자(自然征服者)로 보는 것임니다.(창1:28, 2:19) 그러므로 고래(古來)의 기독신자(基督信者)들은 자연(自然)을 숭배(崇拜)하지 안코 그것을 접근(接近)히 하야 연구(硏究)한 것임니다. 그러나 이방인(異邦人)은 진리(眞理)를 아지 못하고 자연(自然)을 숭배(崇拜)하고 영적(靈的)으로 지적(知的)으로 암흑세계(暗黑世界)에 빠지고만 것임니다. 대학제도(大學制度)는 어데서 왓슴닛가?

   그것은 구주(歐洲)서 기독교회(基督敎會)가 창립(創立)한 것이 안님닛가? 역사(歷史)가 오랜 켐부리지, 옥스포드 대학(大學) 등(等)이 지시(指是) 교회대학(敎會大學)으로 출발(出發)한 것임니다.

   고로 우리는 문화운동(文化運動)도 몬저 천국(天國)을 구(求)하는 정통신학운동(正統神學運動)에 수반(隨伴)되여 가장 참되게 일워진다고 믿는 바임니다.

 

 

주후일구사육년(主後一九四六年) 성하(盛夏) 기(紀)

 

 

 

 

고려신학교 설립취지서

 

 

한문번역 및 현대어체: 황대우

 

 

1. 우리 조선교회가 과거 육십년 정도의 역사 속에서 양적으로는 장족의 진보를 하였다고 자타가 공인합니다. 그러나 질적으로는 신학이 어리고 경건이 여물지 못한 것은 유감으로 느껴집니다. 제2차 세계대전 동안 일제 치하에서 벌어진 포악한 핍박은 우리 교회의 품질을 드러낸 불시험이었습니다. 그 불시혐의 결과에 대해 그리스도의 영을 가진 자들은 분노하여 반성할 뿐만 아니라 바른 자세를 갖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교회의 품질을 좌우하는 정통신학운동 곧 명백한 정통체계를 이어가는 진리운동을 시급하게 요청합니다.

   신학운동을 통해 우리는 백과사전적인 종교 지식을 가르치는 일을 목표로 삼지 않고, 성경의 자증성(αυτοπιστις)을 믿는 개혁신학의 원칙을 지지함으로써 바른 것과 바르지 못한 것을 밝히고, 시시비비를 가리는 칼빈주의 신학을 수립할 것입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우리 교계의 신앙 사상적 혼란을 개정하고 통일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2. 지금 우리 조선민족은 독립국가를 건설할 수 있는 천재일우의 호기를 맞았습니다. 우리의 건국은 진리를 그 기초로 하지 않으면 안 됩니다. 진리는 곧 성경진리입니다. 과거의 인류역사를 살펴보면 국가흥망이 진리에 대한 순종여부에 좌우되었던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고대의 강국들이었던 애굽과 앗수르와 바벨론이 하나님의 진리를 순종하지 않았기 때문에 망하였고 오늘의 독일과 일본도 역시 멸망한 이유가 하나님을 거역한 것 외에 달리 없습니다. 독일 민족은 과학적으로 첨단을 달렸고 학술적 두뇌가 우수했지만 다만 성경을 믿지 않을 뿐만 아니라 성경을 파괴적으로 비평하는 일에만 발달한 것입니다. 고등비평과 새로운 신학의 발원지는 독일이었습니다. 이런 불신앙적 신학이 극도로 발달하였으므로 과학의 발달이 어떻게 국가의 생명선이 되겠습니까?

   반면에 미국은 인류가 시작된 후 지상에 유일한 복지국가로 자타가 인정합니다. 그 나라는 어떻게 그런 유일무이한 복지국가가 되었습니까? 그 이유는 건국정신이 유일무이하게도 성경진리에 기초한 까닭입니다. 미국의 조상들은 서구 유럽에서 핍박을 받아 피난 온 기독교 신자들이었고, 그 나라 헌법의 기본은 성경의 ‘신명기’였습니다. 특히 성경진리에 기초한 국가이기 때문에 그런 특별한 축복을 받은 것입니다. 이것은 삼척동자도 아는 명약관화한 사실입니다.

   우리 조선이 성경진리에 기초하여 건립되는 국가가 되어야 한다는 것은 너무도 시급한 요구입니다. 그렇게 하려면 성경의 진리가 진리 그대로 이 강산에 높이 들려야 할 것입니다. 우리는 물론 하나님의 나라를 구하는 의미에서 정통진리의 운동이 필요하지만 일반 은혜 원리의 영역에서 조국을 주님의 진리대로 받들어야 합니다. 먼저 천국을 구하는 진리운동이야말로 참되고 건실하고 성과 있는 건국에 이바지 하는 일이 된다고 우리는 확신합니다. 우리는 이런 의미에서도 성경진리를 그대로 바르게 해석하여 전하는 정통신학운동을 시급하게 벌이려고 합니다.

 

 

3. 또 한 가지 잊지 말아야 할 사실은 신학운동이야말로 참된 문화운동이라는 것입니다. 현대문명의 원천은 성경이라고 생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창세기 1장의 인생관은 곧인생을 자연의 정복자로 보는 것입니다.(창1:28, 2:19) 그러므로 옛날부터 기독교 신자들은 자연을 숭배하지 않고 그것을 가까이 하여 연구했던 것입니다. 그러나 이방인은 진리를 알지 못해 자연을 숭배하고 영적으로 지적으로 암흑세계에 빠지고 만 것입니다. 대학제도는 어디서 왔습니까?

   그것은 서구 유럽의 기독교회가 창립한 것이 아닙니까? 역사가 오래된 캠브리지와 옥스퍼드 대학 등은 사실 교회대학으로 출발한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문화운동도 먼저 천국을 구하는 정통신학운동에 수반되어야 가장 참되게 이루어진다고 믿습니다.

 

 

주후 1946년 여름에 기록함. 

 

 

< 저작권자 ⓒ 개혁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 notice

    로마도 보아야 하리라 - 2018 하계 목회대학원

    로마도 보아야 하리라 - 2018 하계 목회대학원 손재익 객원기자 매년 여름과 겨울 진행되는 목회대학원이 2018년 여름에도 열렸다. 2018년 6월 18일(월)부터 22일(금)까지 고려신학대학원 강의동 101호에는 사도행전을 공부하는 목회자들의 열기로 가득했다. ...
    Date2018.06.19 Views166
    read more
  2. 2018 SFC 전국 총동문 대회 열려

    2018 SFC 전국 총동문 대회 열려 손재익 객원기자 SFC 전국총동문회(회장 최광휴, 시냇가교회 장로, 고려대 SFC 동문)가 주최하는 2018 SFC동문가족대회가 6월 5~6일 양일간 대구 팔공산 맥섬석 유스호스텔에서 열렸다. “시대 상황과 그리스도인의 사명...
    Date2018.06.08 Views92
    Read More
  3. 고려신학교 설립취지서 번역

    고려신학교 설립취지서 번역 손재익 객원기자 고신교회를 고려파라고 부른다. 이 표현은 고려신학교를 지지하는 교회라는 뜻이다. 1946년 7월 한상동 목사를 중심으로 구성된 고려신학교 설립기성회는 진해읍교회당에서 열린 대한예수교장로회 경남노회 제47...
    Date2018.05.31 Views174
    Read More
  4. 2018 고려신학대학원 목회대학원 하계강좌

    2018 고려신학대학원 목회대학원 하계강좌 2018 고려신학대학원 목회대학원 하계강좌가 아래와 같이 열릴 예정이다. 문의: 고려신학대학원 (041-560-1900)
    Date2018.05.24 Views114
    Read More
  5. 23회 수도권 목사 장로 부부 친선체육대회

    23회 수도권 목사 장로 부부 친선체육대회 손재익 객원기자 23회 수도권 목사 장로 부부 친선체육대회가 2018년 5월 14일 오전 9시부터 남양주체육문화센터에서 열렸다. 수도권 지역 9개 노회(강원, 경기남부, 경기북부, 경기서부, 인천, 서울남부, 서울중부,...
    Date2018.05.15 Views220
    Read More
  6. 4대 개혁주의 학술원장 신득일 교수 인터뷰

    고신대학교 개혁주의 학술원 제4대 원장에 신득일 교수(고신대 신학과 구약학)가 취임했다. 개혁정론은 신 원장을 만나 소감과 앞으로의 계획을 들었다. 4대 개혁주의 학술원장 신득일 교수 인터뷰 손재익 객원기자 기자: 원장님~ 반갑습니다. 4대 개혁주의 ...
    Date2018.05.13 Views119
    Read More
  7. 개혁주의 학술원 전시관을 둘러보다

    개혁주의 학술원 전시관을 둘러보다 손재익 객원기자 지난 2018년 4월 2일 고신대학교 개혁주의 학술원(원장 신득일) 전시관이 개관했다. 개혁주의학술원 전시관은 상설전시관으로, 고신대학교 문헌정보관 1층에 마련하였다. 기자는 지난 5월 1일 학교를 방문...
    Date2018.05.09 Views107
    Read More
  8. 개혁주의학술원 주최 제10회 칼빈 학술 세미나

    교회 중심 신학 - 개혁주의학술원 주최 제10회 칼빈 학술 세미나 손재익 객원기자 개혁주의학술원(원장 신득일 교수)이 매년 주최하는 칼빈 학술 세미나가 2018년 5월 1일(화) 오후 2시 고신대학교 손양원기념홀(비전관 4401)에서 열렸다. 10회째를 맞이하는 ...
    Date2018.05.03 Views183
    Read More
  9. 선교 중심 대학으로서의 국제화를 이루어 갈 겁니다 - 고신대 안민 총장 인터뷰

    선교 중심 대학으로서의 국제화를 이루어 갈 겁니다 - 고신대학교 안민 총장 인터뷰 개혁정론은 지난 1월 25일 고신대학교 총장에 취임한 안민 총장을 만났다. 고신의 중요한 기관 중 하나인 고신대학교의 수장으로서, 앞으로 대학을 어떻게 이끌어 갈지 그 ...
    Date2018.05.03 Views136
    Read More
  10. 2018 SFC 동문가족대회 안내

    2018 SFC 동문가족대회 안내 그리스도 안에서 함께 사랑하는 SFC 동문가족 여러분! 마침내 2018 SFC 동문가족대회가 역사와 문화의 도시 대구 팔공산에서 개최됩니다. 올 해도 여러 가지 다양한 내용으로 여러분과 만나고자 합니다. 행사를 준비하는 임원들이...
    Date2018.05.02 Views80
    Read More
  11. 제67-2차 총회 운영위원회 열려

    제67-2차 총회 운영위원회 열려 손재익 객원기자 제67-2차 총회 운영위원회가 2018년 4월 27일(금) 오후 1시 대구성동교회당(대구광역시 신암동 소재)에서 열렸다. 1부 예배는 김성복 부총회장의 사회로 진행되었으며, 신대종 장로부총회장이 기도하였고, 김...
    Date2018.04.29 Views107
    Read More
  12. 전국목사부부수양회, ‘나 대신에 행복하게 목회하라’는 음성을 듣다(3신)

    전국목사부부수양회, ‘나 대신에 행복하게 목회하라’는 음성을 듣다(3신) 제11회 전국목사부부 수양회 마지막 날이 밝았다. 늦게까지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던 목사부부들이 새벽기도회로 모였다. 주강사인 백동조 목사는 ‘향유인가? 성...
    Date2018.04.26 Views102
    Read More
  13. 전국목사부부수양회, ‘나 대신에 행복하게 목회하라’는 음성을 듣다(2신)

    전국목사부부수양회, ‘나 대신에 행복하게 목회하라’는 음성을 듣다(2신) 제11회 전국목사부부수양회 둘째 날이 밝았다. 새벽기도회에 이어 오전에 한마음 운동회, 오후에 노회별 자유 시간을 가졌다. 목사부부들은 오랜만에 기쁘고 활기차게 뛰...
    Date2018.04.25 Views208
    Read More
  14. 전국목사부부수양회, ‘나 대신에 행복하게 목회하라’는 음성을 듣다.

    전국목사부부수양회, ‘나 대신에 행복하게 목회하라’는 음성을 듣다. 제11회 전국목사부부 수양회가 4월 23일(월)-25일(수)에 ‘예수를 바라보자’(히 12:1-3)라는 주제로 켄싱턴 플로라호텔(평창)에서 열렸다. 이번 수양회는 좋은 장...
    Date2018.04.24 Views197
    Read More
  15. 개혁주의 학술원 주최 제10회 칼빈학술세미나

    개혁주의 학술원(원장: 신득일 교수)이 주최하는 제10회 칼빈학술세미나가 아래와 같이 개최된다.
    Date2018.04.17 Views166
    Read More
  16. 제68회 총회 총대명단

    제68회 총회 총대명단 손재익 객원기자 제68회 총회 총대 명단이 아래와 같이 집계되었다. 이 명단은 지난 9일과 10일 열린 봄 정기노회에서 선출된 이들과 옛 고려총회 소속에 한해 3년 간 한시적으로 40명의 총대수를 배정하기로 한 결의에 따라 조정된 명...
    Date2018.04.12 Views222
    Read More
  17. 정기노회 일제히 개회

    정기노회 일제히 개회 손재익 객원기자 봄 정기노회가 전국 34개 노회에서 일제히 개최됐다. 2018년 4월 9일(월)부터 각 노회 상황에 따라 10일(화)과 11일(수)까지 개최되는 이번 노회는 목사임직과 사임, 이동, 교회설립 등을 다루며, 특히 제68회 총회에 ...
    Date2018.04.10 Views130
    Read More
  18. [속보] 박성복 목사 별세

    [속보] 박성복 목사 별세 손재익 객원기자 박성복 목사(서울서문교회 원로)가 4월 8일 새벽 별세했다. 박 목사는 고려신학대학원에서 가르친 바 있으며, 1985년 5월부터 서울서문교회 담임으로 섬기다가 2006년 은퇴하여 원로목사로 추대되었다. 장례일정은 ...
    Date2018.04.08 Views286
    Read More
  19. 제한속죄의 강조점은 제한이 아니라 속죄다 - 개혁정론 특별강연

    제한속죄의 강조점은 제한이 아니라 속죄다 - 개혁정론 특별강연 손재익 객원기자 올해는 도르트 총회가 열린지 400년 되는 해다.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념한 작년과 달리 이렇다 할 행사가 없다. 개혁정론은 이를 기념하고자 특별강연을 열고, 새롭게 운영위...
    Date2018.03.23 Views996
    Read More
  20. 2018년 4월 2일, 고신대 개혁주의학술원전시관 개관

    2018년 4월 2일, 고신대 개혁주의학술원전시관 개관 2017년은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념하는 해였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서 고신대 개혁주의학술원(원장 신득일 교수)에서는 개혁주의 전문도서관에 소장된 종교개혁 및 개혁신학 관련 원서들, 대표적으로 칼뱅...
    Date2018.03.23 Views11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
사설
[사설] 남북정상회담에서 평화협정...
[사설] 부목사도 노회원이다
[사설] 거짓 증거를 경계하자
[사설] 순장 총회와의 교류를 적극 ...
[사설] 제67회 고신총회에 바란다
[사설] 대선에서 누구를 뽑을 것인가?
[사설] 총회 직원 순환보직이 악용...
[사설] 작금의 국정농단사태, 어떻...
[사설] 역사의 교훈을 경시해서는 ...
[사설] SFC의 자발성은 최대한 보호... 1
칼럼
[해외칼럼] 지키시는 은혜 (1)
[해외칼럼] 귀한 은혜 (2)
[해외칼럼] 귀한 은혜 (1)
[해외칼럼] 찬송가 뒤에 있는 이야...
[해외칼럼] 찬송가 뒤에 있는 이야...
[해외칼럼] 오직 믿음으로 (Sola Fide)
[해외칼럼] 오직 그리스도로(Solo C...
[해외칼럼] 웨스트민스터 신앙 고백서
[해외칼럼] 자카리아스 우르시누스...
[해외칼럼] 존 크리소스톰의 설교와...
기고
시대 상황과 그리스도인의 사명 1
칼빈의 창조적인 교회력 수정
미래 목회를 어떻게 대비할 것인가?
거울 뉴런 발견자와 르네 지라르의 ...
[기고] 명성교회의 세습을 슬퍼하며
우리는 무엇을 팔고 있는가? (재미...
이신칭의에 대한 고려신학대학원 교...
영화 ‘루터’를 보고 (성영은 교수) 1
“총회교육원과 출판국을 왜 통합하...
REFO500 헤르만 셀더르하위스 교수 ...
논문
[논문] 작은 교회 성도들은 행복한가?
한국 장로제도의 반성과 개혁
스코틀랜드 종교개혁의 유산과 한국...
장로회정치원리에 비추어 본 노회 실태
고령화 시대, 선교현장을 섬기는 교...
개혁주의 교회설립에 대한 새로운 비전
KPM선교의 내일을 향한 준비 (김종...
여성 목사 안수에 관하여
종교개혁과 교리개혁: 사도신경을 ...
수도권의 교회연합 가능성 모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