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최종편집
기획기사

 

 

사회에서 ‘혼인(婚姻)’을 인륜지대사(人倫之大事)로 부르는 것만큼 기독교도 혼인을 중요하게 여긴다. 그러나 그 중요성에 비해 혼인에 대한 체계적인 가르침이 부족한 형편이다. 특히 결혼을 앞 둔 젊은 성도들은 혼인을 개인의 소관 영역에서 다루는 실정이다. 그러다 보니 세상적인 기준에 따라 혼인을 진행하는 경우가 많다. 개혁정론은 젊은 독자들이 ‘혼인’에 대해 알아야할 것을 여섯 번의 기획 기사를 통해 제시하고자 한다. -편집장 주

 

 

 

혼인에 이르는 여정: 만남, 사귐, 혼례 

 

안정진.jpg

 

안정진 목사

(한울림교회)

 

 

   성경은 ”사람이 부모를 떠나 그의 아내와 합하여 둘이 한 육체가 될지니 이 비밀이 크도다’ 고 말씀한다(창 2:24, 엡 5:31-32하). 혼인은 남자가 부모를 떠나서 여자와 한 몸을 이루기까지의 다소 복잡하고 때로는 힘든 여정(旅程)이다. 떠나고 만나고 하나가 되는 그 여정에서 그리스도인 남녀는 무엇을 준비해야 하고, 어떻게 안전하게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을까? 

 

 

만남, 하나님을 찾으라

 

혼인이 신비이듯이 혼인에 이르는 과정도 그러하다. 인류의 첫 혼례에서, 하나님은 그 사실을 보여주신다.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을 깊이 잠들게 하시니 잠들매 그가 그 갈빗대 하나를 취하고 살로 대신 채우시고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에게서 취하신 그 갈빗대로 여자를 만드시고 그를 아담에게로 이끌어 오시니”(창 2:21-22).

 

   이 두 구절의 주어는 하나님이시다. 시작부터, 혼인의 주체는 사람이 아니라 하나님이다. 그래서 혼인에 이르는 모든 여정에는 하나님이 계신다. 그가 한 남자와 한 여자를 한 몸으로 이루신다. “둘이 한 몸을 이룰지로다”(24절 하). 따라서 혼인을 준비하는 사람은 하나님의 신비로운 임재와 인도하심을 항상 의식해야 한다. 인류가 타락한 이후에도 그 원칙은 변하지 않는다. 창세기 24장의 이삭과 리브가의 혼인의 여정을 보면, 그 섭리가 어떻게 역사하는지를 볼 수 있다. 물론 특별한 계시의 사건을 일반화할 수는 없지만, 두 사람의 만남과 혼인에서 우리는 하나님의 주권을 본다. 만유의 주님은, 혼인에서도 주님이시다. 하나님은 그들을 서로에게로 이끄시고 그들은 순종한다. 이렇듯이 혼인은 하나님이 우리 가운데 계시는 것을 보여주는 놀라운 비밀이다. 그러므로 혼인을 앞둔 혹은 원하는 사람들은 하나님의 신비로우신 계획과 실행을 온전히 기대해야 한다. 이것이 혼인 적령기에 있는 성도의 출발점이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몇몇 미혼의 기독 청년들은 이 출발점에 서 있지 않거나 원하지 않는 것 같다. 혼인의 영역만큼은 하나님보다 나의 촉과 선택이 더 존중받아야 한다고 믿는다. ‘다른 건 몰라도, 내 입맛에 맞는 사람은 내가 골라야 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것은 결코 성숙한 그리스도인의 생각이 아니며, 때로는 원치 않는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다. 성숙한 그리스도인은, 혼인을 포함해 만유가 하나님의 손안에 있음을 알기에, 배우자를 찾기 전에 먼저 하나님의 섭리와 인도하심을 구한다! 나의 변덕스러운 촉보다 하나님의 선하신 뜻이 이루어지기를 기도한다. 즉 만남에서부터 하나님을 찾는다! “내 영혼이 주를 찾기에 갈급하니이다”(시 42:1). 다음으로, 어떤 배우자를 찾을 것인가? 역시 하나님을 찾는 사람이다. 한 남자와 한 여자가 하나님의 ‘주되심’을 공유한 채 하나님의 언약 아래서 하나가 되어야만 그리스도인의 참된 결혼생활을 누릴 수 있다. 성숙한 그리스도인이 되지 못하면 성숙한 남편이 될 수 없다. 역시 성숙한 아내가 되려면 먼저 성숙한 그리스도인이 되어야 할 것이다. 주를 찾는 성숙함이 혼인에 가장 선행되어야 할 조건이다.

 

 

사귐, 그리스도를 닮아가라

 

   주를 찾는 성숙한 사귐은 혼인을 전제로 한다. 꽃 같은 젊은 시절을 봄철 벚꽃놀이처럼 한시적으로 즐긴다면, 결국에는 시들어 떨어진 꽃잎처럼 아픈 상처만 남게 될 것이다. 혼인을 전제한 사귐이어야 서로에게 책임 있는 언행을 요구할 수 있다. 건강한 남녀가 서로에게 호감을 느끼게 될 때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특징은 서로를 향한 성적인 끌림이다. 힘들게 마련한 소개팅에서 돌아온 30대 자녀에게 대게 묻는 첫 질문은 이런 종류다. “어때, 잘 생겼어?” 이 말 속에는 여러 가지 뜻이 포함되어 있는데 거기에는 성적인 매력도 들어있다. 사실, 창조의 관점에서, 성(性)은 좋은 것이다. 그것을 지으신 하나님이 선한 분이기 때문이다(창 2:22-25,). 그러나 우리는 타락한 세상에 살고 있기에 그리스도인들은 자주 음욕과 부정과 간음에 대한 유혹과 싸우게 된다. 특히 혼인 전에 이 싸움은 지독하다. 성경은, 우리가 경건에 힘쓰면 신비롭게도 그러한 유혹들이 고통 없이 지나가게 될 것이라 말하지 않는다. 적령기 남녀에게 성적인 끌림은 거의 고문에 가깝다. 불행하게도 성적인 죄와 싸우는 그리스도인들은 “오 주님! 당신의 뜻대로 하옵소서”라고 말하고 싶어 한다. 성경은 우리가 겪는 이러한 싸움이 새로운 것이라고 말하지 않는다. 베드로는 우리에게 “영혼을 거스려 싸우는 육체의 정육을 제어하라”(벧전 2:11)고 했다. 바울은 전투적인 이미지를 사용하면서 “땅에 있는 지체를 죽이라 곧 음란과 부정과 사욕과 악한 정욕과 탐심이니 탐심은 곧 우상숭배니라”고 했다(골 3:5). 감사하게도, 하나님은 이러한 싸움을 하고 있는 그리스도인 남녀를 향하여 매우 실제적인 가르침을 주신다. 혼인하라! “결혼하라 정욕이 불같이 타는 것보다 결혼하는 것이 나으니라”(고전 7:9). 이렇듯 부부간의 성적인 연합은 성적인 유혹과 싸우는 그리스도인에게 주시는 하나님의 은혜로운 계획이다. 그러므로 은혜의 울타리 안에 들어오기 전까지, 그리스도인의 사귐은 서로를 보호하고 지켜 주어야 한다. 혼인 전에 절제할 수 없는 사람은 혼인 후에도 절제할 수 없다. 외도는 혼전에 성적인 경험자에게서 더 많이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 거듭 말하지만, 싱글일 때 절제하지 못하는 사람은 결혼 후에도 결코 절제할 수 없다!

   그러나 끌림이 성적인 것만 있는 것은 아니다. 신체적인 면을 넘어서는 더 깊은 매력을 서로가 발견한다면 사귐은 더 견고하게 될 것이다. 더 깊고 근원적인 끌림은 무엇일까? 그것은 ’성령의 열매‘이다(갈 5:22-23). 사람이 가진 ‘됨됨이’는 성적인 매력 그 이상이다. 조나단 에드워드는 복음에서 오는 만족, 평안, 기쁨과 같은 참다운 미덕이 우리의 내면에 존재하고 그것의 아름다움에 대해서 말한 바 있다. 내면의 아름다움을 보지 못하는 사람이라면 빨리 헤어지는게 좋다! 그러나 혼인은 완벽한 사람들이 만나서 이루는 것이 아니다. 불완전하고 미숙한 두 사람이 만나 하나님의 형상을 회복하고 영광스럽게 이루어가는 여정이다. 그래서 혼인을 앞둔 사람은 상대방을 향해, ”나는 당신이 변화되어가고 있는 것을 알아요. 그리고 누구를 닮아가고 있는지도 알아요. 그래서 당신의 장래가 빛나고, 그 빛나는 광채가 나를 이끌어요“라고 고백할 수 있어야 한다. 그렇다! 혼인에 이르는 여정은 주님을 닮아가는 과정이다. 미숙함이 온전함으로, 부족함이 채워짐으로, 거친 것들이 부드럽게 다듬어지는 성화의 과정이다. 그러므로 혼례에 이르려는 그리스도인들의 사귐은 그 자체가 축복이 아닐 수 없다. 

 

 

혼례, 부모의 축복을 구하라

 

   하나님을 찾고, 그리스도를 닮아가는 것만큼 중요한 것이 부모의 축복이다. 혼인을 통해 남편을 머리로 한 새로운 권위의 구조를 이루기 전에, 미혼의 그리스도인은 부모를 공경하는 경건한 자녀이어야 한다. “자녀들아 주 안에서 너희 부모에게 순종하라 이것이 옳으니라 네 아버지와 어머니를 공경하라 이것은 약속이 있는 첫 계명이니(엡 6:1-2).

 

   그러므로 부모 혹은 부모 중 한 사람의 반대를 무릎 쓰고 하려는 혼례는 하나님의 뜻을 이루지 못한다. 우리는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부모의 허락을 통하여 확신한다(사실상, 처음 만남과 사귐에서부터 부모의 허락과 축복을 받아야 한다. 무엇보다 아버지의 역할은 중요하다). 내가 간절히 원하는 혼인을 부모가 반대할 때 어떻게 해야 할까? 그것은 정말이지 큰 고통이 될지 모른다. 대중적인 드라마가 보여주는 시대의 정신은 “내 인생은 나의 것”이다. 그러나 성숙한 그리스도인은 “사나 죽으나 나는 내 것이 아니요, 나의 몸도 영혼도 그리스도의 것”이라고 고백하는 사람이다. 그래서 우리는 부모의 축복을 위해 공손하게 설득해야 한다. 비록 그 시간이 길고 지루하고 힘든 과정이라도 말이다.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반대한다면 어떻게 할까? 그 혼인은 재고되어야 한다. 부모의 가시적인 축복은 하나님의 축복을 나타낸다. 우리가 만나는 수많은 가정의 불행의 시작은 내 인생의 행복을 너무 내세운 결과일지도 모른다. 말라기 선지자는, 경건한 자녀를 얻는 것이 혼인의 또 다른 목적이라고 말씀한다. “이는 경건한 자손을 얻고자 하심이라”(말 2:15). 믿음의 가정을 세우려 한다면, 그리고 경건한 자녀를 얻기를 원한다면, 나 역시 (혼인하기 전까지) 부모에게 순종하는 경건한 자녀가 되어야 마땅하다. 비록 내 부모가 믿지 않는 사람이라 할지라도 성숙한 그리스도인은 그들의 축복을 얻기까지 인내하며 사랑하며 기다릴 수 있어야 한다. 그래야만 장래에 믿음의 가정을 세우고 믿음으로 자녀를 양육할 수 있는 담력과 간증을 얻게 될 것이다.

 

 

나가면서, 혼인보다 더 큰 인생의 목적

 

   혼인은 인생의 목적이 아니다. 그래서 바울은 독신으로 지내는 유익함에 대하여 말했다(고전 7장 참조). 혼인은 더 큰 인생의 목적을 이루는 하나의 방편일 뿐이다. (당연히 가정의 행복도 인생의 목적이 될 수 없다.)  우리 마음속에서 가장 크게 울려야 할 인생의 목적은 무엇인가? 그것은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는 것이며(섬김), 그분을 영원토록 즐거워하는 것(즐김)”이다. 우리는 혼인을 통하여, 하나님을 섬기고, 그분과의 친밀함을 누리기 위해 마음과 목숨과 뜻을 다해야 한다. 혼인이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는 가장 큰 이유는 무엇인가? 그것은 복음을 선포하기 때문이다. 바울은, 남자가 부모를 떠나 아내를 맞이하는 것(혼인의 여정)은, 그리스도와 교회가 결혼했음을 선언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혼인은 놀라운 복음의 비밀이다. “이 비밀이 크도다”(엡 5:32). 혼인은 그리스도와 교회의 관계를 선포하고, 새 언약을 보여주는 그림이다. 어쩌면 인간이 하나님을 영화롭게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 혼인일지도 모른다.

 

 

< 저작권자 ⓒ 개혁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 notice

    [기획-기독청년과 가정] 임신, 출산, 불임과 교회

    현대 가정들이 위기를 겪고,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해체되는 실정입니다. 기독 청년들 조차 가정에서 어려움 가운데 자라왔고, 자신이 이룰 독립된 가정에 대해서도 막연함과 두려움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에 가정의 건강한 일원으로 자리매김할 뿐 아니라 ...
    Date2019.04.17 By개혁정론 Views194
    read more
  2. notice

    [기획-기독청년과 가정] 청년들이 겪는 가족 갈등과 해소 방법

    현대 가정들이 위기를 겪고,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해체되는 실정입니다. 기독 청년들 조차 가정에서 어려움 가운데 자라왔고, 자신이 이룰 독립된 가정에 대해서도 막연함과 두려움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에 가정의 건강한 일원으로 자리매김할 뿐 아니라 ...
    Date2019.04.11 By개혁정론 Views390
    read more
  3. [기획-기독청년과 가정] 가정의 재정을 아름답게 꾸미는 성도가 되자

    현대 가정들이 위기를 겪고,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해체되는 실정입니다. 기독 청년들 조차 가정에서 어려움 가운데 자라왔고, 자신이 이룰 독립된 가정에 대해서도 막연함과 두려움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에 가정의 건강한 일원으로 자리매김할 뿐 아니라 ...
    Date2019.04.08 By개혁정론 Views251
    Read More
  4. [기획-기독청년과 가정] 다름의 미학: 남편과 아내의 위치와 역할

    현대 가정들이 위기를 겪고,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해체되는 실정입니다. 기독 청년들 조차 가정에서 어려움 가운데 자라왔고, 자신이 이룰 독립된 가정에 대해서도 막연함과 두려움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에 가정의 건강한 일원으로 자리매김할 뿐 아니라 ...
    Date2019.04.03 By개혁정론 Views172
    Read More
  5. [기획-기독청년과 가정] 가정과 교회의 관계

    현대 가정들이 위기를 겪고,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해체되는 실정입니다. 기독 청년들 조차 가정에서 어려움 가운데 자라왔고, 자신이 이룰 독립된 가정에 대해서도 막연함과 두려움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에 가정의 건강한 일원으로 자리매김할 뿐 아니라 ...
    Date2019.04.01 By개혁정론 Views206
    Read More
  6. [기획-예배] 평생 설교계획 어떻게 세울 것인가?

    이번 기획기사는 '예배'입니다. 교회는 예배하는 공동체라고 부를 수 있습니다. 예배가 없는 기독교는 앙꼬 없는 찐빵입니다. 우리는 제대로 예배하고 있는 것일까요? 우리의 예배는 다른 종교의 예배와 어떻게 다를까요? 구약성경 말라기서에 보면 ...
    Date2019.03.25 By개혁정론 Views536
    Read More
  7. [기획-예배] 예배를 가르쳐야 한다

    이번 기획기사는 '예배'입니다. 교회는 예배하는 공동체라고 부를 수 있습니다. 예배가 없는 기독교는 앙꼬 없는 찐빵입니다. 우리는 제대로 예배하고 있는 것일까요? 우리의 예배는 다른 종교의 예배와 어떻게 다를까요? 구약성경 말라기서에 보면 ...
    Date2019.03.17 By개혁정론 Views350
    Read More
  8. [기획-예배] 이것은 진정한 예배가 아니다!

    이번 기획기사는 '예배'입니다. 교회는 예배하는 공동체라고 부를 수 있습니다. 예배가 없는 기독교는 앙꼬 없는 찐빵입니다. 우리는 제대로 예배하고 있는 것일까요? 우리의 예배는 다른 종교의 예배와 어떻게 다를까요? 구약성경 말라기서에 보면 ...
    Date2019.03.15 By개혁정론 Views410
    Read More
  9. [기획-예배] 찬송 지도를 어떻게 할 것인가?

    이번 기획기사는 '예배'입니다. 교회는 예배하는 공동체라고 부를 수 있습니다. 예배가 없는 기독교는 앙꼬 없는 찐빵입니다. 우리는 제대로 예배하고 있는 것일까요? 우리의 예배는 다른 종교의 예배와 어떻게 다를까요? 구약성경 말라기서에 보면 ...
    Date2019.03.13 By개혁정론 Views948
    Read More
  10. [기획-예배] 성례를 어떻게 시행할 것인가?

    이번 기획기사는 '예배'입니다. 교회는 예배하는 공동체라고 부를 수 있습니다. 예배가 없는 기독교는 앙꼬 없는 찐빵입니다. 우리는 제대로 예배하고 있는 것일까요? 우리의 예배는 다른 종교의 예배와 어떻게 다를까요? 구약성경 말라기서에 보면 ...
    Date2019.03.10 By개혁정론 Views204
    Read More
  11. [기획-예배] 공예배를 어떻게 기획할 것인가?

    이번 기획기사는 '예배'입니다. 교회는 예배하는 공동체라고 부를 수 있습니다. 예배가 없는 기독교는 앙꼬 없는 찐빵입니다. 우리는 제대로 예배하고 있는 것일까요? 우리의 예배는 다른 종교의 예배와 어떻게 다를까요? 구약성경 말라기서에 보면 ...
    Date2019.03.07 By개혁정론 Views206
    Read More
  12. [기획-예배] 주일을 어떻게 보낼 것인가?

    이번 기획기사는 '예배'입니다. 교회는 예배하는 공동체라고 부를 수 있습니다. 예배가 없는 기독교는 앙꼬 없는 찐빵입니다. 우리는 제대로 예배하고 있는 것일까요? 우리의 예배는 다른 종교의 예배와 어떻게 다를까요? 구약성경 말라기서에 보면 ...
    Date2019.02.25 By개혁정론 Views342
    Read More
  13. [기획-기독교인의 일] 그리스도인의 직장생활

    이번 기획기사는 '기독교인의 일'입니다. 우리는 일하지 않고 살아갈 수 없습니다. 어떤 사람의 말대로 항상 사랑을 할 수도 없고, 항상 잠만 잘 수도 없지만 우리는 항상 일하며 삽니다. 이렇게 항상 세상속에서 일해야 하는 우리가 의외로 일하기를...
    Date2019.02.18 By개혁정론 Views415
    Read More
  14. [기획-그리스도인의 일] 소명을 찾아가는 여정(진로와 직업 선택)

    이번 기획기사는 '기독교인의 일'입니다. 우리는 일하지 않고 살아갈 수 없습니다. 어떤 사람의 말대로 항상 사랑을 할 수도 없고, 항상 잠만 잘 수도 없지만 우리는 항상 일하며 삽니다. 이렇게 항상 세상속에서 일해야 하는 우리가 의외로 일하기를...
    Date2019.02.10 By개혁정론 Views255
    Read More
  15. [기획-기독교인의 일] 청년의 취(이)직과 교회와의 상호 책임

    이번 기획기사는 '기독교인의 일'입니다. 우리는 일하지 않고 살아갈 수 없습니다. 어떤 사람의 말대로 항상 사랑을 할 수도 없고, 항상 잠만 잘 수도 없지만 우리는 항상 일하며 삽니다. 이렇게 항상 세상속에서 일해야 하는 우리가 의외로 일하기를...
    Date2019.01.30 By개혁정론 Views441
    Read More
  16. [기획-기독교인의 일] 종교개혁가 루터가 말하는 일(work)과 소명(vocation)

    이번 기획기사는 '기독교인의 일'입니다. 우리는 일하지 않고 살아갈 수 없습니다. 어떤 사람의 말대로 항상 사랑을 할 수도 없고, 항상 잠만 잘 수도 없지만 우리는 항상 일하며 삽니다. 이렇게 항상 세상속에서 일해야 하는 우리가 의외로 일하기를...
    Date2019.01.28 By개혁정론 Views380
    Read More
  17. [기획-기독교인의 일] 일(직업)에 대한 성경적 관점

    이번 기획기사는 '기독교인의 일'입니다. 우리는 일하지 않고 살아갈 수 없습니다. 어떤 사람의 말대로 항상 사랑을 할 수도 없고, 항상 잠만 잘 수도 없지만 우리는 항상 일하며 삽니다. 이렇게 항상 세상속에서 일해야 하는 우리가 의외로 일하기를...
    Date2019.01.25 By개혁정론 Views386
    Read More
  18. [우리가 세우려는 교회] 우리가 세우려는 교회는 과연 ‘특별하고 새로운’ 교회인가?

    우리가 세우려는 교회는 과연 ‘특별하고 새로운’ 교회인가? 성희찬 목사 1. 우리가 세우려는 교회는 ‘특별하고 새로운’ 교회가 아니라 믿음의 선진들이 대대로 걸어 온 ‘개혁신앙’ 노선에 있는 교회라고 할 수 있다 우리...
    Date2019.01.16 By개혁정론 Views255
    Read More
  19. [68회 총회 상정안건 분석] “후보자격을 위한 임직 연한을 줄여 달라!”는 청원에 대하여

    이번 기획기사는 '제68회 총회상정안건분석'입니다. 총회는 교회의 가장 넓은 치리회인데 총회회의야말로 교회의 자태를 잘 드러냅니다. 총회에 상정된 안건 하나 하나가 현 교회의 모습과 우리 시대의 도전을 잘 담고 있습니다. 총회를 통해 교회의 ...
    Date2018.09.07 By개혁정론 Views488
    Read More
  20. [68회 총회 상정안건분석] 주일날 임직식에 관하여

    이번 기획기사는 '제68회 총회상정안건분석'입니다. 총회는 교회의 가장 넓은 치리회인데 총회회의야말로 교회의 자태를 잘 드러냅니다. 총회에 상정된 안건 하나 하나가 현 교회의 모습과 우리 시대의 도전을 잘 담고 있습니다. 총회를 통해 교회의 ...
    Date2018.09.06 By개혁정론 Views155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

기획기사

사설
삼일운동 100주년 기념, 빌린 돈부...
실력에 속지 말라
[사설] 남북정상회담에서 평화협정... 1
[사설] 부목사도 노회원이다
[사설] 거짓 증거를 경계하자
[사설] 순장 총회와의 교류를 적극 ...
[사설] 제67회 고신총회에 바란다
[사설] 대선에서 누구를 뽑을 것인가?
[사설] 총회 직원 순환보직이 악용...
[사설] 작금의 국정농단사태, 어떻...
칼럼
[해외칼럼] 이주(immigration)를 우...
[해외칼럼] 나를 반석으로 이끄소서
[해외칼럼] 권징 할 용기(2)
[해외칼럼] 권징 할 용기 (1)
[해외칼럼] 권징의 은혜 (2)
[해외칼럼] 권징의 은혜 (1)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4)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3)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2)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1)
기고
‘고신포럼발기’에 대한 우려와 기대
심방 예배(설교), 꼭 드려야 하나?
종교개혁자들에게 심방이란 무엇이...
섭리와 기도
이근삼 박사의 생애와 칼빈주의
화란개혁교회와 고신총회의 관계에 ...
기독교의 가장 중요하고 오래된 의...
[대담] “진리를 말하고 삶으로 진리... 1
개혁신앙인은 현대과학을 어떻게 볼... 1
시대 상황과 그리스도인의 사명 1
논문
[논문] 작은 교회 성도들은 행복한가?
한국 장로제도의 반성과 개혁
스코틀랜드 종교개혁의 유산과 한국...
장로회정치원리에 비추어 본 노회 실태
고령화 시대, 선교현장을 섬기는 교...
개혁주의 교회설립에 대한 새로운 비전
KPM선교의 내일을 향한 준비 (김종...
여성 목사 안수에 관하여
종교개혁과 교리개혁: 사도신경을 ...
수도권의 교회연합 가능성 모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