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최종편집
개혁정론알림
  1. 새해에도 주님의 기쁜 뜻은 계속됩니다

    머리 숙여 감사한 마음으로 새해 인사를 드립니다. 지금으로부터 2600년 전에 살았던 하박국 선지자는 언약의 백성 안팎에서 일어나는 일들, 강포와 죄악과 패역과 겁탈과 변론과 분쟁에 대해 주님이 왜 침묵하시는지에 대해 부르짖었습니다. 사실 하박국의 질...
    Date2015.01.01 By개혁정론 Views4970
    Read More
  2. 제2회 개혁정론 컨퍼런스 개최(교회, 어떻게 세울 것인가)

    개혁정론이 “교회, 어떻게 세울 것인가?”라는 주제로 컨퍼런스를 개최합니다. 강의, 질의응답, 교제를 통한 좋은 시간이 될 것입니다. 주제: “교회, 어떻게 세울 것인가?” 일시: 2015. 1. 19(월), 10:00-16:00 장소: 대구 산성교회당(담임목사 황원하), 대구광...
    Date2014.12.26 By개혁정론 Views5335
    Read More
  3. No Image

    운영위원들과 자문위원들의 첫 만남

    지난 5월 20일(화)에는 “개혁정론” 운영위원들과 자문위원들이 처음으로 한 자리에 모였다. 모임은 대한민국 교통의 중심지 대전에서 이루어졌다. 비록 모든 위원들이 함께 모인 자리는 아니었지만 식당에서 함께 점심식사를 하고 서로를 소개하는 시간도 가졌...
    Date2014.05.24 By개혁정론 Views5230
    Read More
  4. No Image

    회원 가입하실 때 반드시 유의해야 할 사항

    회원 가입하실 때, 이름(실명), 교회, 교단, 직분, 연락처 등을 정확하게 기재해 주십시오. 여러분들의 개인 정보는 절대로 노출하지 않겠습니다. 허위로 기재하시면 삭제합니다. 이단을 방지하기 위한 조처이니 깊은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Date2014.03.29 By개혁정론 Views5135
    Read More
  5. No Image

    로그인 댓글에 대해서

    홈페이지 기사에 댓글을 작성하는 곳이 있습니다. 현재 페이스북과 같은 sns로 로그인하신 분들은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지만 회원 로그인하셔서 댓글 작성하실 수는 없습니다. 그렇게 하려면 회사에 별도의 비용을 지불해야 하기 때문에 아직 개통을 못하고 ...
    Date2014.03.28 By개혁정론 Views5124
    Read More
  6. No Image

    "개혁정론"을 설립하며

    <개혁정론>은 인터넷 신문입니다. <개혁정론>의 설립을 보고 “오프라인이든 온라인이든 교계 안팎에서 수많은 지식과 정보를 제공하는 곳은 많은데 구태여 왜 새로운 신문인가” 라고 물을 수 있을 것입니다. 저희 <개혁정론>은 '개혁'이라는 말이 보여주는 것...
    Date2014.03.21 By개혁정론 Views5869
    Read More
  7. No Image

    후원을 요청합니다.

    개혁정론이 제대로 운영되도록 여러분들이 조금이라도 후원해 주시기를 요청합니다. 여러분들이 보내어주신 후원금은 한푼이라도 정직하고 투명하게 사용하겠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오른쪽 상단에 있는 "후원안내"를 보시면 됩니다.
    Date2014.03.20 By개혁정론 Views5192
    Read More
  8. No Image

    설요한 기자는 현재 외국에 있습니다.

    설요한 기자는 현재 네덜란드 개혁교회의 언론을 배우기 위하여 체류하고 있습니다. 6월 중순 경에 귀국할 예정입니다. 따라서 전화사용은 불가능하고, 모든 문의는 이메일로 해 주시기 바랍니다. (juicecream@naver.com)
    Date2014.03.20 By개혁정론 Views5350
    Read More
  9. No Image

    개혁정론 홈페이지가 개통되었습니다.

    개혁정론의 설립은 주님의 은혜이며 섭리입니다. 저희는 사시에 따라 개혁정론을 운영하겠습니다. 여러분들이 저희와 함께 해 주십시오.
    Date2014.03.20 By개혁정론 Views522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사설
삼일운동 100주년 기념, 빌린 돈부...
실력에 속지 말라
[사설] 남북정상회담에서 평화협정... 1
[사설] 부목사도 노회원이다
[사설] 거짓 증거를 경계하자
[사설] 순장 총회와의 교류를 적극 ...
[사설] 제67회 고신총회에 바란다
[사설] 대선에서 누구를 뽑을 것인가?
[사설] 총회 직원 순환보직이 악용...
[사설] 작금의 국정농단사태, 어떻...
칼럼
[해외칼럼] 이주(immigration)를 우...
[해외칼럼] 나를 반석으로 이끄소서
[해외칼럼] 권징 할 용기(2)
[해외칼럼] 권징 할 용기 (1)
[해외칼럼] 권징의 은혜 (2)
[해외칼럼] 권징의 은혜 (1)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4)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3)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2)
존 칼빈, 사역자들의 모델 (1)
기고
‘고신포럼발기’에 대한 우려와 기대
심방 예배(설교), 꼭 드려야 하나?
종교개혁자들에게 심방이란 무엇이...
섭리와 기도
이근삼 박사의 생애와 칼빈주의
화란개혁교회와 고신총회의 관계에 ...
기독교의 가장 중요하고 오래된 의...
[대담] “진리를 말하고 삶으로 진리... 1
개혁신앙인은 현대과학을 어떻게 볼... 1
시대 상황과 그리스도인의 사명 1
논문
[논문] 작은 교회 성도들은 행복한가?
한국 장로제도의 반성과 개혁
스코틀랜드 종교개혁의 유산과 한국...
장로회정치원리에 비추어 본 노회 실태
고령화 시대, 선교현장을 섬기는 교...
개혁주의 교회설립에 대한 새로운 비전
KPM선교의 내일을 향한 준비 (김종...
여성 목사 안수에 관하여
종교개혁과 교리개혁: 사도신경을 ...
수도권의 교회연합 가능성 모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