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최종편집
조회 수 919 추천 수 0 댓글 0

 

 

당신이 천국에서 찾아볼 수 없는 8가지[1]

 

 

 

 

David-Murray.jpg

 

 

 

 

 

 

 

 

저자: 데이빗 머레이 (Dr. David Murray)[2]

 

번역: 태동열[3]

 

 

 

     천국은 지극히 천상적이어서 지상의 피조물들에겐 그곳이 참으로 어떠한 모습일 지 이해하기 힘들다. 이것은 성경이 왜 자주 천국을 ‘어떤 것들이 그곳에 없을 것인가’라는 측면에서 묘사하는 지에 대한 이유이다. 예를 들어, 성경의 마지막 두 장은 천국에는 없을 여덟 가지에 대해 우리에게 말해준다.

 

     1. 바다가 없다 (계 21:1). 이 말이 글자 그대로 천국에는 바다가 없을 것임을 필연적으로 의미하진 않는다. 오히려, ‘바다’는 인생의 풍랑, 인생의 고통, 그리고 삶에서 우리를 갈라놓는 장벽과 간격이다.

     2. 눈물이 없다 (21:4). 왜 눈물이 없을까? 4절 말씀은 천국에는 더 이상의 고통이나 죽음이 없을 것임을 우리에게 말해준다. 상상해 보라, 우리는 결코 울지 않을 것이고 우는 소리도 다시는 들을 수 없을 것이다.

     3. 성전이 없다 (21:22). “그래, 그곳엔 교회가 없지!” 라고 어떤 불신자는 말한다. 하지만 그곳에 교회가 없는 이유는 모든 것이 교회일 것이기 때문이다. 모든 곳과 모든 것은 예배가 될 것이다. 이 세상에서 우리는 종종 하나님 없는 교회들을 경험한다; 천국에서 우리는 교회들 없는 하나님을 경험할 것이다. 어떻게? 이는 “전능하신 주 하나님과 어린양이 천국의 성전”이시기 때문이다.

     4. 해와 달이 없다 (21:23). 다시, 이것은 반드시 글자 그대로의 의미가 아니라 시간에 대한 성경적 상징이다. 더 이상의 시간적 압박이 없을 것이다. 해야할 일이 너무 많거나 그것을 행할 시간이 너무 적음으로 인한 스트레스는 더 이상 없을 것이다. 해와 달이 없다는 것은 또한 삶에 어두운 그림자나 흥하고 망함이 없을 것임을 의미한다. 어떻게 이것이 가능한가? “이는 하나님의 영광이 천국을 비추고 어린양이 천국의 빛이기 때문이다.”  

     5. 닫혀진 문이 없다 (21:25). 닫혀진 문들은 필요치 않을 것인데 이는 천국엔 위협이나 협박이 없고 도둑도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모두가 평화와 안식을 누릴 것이다. 완전하고 전적인 안전.

     6. 밤이 없다 (21:25). 천국에는 무지함이 없을 것이다. 천국에 있는 가장 어린 아이도 이 세상의 가장 위대한 신학자보다 하나님을 더 잘 안다. 밤이 없다는 것은 또한 영적 나태함이나 침체가 없음을 의미한다.

     7. 죄가 없다 (21:27). 죄의 모든 원인, 행위, 그리고 영향은 완전히 사라질 것이다. 심지어 죄스러운 생각을 하는 것조차 불가능할 것이다. 

     8. 저주가 없다 (22:3). 단지 사람들의 저주가 없을 것이라는 게 아니다; 천국에서는 우리 혹은 자연환경에 대한 하나님의 저주의 어떠한 흔적이나 경험도 없을 것이다.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저주를 받은 바 되셨기 때문에 (갈 3:13), 우리 혹은 새로운 세상의 지극히 작은 어느 한 부분도 하나님의 저주의 어떠한 흔적을 갖지 않을 것이다.    

 

     이 8가지는 천국에 없을 것이다. 당신은 그곳에 있을까?

 


[1] 헤리티지 개혁교단 (Heritage Reformed Congregations)에서 발행하는 공식 교단 매거진 The Banner of Sovereign Grace Truth 2016년 7-8월 호에 “8 Things You Won’t Find in Heaven” 이라는 제목으로 실린 내용으로 번역 및 게재 허락을 받고 게시합니다. 저작권은 The Banner of Sovereign Grace Truth와 저자에게 있습니다.

 

[2] 데이빗 머레이(David P. Murray) 박사는 Puritan Reformed Theological Seminary에서 구약학 및 실천신학 교수로 섬기고 있다.

 

[3] 역자는 미국 칼빈 신학교에서 조직신학 박사과정 중에 있다.

 

 

 

< 저작권자 ⓒ 개혁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 [해외칼럼] 당신이 천국에서 찾아볼 수 없는 8가지

    당신이 천국에서 찾아볼 수 없는 8가지[1] 저자: 데이빗 머레이 (Dr. David Murray)[2] 번역: 태동열[3] 천국은 지극히 천상적이어서 지상의 피조물들에겐 그곳이 참으로 어떠한 모습일 지 이해하기 힘들다. 이것은 성경이 왜 자주 천국을 ‘어떤 것들이...
    Date2016.11.18 By개혁정론 Views919
    Read More
  2. [해외칼럼] 교의의 드라마: 십대 청소년들을 위한 교리문답 부활의 필요성

    교의의 드라마: 십대 청소년들을 위한 교리문답 부활의 필요성[1] 저자: 레오나르드 판데르 지 (Len Vander Zee)[2] 번역: 태동열 (미국 칼빈 신학교 조직신학 박사과정 중) 필자는 북미 기독개혁교단(Cristian Reformed Church)에 있는 목사들과 장로들로부...
    Date2016.11.14 By개혁정론 Views455
    Read More
  3. [해외칼럼] 내가 바르트로부터 배우지 못한 것들

    내가 바르트로부터 배우지 못한 것들 저자: 리차드 멀러 (Richard Muller, 전 미국 칼빈 신학교 역사신학 교수) 번역: 태동열 (미국 칼빈 신학교 조직신학 박사과정 중) 지난 한 해 (1986년) 동안 칼 바르트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고 20세기 신학에 기여한 그...
    Date2016.11.07 By개혁정론 Views2648
    Read More
  4. [해외칼럼] 오~ 당신의 율법을 제가 얼마나 사랑하는지요!

    오~ 당신의 율법을 제가 얼마나 사랑하는지요![1] 저자: 싱클레어 퍼거슨 (Dr. Sinclair B. Ferguson)[2] 번역: 태동열 (미국 칼빈 신학교 조직신학 박사과정 중) 2015년 10월에 있었던 프로 골퍼 협의회 (PGA) 투어 토너먼트 경기에서, 벤 크레인 (Ben Crane...
    Date2016.11.04 By개혁정론 Views469
    Read More
  5. [해외칼럼] 개혁주의 신앙고백들 속의 유아세례

    개혁주의 신앙고백들 속의 유아세례[1] 저자: 라일 비에르마 (Lyle Bierma, 미국 칼빈 신학교 역사신학 교수 및 박사과정 학장) 번역: 태동열 (미국 칼빈 신학교 조직신학 박사과정 중) 침례교 그리스도인들과 개혁교회 그리스도인들은 많은 동일한 교리들을 ...
    Date2016.10.28 By개혁정론 Views1088
    Read More
  6. [해외칼럼] My Top Ten 청교도 저자들 (2부)

    My Top Ten 청교도 저자들 (2부) 저자: 조엘 비키 (Puritan Reformed Theological Seminary 총장 및 조직신학 & 설교학 교수) 번역: 태동열 (미국 칼빈 신학교 조직신학 박사과정 중) 4. 조나단 에드워즈 (Jonathan Edwards, 1703-1758). 1983년 웨스트민...
    Date2016.09.26 By개혁정론 Views725
    Read More
  7. [해외칼럼] 유아세례: 성경은 뭐라고 말하나?

    유아세례: 성경은 뭐라고 말하나? 저자: 윌버트 판 다이크 (Wilbert M. van Dyk, 전 미국 칼빈 신학교 학장 및 설교학 교수) 번역: 태동열 (미국 칼빈 신학교 조직신학 박사과정 중) 교회에서 드려지는 주일예배의 한 장면을 마음속에 그려보라. 세례반(盤)이...
    Date2016.09.19 By개혁정론 Views2330
    Read More
  8. [해외칼럼] My Top Ten 청교도 저자들 1부 (조엘비키)

    My Top Ten 청교도 저자들 (1부) (이 칼럼은 2회에 걸쳐 게재될 예정입니다.) 저자: 조엘 비키 (Puritan Reformed Theological Seminary 총장 및 조직신학 & 설교학 교수) 번역: 태동열 (미국 칼빈 신학교 조직신학 박사과정 중) 지난 40여년간 필자가 청...
    Date2016.09.12 By개혁정론 Views1517
    Read More
  9. [해외칼럼]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간다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간다[1] “우리가 세상에 아무 것도 가지고 온 것이 없으매 또한 아무 것도 가지고 가지 못하리니” (딤전 6:7) 저자: 데이빗 머레이 (Dr. David Murray)[2] 역자: 태동열[3] 필자가 어느 해 여름 영국에 있었을 때, 천장...
    Date2016.08.11 By개혁정론 Views606
    Read More
  10. [해외칼럼] 바빙크의 개혁교의학은 ‘선교적’ 신학인가?

    바빙크의 개혁교의학은 ‘선교적’ 신학인가?[1] 저자: 존 볼트 (John Bolt, 미국 칼빈 신학교 조직신학 교수)번역: 태동열 (미국 칼빈 신학교 조직신학 박사과정 중) 오늘날 우리는 교회는 반드시 선교적 교회가 되어야한다는 주장을 정기적으로 듣는다. 이 주...
    Date2016.07.27 By개혁정론 Views3797
    Read More
  11. 교회에서 네덜란드 국가를 부르지 말자

    ***역자는 교회에서 애국가를 제창하는 것에 대해 약간의 거부감을 가졌다. 그 이유를 특정할 수 없었으나, 역자가 처음으로 네덜란드 교회에서 예배 후 네덜란드 국가를 제창하는 것을 경험한 후 거부감의 이유를 깨달았다. 예배를 통해 역자는 출석하는 교...
    Date2016.07.13 By개혁정론 Views1847
    Read More
  12. [해외칼럼] 종교의 위험: 예레미야의 경고 (렘 7:1-15)

    종교의 위험: 예레미야의 경고 (렘 7:1-15)[1] 저자: 마이클 바렛 (Puritan Reformed Theological Seminary 학장 및 구약학 교수) 번역: 태동열 (미국 칼빈 신학교 조직신학 박사과정 중) 종교는 가장 기만적일 수 있다. 거짓됨을 드러내는 것은 예레미야의 ...
    Date2016.07.11 By개혁정론 Views789
    Read More
  13. [해외칼럼] 분리측은 암스테르담을 달가워하지 않았다

    *** 현재 해방파 교회의 신학교인 캄펜신학대학과 기독개혁교회의 신학교인 아펠도른신학대학은 합병을 위해 분주하다. 2017년 9월부터 ‘개혁주의신학대학교 (de Gereformeerde Theologische Univesiteit)’라는 이름으로 합병된 신학대학교가 개교한다. 합병...
    Date2016.07.08 By개혁정론 Views636
    Read More
  14. [해외칼럼] 신학을 위한 새로운 질문들

    암스테르담 자유대학교 신학부가 ‘헤르만 바빙크 센터’를 설립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자유대학교 신학부 조직신학 교수인 판 더르 코이의 ND 기사를 번역하였다 신학을 위한 새로운 질문들 2016-06-16, ND Kees van der Kooi 번역: 이충만 우리는 살아계신 하...
    Date2016.07.04 By개혁정론 Views733
    Read More
  15. [해외칼럼] 신앙고백들의 장단점

    [해외칼럼] 개혁주의 신앙고백들: 그 역사적 배경과 성격 이 칼럼은 아래와 같은 순서로 게재될 예정입니다. 1회: 벨기에 신앙고백: 박해받는 교회의 증언 – 존 볼트 (미국 칼빈 신학교 조직신학 교수) 2회: 마음을 끄는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 라일 비에르...
    Date2016.06.09 By개혁정론 Views1910
    Read More
  16. [해외칼럼] 도르트 신경과 칼빈주의 5대 교리

    [해외칼럼] 개혁주의 신앙고백들: 그 역사적 배경과 성격 이 칼럼은 아래와 같은 순서로 게재될 예정입니다. 1회: 벨기에 신앙고백: 박해받는 교회의 증언 – 존 볼트 (미국 칼빈 신학교 조직신학 교수) 2회: 마음을 끄는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 라일 비에르...
    Date2016.05.25 By개혁정론 Views5455
    Read More
  17. [해외칼럼] 마음을 끄는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해외칼럼] 개혁주의 신앙고백들: 그 역사적 배경과 성격 이 칼럼은 아래와 같은 순서로 게재될 예정입니다. 1회: 벨기에 신앙고백: 박해받는 교회의 증언 – 존 볼트 (미국 칼빈 신학교 조직신학 교수) 2회: 마음을 끄는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 라일 비에르...
    Date2016.05.06 By개혁정론 Views1737
    Read More
  18. [해외칼럼] 벨기에 신앙고백 (1561) – 박해받는 교회의 증언

    [해외칼럼] 개혁주의 신앙고백들: 그 역사적 배경과 성격 이 칼럼은 아래와 같은 순서로 게재될 예정입니다. 1회: 벨기에 신앙고백: 박해받는 교회의 증언 – 존 볼트 (미국 칼빈 신학교 조직신학 교수) 2회: 마음을 끄는 하이델베르그 요리문답 – 라일 비에르...
    Date2016.04.27 By개혁정론 Views722
    Read More
  19. [해외칼럼] 부활하신 그리스도의 상처

    그동안 해외칼럼의 번역으로 수고해 주신 박재은 목사가 박사학위 취득 후 귀국함에 따라 칼빈신학교에서 박사과정 중에 있는 태동렬 목사가 새로이 해외칼럼을 맡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좋은 글을 발굴하여 번역해 주신 박재은 목사께 감사를 드리며, 새롭게...
    Date2016.04.18 By개혁정론 Views682
    Read More
  20. [해외칼럼] 하이델베르크 스타일 리더십

    하이델베르크 스타일 리더십 저자: 데이빗 슈링가 (크로스로드 성경 협회 전 회장) 번역: 박재은 목사 (총신 신학대학원 조직신학 강사) 요즘 한창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음식은 유기농 음식이다. 이에 편승해 교회 리더십을 유기농 개념으로 설명하는 것 또...
    Date2016.03.18 By개혁정론 Views76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사설
[사설] 제67회 고신총회에 바란다
[사설] 대선에서 누구를 뽑을 것인가?
[사설] 총회 직원 순환보직이 악용...
[사설] 작금의 국정농단사태, 어떻...
[사설] 역사의 교훈을 경시해서는 ...
[사설] SFC의 자발성은 최대한 보호... 1
[사설] 이동현 목사 사태는 전도목...
[사설] 신학대학원 동기회가 과연 ...
[사설] 신대원의 수도권 이전, 신중...
[사설] 기독정당이 기독교를 대표하...
칼럼
[해외칼럼] 루터 교수(2)
[해외칼럼] 루터 교수
[해외칼럼] 오직 은혜로
종교개혁의 하나로 묶어주는 힘: 오... 1
[해외칼럼] 종교개혁 500주년은 네... 1
[해외칼럼] 오직 하나님께 영광을 (...
[해외칼럼] 오직 성경으로
[해외칼럼] 동성 간의 성행위: 신약...
동성 간의 성행위: 신약성경은 무엇...
동성 간의 성행위: 신약성경은 무엇...
기고
[기고] 명성교회의 세습을 슬퍼하며
우리는 무엇을 팔고 있는가? (재미...
이신칭의에 대한 고려신학대학원 교...
영화 ‘루터’를 보고 (성영은 교수) 1
“총회교육원과 출판국을 왜 통합하...
REFO500 헤르만 셀더르하위스 교수 ...
네덜란드 개혁교회의 여자 직분 문...
심방 참관 소감문
여성안수와 성경해석
주일은 하나님께 예배하는 날입니다.
논문
[논문] 작은 교회 성도들은 행복한가?
한국 장로제도의 반성과 개혁
스코틀랜드 종교개혁의 유산과 한국...
장로회정치원리에 비추어 본 노회 실태
고령화 시대, 선교현장을 섬기는 교...
개혁주의 교회설립에 대한 새로운 비전
KPM선교의 내일을 향한 준비 (김종...
여성 목사 안수에 관하여
종교개혁과 교리개혁: 사도신경을 ...
수도권의 교회연합 가능성 모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