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최종편집
고신
조회 수 397 추천 수 0 댓글 0

 

[73회 고신 총회 소식 5] 캐나다 개혁교회 사절단 인사 

 

 

   73회 고신 총회 둘째날인 2023년 9월 20일(수) 캐나다 개혁교회 사절단이 인사를 전했다. 아래는 인사문 전문이다. 한글 번역과 영어 원문을 싣는다. 

 

 

   존경하는 고신총회 형제님들께, 

   오늘 저희 캐나다 개혁교회를 대표하여 말씀드릴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는 하나된 세례, 하나된 믿음, 한분 하나님 아버지 아래에서 교제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관계는 1968년에 비공식적으로 시작되어 얼마 전 고인이 되신 고재수 박사 덕분에 1992년에 공식적으로 자매관계가 되어 교제하게 되었습니다. 고재수 박사님은 고신총회 직영 고려신학대학원과 저희 캐나다개혁교회 신학대학원에서 충실히 봉사하셨으며, 역사적 개혁주의 신앙에 따라 저희 양 교단을 강화시키셨습니다. 최근에 고인의 부고를 받으며, 우리가 공통된 신앙을 갖고 있고, 그리스도게서 문화의 경계를 초월하여 하나되게 하심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저희 신학교는 안식년을 가지는 목사님을 위한 프로그램을 갖고 있습니다. 관심있는 분들은 참여하시면 고재수 교수의 정신을 배우실 수 있습니다. 

 

1695178077558.jpg

 

   캐나다에서의 사역은 많은 심각한 도전에 직면해 있습니다. 사탄은 성경적 성윤리, 전통적인 가정, 하나님이 주신 권위에 대한 공격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또한, 캐나다의 증가하는 이민 인구는 캐나다에 새로운 종교적 신념과 문화적 전통을 유입시키고 있습니다. 

   최근에, 그리스도께서는 캐나다로 이민와서 저희와 함께 그리스도인의 증거를 이어가고자 하는 형제자매들을 통해 저희를 위로하고 격려하셨습니다. 우리는 캐나다에 이민을 오는 고신총회의 형제자매님들, 캐나다에서 교회를 찾으시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그리스도의 몸 안에서 우리는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통해 이루어진 하나님과 서로에 대한 참된 연합을 보여줍니다. 이는 저희가 함께 있을 때 천국에 대한 좋은 준비가 됩니다. 

   현재 캐나다에게는 고신 목사 3명이 와서 저희와 함께 사역하고 있습니다. 저의 경우 토론토 인근에 위치한 벧엘교회에서 박광영 목사와 함께 사역하고 있습니다. 박 목사는 우리의 사랑하는 형제이며 신실한 친구이고, 지역과 다문화 사역을 위한 능력있는 도구입니다. 

 

   저희는 큰 사명을 이루기 위해 가정에서도 노력해야 합니다. 저희 교단은 개혁주의 기독교 교육의 전통을 굳건히 지키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교인들이 개혁주의 기독교 학교를 지원하고 있으며, 약 90%의 어린이들이 이 학교에 다니고 있습니다. 저희 학교들은 한국의 개혁주의 기독교 학교들과 협력하여 전 세계 언약의 자녀들의 교육을 강화하는 것을 기쁘게 생각합니다. 또한, 어린이들은 지역 노회가 주관하는 교리 교육 수업을 주일마다 받습니다. 저희는 하나님께서 세대를 이어 신앙을 전하는 이 사역을 계속해서 축복해 주심을 감사드립니다. 

 

   저희와 함께 고신총회가 네덜란드 개혁교회(해방파)의 새로운 해석학을 용인하는 것에 대해 슬퍼했습니다. 이 해석학은 여성 안수를 허용하고 성경적 성윤리에 혼란을 야기합니다. 고신총회 대표단은 나미비아에서 열린 ICRC 회의에서 전 세계의 많은 정통 개혁주의 및 장로교회들과 함께 네덜란드 개혁교회(해방파)를 제명했습니다. 

   저희는 고신총회가 정직을 추구하고 ICRC에서 일한 것에 대해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2026년 한국에서 개최될 회의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저희와의 관계가 더욱 강화되기를 바랍니다. 

   존경하는 형제님들, 세상은 빠르게 변하고 사탄은 혼란을 뿌리지만, 예수 그리스도는 어제나 오늘이나 영원토록 동일하십니다. 

   변하는 세상에서 정직을 추구하기 위해 노력할 때, 하나님께서는 명확한 가르침을 주십니다. 이사야 66장 2절에서 하나님께서는 “이러한 자는 내가 보리니 그는 겸손하고 통회하는 마음으로 내 말을 두려워하는 자니라”라고 말씀하십니다. 형제님들, 그리스도의 겸손을 받아들이고, 매일 회개하며 십자가에 매달리십시오. 또한, 하나님 말씀을 항상 깊은 존경심으로 대하고, 하나님께서 말씀하신 것보다 더 적게도 더 많이도 해석하지 마십시오. 오직 겸손과 경외심으로 하나님 말씀을 모두 붙들십시오.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께 은혜를 받는 것은 얼마나 큰 축복입니까! 

 

감사합니다. 

 

 

Canadian Reformed Address to KOSIN General Assembly 2023. 

 

Esteemed brothers in Christ, 

   On behalf of the Canadian Reformed Churches, I thank you for invitation. It is an honor to represent our federation today and share this fellowship in our Lord Jesus, united in one baptism, one faith, and under one God and Father. 

   Our relationship began informally in 1968 and grew into full ecclesiastical fellowship in 1992, thanks to the late Dr. Niek Gootjes [Korean Name: 고재수]. He served faithfully in both Kosin Theological Seminary and our Canadian Reformed Seminary and strengthened both our federations in the historic Reformed faith. His recent passing and funeral reminded us of our shared faith and Christ's unifying work, transcending cultural boundaries. 

   The Canadian Reformed Seminary continues to equip ministers of the gospel, who serve in our federation as well as others. The seminary offers a sabbatical program for visiting ministers. In the spirit of Dr. Gootjes, such programs is one way our churches could pursue deeper fellowship.  

   Today, three pastors of Korean descent serve among us. I’m personally blessed to serve alongside Rev.  Kwanyoung Park at Bethel Canadian Reformed Church near Toronto. He has become a beloved brother, faithful friend, and a powerful instrument for local, multicultural missions. 

   Ministry in Canada faces substantial challenges. The devil is persistent in his onslaughts against Biblical sexuality, the traditional family, and respect for God-given authority.In addition, Canada’s growing immigrant population bring with them new religious beliefs and cultural traditions.  

   In recent times, Christ has encouraged us with the migration to Canada of brothers and sisters in Christ who wish to join us in living out our Christian witness.We warmly welcome those from your church who emigrate and look for a faithful church of Jesus Christ in Canada.In one body of Christ, we demonstrate that the reconciliation through the cross of Christ results in true unity with God and one another. It is good preparation for heaven when we will be together.  

In fulfilling the great commission, we must also do so in our own homes.  

   As churches, we steadfastly uphold our heritage of Reformed Christian education. Most church members support Reformed Christian Day Schools and an estimated 90% of children attend such a school. Our schools would enjoy cooperating with such schools in Korea to strengthen the education of covenant children around the world.  

   Additionally, our children participate in weekly catechism classes organized by local consistories. We are thankful that God continues to bless this work of generational transfer of the faith, resulting in strong, multi-generational churches.  

   Along with you, we were saddened by the tolerance of a new hermeneutic in the liberated Churches of the Netherlands. This hermeneutic undermines clear Biblical teaching on women ordination and promotes confusion of Biblical sexuality. Your delegate to the ICRC in Namibia joined the ranks of many other confessionally orthodox Reformed and Presbyterian churches from around the world to remove them from the ICRC.  

   We thank God for your desire for faithfulness and work on the ICRC. We eagerly look ahead to the conference in 2026, to be hosted by you here in Korea. In the years ahead, we look forward to God strengthening our relationship with you.  

   Esteemed Brothers, the world changes rapidly and Satan sows confusion, but Jesus Christ is the same yesterday, today and forever.  

   As we strive for faithfulness in a changing world, God gives clarity. He says in Isaiah 66:2. “But this is the one to whom I will look: he who is humble and contrite in spirit and trembles at my word.” (Isaiah 66:2, ESV).Brothers,lIet us embrace the humility of Christ. Let us in daily repentance cling to the cross. Let us always approach God’s Word with deep respect, never making Giod say less than he says, nor more than he says, but in humility and reverence, holding to all that he says. What a blessing to be favoured by God in Christ.  

   May the grace of our Lord Jesus, and the love of God, and the fellowship of the Holy Spirit be with you all. 

 

Thank you.  

 


  1. 2024년 SFC 신입간사 훈련 개원예배

    2024년 SFC 신입간사 훈련 개원예배 2024년 SFC 신입간사 훈련 개원예배가 2023년 12월 18일(월) 오후 2시 한길교회당(손재익 목사 시무)에서 열렸다. 훈련원장 김추현 간사의 사회로 시작된 예배에서 강령 및 학신가 제창 후 문효성 간사(훈련위원)가 기도하...
    Date2023.12.18 Views160
    Read More
  2. 이근삼 박사 출생 100주년 기념학술대회

    이근삼 박사 100주년 기념학술대회 고신이 낳은 개혁주의 신학자 이근삼 박사의 출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학술대회가 한국개혁신학회 주최로 아래와 같이 열린다.
    Date2023.11.28 Views97
    Read More
  3. 임모세 목사, 네덜란드에서 박사학위 취득

    임모세 목사, 네덜란드에서 박사학위 취득 2023년 11월 3일 오전 11시 (네덜란드 시간) 우트레흐트에 위치한 (주소: plompetorengracht 3 Utrecht) 우트레흐트 신학교 (Theologische Universiteit Utrecht, 전 캄펀 신학교)의 맨 윗 층 어거스틴 실(Augustinu...
    Date2023.11.09 Views1228
    Read More
  4. No Image

    잊혀진 송상석 목사를 조명하다 - 제1회 송상석 목사 기념 포럼

    잊혀진 송상석 목사를 조명하다 - 제1회 송상석 목사 기념 포럼 ▲ 포럼 발표자 왼쪽부터 신재철 박사 나삼진 박사 이상규 교수 ⓒ 손재익 이와 함께 송상석 연구가 강종환 장로(창원 가음정교회), 『분쟁하는 성도, 화평케 하는 복음』(지우, 2023)의 저자 손...
    Date2023.11.06 Views133
    Read More
  5. [속보] 이정기 고신대 총장, 총회 운영위원회 인준

    이정기 고신대 총장, 총회 운영위원회 인준 2023년 10월 23일(월) 오전 11시 대구성동교회당에서 열린 제73-1차 총회운영위원회가 이정기 교수에 대한 고신대학교 총장 인준을 최종 결의했다. 학교법인 고려학원 이사회(이사장 유연수 목사)는 지난 2023년 9...
    Date2023.10.23 Views242
    Read More
  6. 웨스트민스터 아카데미 원문독파 가을 세미나

    웨스트민스터 아카데미 원문독파 가을 세미나 정두성 박사와 함께 하는 웨스트민스터 아카데미 원문독파 가을세미나가 아래와 같이 열린다.
    Date2023.10.23 Views113
    Read More
  7. 제73회기 노회 임원 명단

    제73회기 노회 임원 명단 지난 10월 9일(월)-10일(화)에 전국 35개 노회에서 선출된 임원 명단이 집계되었다. * 이미지를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다.
    Date2023.10.12 Views232
    Read More
  8. [73회 고신총회 소식 13] 개정헌법의 일부 재개정은 불가

    [73회 고신총회 소식 13] 개정헌법의 일부 재개정은 불가 지난 2023년 7월에 공포된 개정헌법의 일부 조항에 대한 재개정은 당분간은 불가능하게 되었다. 부산노회, 부산동부노회, 부산중부노회는 이번에 개정된 헌법 중 명예직, 주일 공예배, 은퇴목사의 노...
    Date2023.09.25 Views264
    Read More
  9. [73회 고신총회 소식 12] 고신대는 살려야 하지만, 돈은 줄 수 없다?

    [73회 고신총회 소식 12] 고신대는 살려야 하지만, 돈은 줄 수 없다? 73회 고신총회(2023년)의 주요 관심사는 고신대학교 문제였다. 총회가 마치기 전까지만 하더라도 총장 선출 전이었으며, 고신대학교의 재정적 어려움은 이미 공공연한 비밀이기 때문이었다...
    Date2023.09.25 Views333
    Read More
  10. [73회 고신총회 소식 11] 동물장례식은 할 수 없다

    [73회 고신총회 소식 11] 동물 장례식은 할 수 없다 고신총회는 동물에 대해 장례 예식을 할 수 없음을 분명히 했다. 지난 몇 차례의 총회 시 반려 동물에 대한 신학적 입장을 정리해 달라는 청원이 있었으나, 그동안 총회는 이런 문제를 굳이 다룰 필요가 없...
    Date2023.09.25 Views212
    Read More
  11. [73회 고신총회 소식 10] 로잔대회 참여는 연구 완료시까지 유보

    [73회 고신총회 소식 10] 로잔대회 참여는 연구 완료시까지 유보 제4차 세계로잔대회에 고신총회가 참여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연구보고서가 나오기까지 유보하기로 했다. 총회는 경기북부노회장 송성규 목사가 청원한 “제4차 세계로잔대회(신복음주의)...
    Date2023.09.25 Views326
    Read More
  12. [73회 고신총회 소식 9] 강원노회는 현행대로 존속하기로

    [73회 고신총회 소식 9] 강원노회는 현행대로 존속하기로 한동안 논란이 되었던 강원노회는 현행대로 존속하며, 화해와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총회 둘째 날(20일) 저녁, 72회기 ‘강원노회 총회 전권 위원회’는 보고를 통해, 강원...
    Date2023.09.25 Views183
    Read More
  13. [73회 고신총회 소식 8] 특별위원회 구성을 총회에서

    [73회 고신총회 소식 8] 특별위원회 구성을 총회에서 서울남부노회장 강종안 목사가 발의한 ‘특별위원회 구성에 관한 청원’건이 받아들여져서 총회 기간 중에 특별위원회가 아래와 같이 구성되었다. 서울남부노회는 특별위원회를 총회 파회 후 임...
    Date2023.09.25 Views146
    Read More
  14. [73회 고신총회 소식 7] 법인 이사 감사 추가 선출

    [73회 고신총회 소식 7] 법인 이사 감사 추가 선출 법인과 준법인 이사 및 감사에 대한 추가 선출이 있었다. 총회 첫째 날(19일) 오후 총회 임원을 비롯한 법인과 준법인의 이사 감사 선출이 있었다. 하지만, 입후보자가 부족하여 추가 모집을 하였고, 이에 ...
    Date2023.09.25 Views130
    Read More
  15. [73회 고신총회 소식 6] 정년 은퇴 유예 보고서는 받되 시행은 불가

    [73회 고신총회 소식 6] 정년 은퇴 유예 보고서는 받되 시행은 불가 총회 신학위원회가 보고한 ‘항존직 시무 연장에 관한 연구’ 보고서는 받되, 실제 시행은 헌법에 반하는 사항으로 허락하지 않기로 했다. 총회 첫날(9월 19일) 저녁 유안건 보고...
    Date2023.09.25 Views168
    Read More
  16. [속보] 고신대 신임 총장에 이정기 교수 선임

    [속보] 고신대 신임 총장에 이정기 교수 선임 고신대학교 총장에 이정기 교수(백석대 교양대학장)가 선임되었다. 2023년 9월 21일(목) 저녁 7시 고려신학대학원에서 열린 학교법인 고려학원 이사회(이사장 유연수 목사)는 외부인사인 이정기 교수를 총장으로 ...
    Date2023.09.22 Views462
    Read More
  17. [73회 고신 총회 소식 5] 캐나다 개혁교회 사절단 인사 

    [73회 고신 총회 소식 5] 캐나다 개혁교회 사절단 인사 73회 고신 총회 둘째날인 2023년 9월 20일(수) 캐나다 개혁교회 사절단이 인사를 전했다. 아래는 인사문 전문이다. 한글 번역과 영어 원문을 싣는다. 존경하는 고신총회 형제님들께, 오늘 저희 캐나다 ...
    Date2023.09.20 Views397
    Read More
  18. [73회 고신총회 소식 4] 고신 교인 감소 계속 진행중 

    [73회 고신총회 소식 4] 고신 교인 감소 계속 진행중 고신 교회의 교인 총 숫자가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총회는 매년 보고서를 통해 전국교회의 통계를 발표한다. 지난해 72회 총회 시 2022년 2월 기준으로 고신교회에 등록된 교인은 388,68...
    Date2023.09.20 Views696
    Read More
  19. [73회 고신총회 소식 3] 다니엘 기도회 당분간 경계 

    [73회 고신총회 소식 3] 다니엘 기도회 당분간 경계 고신총회는 다니엘 기도회에 대해 당분간 ‘경계’를 결의했다. 지난 72회 총회는 전남동부노회장 안태귀 목사가 청원한 ‘다니엘 기도회의 신학적 적정성에 관한 질의’ 건을 이단대...
    Date2023.09.20 Views1037
    Read More
  20. [73회 고신총회 소식 2] 정태진 목사 부총회장 당선

    [73회 고신총회 소식 2] 정태진 목사 부총회장 당선 제73회 총회를 섬길 임원들이 개선되었다. 총회장으로는 김홍석 목사(경기중부노회 안양일심교회), 목사 부총회장에 정태진 목사(경남진주노회 진주성광교회)가 당선되었으며, 3명이 출마해 경합을 벌인 장...
    Date2023.09.19 Views52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 Next
/ 36
사설
[사설] 성찬상을 모독하지 마라
[사설] 제7차 개정헌법 헌의안, 총...
[사설] 총회장은 교단의 수장이 아...
[사설] 명예집사와 명예권사, 허용...
[사설] 총회가 계파정치에 함몰되지...
[사설] 최근에 일어난 고려신학대학...
세계로교회 예배당 폐쇄 조치를 접하며 3
[사설] 총회(노회)가 모일 때 온라...
총회가 졸속으로 진행되지 않으려면
[사설] 누가 고신교회의 질서와 성...
칼럼
왕처럼 살고 싶습니까? 왕처럼 나누...
푸틴의 머릿속에 있는 그림
백신 의무 접종과 교회 (3부)
백신 의무 접종과 교회(2부); 교회...
백신 의무 접종과 교회 (1부)
우리 악수할까요?
두려움으로부터의 해방 (Peter Holt...
관심을 가지고 보십시오.
동성애 문제에 대한 두 교단의 서로...
하나님께서는 역사의 잘못을 통해서...
기고
직분자 임직식에서 성도의 역할
죽음을 어떻게 맞을까를 잠시 생각하며
제73회 총회가 남긴 몇 가지 과제
전임목사는 시찰위원으로 선정될 수...
고신교회와 고재수 교수; 우리가 왜...
왜 고재수는 네덜란드에서 고려신학...
제73회 총회를 스케치하다
신학생 보내기 운동에 대한 진지한 ...
명예 직분 허용이 가져다 줄 위험한...
[고신 70주년에 즈음하여 9] 고신교...
논문
송상석 목사에 대한 교회사적 평가 ...
송상석 목사와 고신 교단 (나삼진 ...
송상석 목사의 목회와 설교 (신재철...
네덜란드 개혁교회 예식서에 있어서...
제7차 헌법개정초안(2022년 6월) 분...
제7차 헌법개정초안(2022년 6월) 분...
제7차 헌법개정초안 예배지침 부분...
제7차 헌법개정초안(2022년 6월) 분...
SFC 강령의 “전통적 웨스트민스터 ...
지역교회의 적정 규모(規模 size)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