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최종편집
기획기사
조회 수 2820 추천 수 0 댓글 0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에서 찬송에 관해 나누어 보려고 합니다고대로부터 찬송과 고백이 다르지 않았다고 생각했습니다노래가 사람들을 하나로 만드는 강력한 힘이 있는데진정한 찬송을 통해 교회의 하나됨과 신앙의 활력을 누릴 수 있기를 바랍니다. -편집장 주-


 

 

시편찬송을 불러야 개혁교회인가?

 

 황대우.jpg

황대우 교수

(고신대 개혁주의 학술원)

 

 

       시편찬송은 16세기에 편집되어 불리기 시작했다. 시편찬송의 기원은 독일 남부의 자유제국도시 스트라스부르 이지만 시편찬송의 대중화는 스위스의 신생 자유도시 제네바의 몫이었다. 시편찬송의 보편화의 선구자는 제네바의 종교개혁자 칼빈이었다. 그는 스트라스부르에서 프랑스 피난민교회를 목회하던 시절인 1539년에 시편집 초판을 출간했다. 여기에는 19편의 시편찬송과 3개의 일반 찬송이 수록되어 있었는데, 이 가운데 6편의 시편 찬송과 3개의 일반찬송은 칼빈의 것이었고 나머지 13편의 시편찬송은 끌레망 마로(Clément Marot)가 개작한 것이었다. 여기서 칼빈의 것이란 노래가사를 의미한다. 즉 칼빈이 시편을 곡조에 어울리도록 운율을 넣어 개작한 것을 말한다.

       1539년판을 필두로 이후 계속 개정증보 되다가 칼빈 사망 2년 전인 1562년에야 비로소 시편 150편 모두가 개작된 제네바 시편찬송집이 완성본으로 출간되었다. 이 시편찬송집에는 모두 124개의 곡조가 사용되었는데, 104개의 곡은 하나의 시편을 위해 사용되었고, 15개는 두 편, 4개는 세 편, 1개는 네 개의 시편을 위해 사용되었다. 1551년판 제네바 시편찬송집에서 마로가 개작한 50개 시편의 곡조는 루이 부르주아(Louis Bourgeois)가 작곡한 것이고, 베자(Beza)가 개작한 34개 시편의 곡조는 부르주아가 작곡한 것과 편집한 것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나머지 40개의 곡조는 최종 완성판인 1562년에 나타나는데, 이것은 마이트르 삐에르(Maitre Pierre)가 작곡, 혹은 차용한 것들로 간주된다.

       종교개혁 이후 제네바에서 예배시간에 불리기 시작한 시편찬송은 제네바 종교개혁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은 네덜란드 개혁교회와 스코틀랜드 장로교회를 통해 개혁주의교회의 전통이 되었다. 대부분의 개혁교회가 지금까지도 이러한 시편찬송의 전통을 이어오고 있는 반면에, 대부분의 장로교회는 시편찬송의 전통을 포기했다. 시편찬송도 시대에 따라 조금씩 변천되었기 때문에, 오늘날 네덜란드의 개혁교회들 사이에서도 서로 다른 것을 사용한다. 아직도 시편찬송을 사용하는 장로교회는 네덜란드 개혁교회가 사용하는 것과 다른 곡조들도 많고 편곡도 많다.


       우리가 주지할 필요가 있는 것은 처음부터 시편찬송집에는 시편이 아닌 일반 찬송가도 들어 있었다는 사실이다. 이것은 개혁주의 신학이 시편만을 유일하게 합당한 찬송으로 고집하지 않았다는 뜻이다. 시편찬송은 칼빈의 오직 성경의 원리와 부합하는 전통이다. 칼빈은 성경에서 근거를 발견할 수 없는 예전, 즉 예배형식을 인간이 발명한 위험한 전통으로 보았다. 그래서 예배를 위한 찬송도 성경 속에서 찾으려고 했던 것이다. 하지만 그가 시편 절대주의를 고집하지는 않았다. 그래서 특별한 날의 특별한 예배, 가령 네덜란드 개혁교회의 경우 독립기념주일의 예배시간에 애국가를 부르는 일이 가능했던 것이다.

       칼빈에 따르면 예배를 위한 찬송으로서의 시편은 다른 어떤 찬송보다 탁월한데, 그 이유는 그것이 하나님의 말씀이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편찬송의 가사는 히브리어에서 직역된 불어성경의 내용을 그대로 차용하지 않고 운율에 맞추어 재해석한 내용으로 의역되었다. 또한 이 가사는 시대와 언어에 따라 조금씩 변천되기도 했다. 거의 모든 시편은 내용상 기도다. 그래서 찬송을 곡조 있는 기도라고 하는 것이다. 시편들은 기도이면서 동시에 신앙고백이기도 하다. 신앙적인 삶에 대한 노래가 시편이다.


       한국교회는 시편찬송보다는 일반찬송, 즉 찬송가의 노래가 먼저 소개되었다. 찬송가는 18-19세기에 작사 작곡된 것들이 대부분이다. 물론 우리나라 작곡가들의 찬송가는 20세기에 속한다. 이러한 찬송가는 전도를 위해 작사 작곡된 노래 가사가 많은 것이 특징이긴 하지만, 대부분 시편처럼 기도와 신앙고백 등 신앙적인 삶을 노래하는 것이다. 시편이 성경말씀인데 반해, 찬송가는 그 시대의 신앙적인 산물이다. 때로는 현실에 맞게 찬송 가사도 적절하게 개작될 필요가 있다. 시편찬송도 그러했듯이.


       개혁주의를 지향하는 교회는 반드시 예배시간에 시편만 불러야 하는가? 시편찬송만이 예배를 위한 유일한 찬송인가? 예배시간에 시편찬송을 부르지 않으면 개혁교회라 할 수 없는가? 시편찬송을 부르지 않고 찬송가를 부르는 장로교는 더 이상 개혁교회의 전통을 따르지 않는 것으로 간주해야 하는가? 반대로, 예배시간에 시편찬송만 부르면 개혁교회다운 것인가? 아마 그렇지 않을 것이다. 전통을 소중히 여기고 따르는 것도 필요하고, 전통을 시대에 맞게 지혜롭게 조정하는 것도 필요하다.

       시편찬송은 아직 한국에 제대로 소개되어 있지도 않고, 더더욱 보편적 정서와는 거리가 멀다. 그래서 시편찬송을 부르는 것은 여전히 어색하고 서툰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아름다운 시편가사들이 얼마나 많은가? 그것을 사장시키는 일은 불행이다. 그리고 우리의 시편 번역은 시답지 못한 것이 대부분이다. 시적인 운율을 살리고, 또한 이것을 적절한 곡조에 붙여 노래 부르는 것도 필요하다. 물론 16세기 제네바 시편의 전통을 맛보는 것도 권장할만한 일이다. 이렇게 할 때 반드시 지혜가 발휘되어야 할 것이다. 시편찬송의 절대성을 주장하는, 즉 시편찬송만을 고집하는 것은 단순히 현재 한국교회의 현실을 무시하는 정도가 아니라, 교회일치라는 개혁주의의 더 중요한 정신을 파괴하는 것이다.

       먼저 시편찬송이 어떤 점에서 얼마나 좋은 것인지 여러 통로를 통해 알려야 한다. 그리고 조금씩 시도하고 차츰 바꿈으로써 찬송의 보편적 정서를 만들어가야 한다. 시편을 위한 곡조는 옛날 것 그대로를 차용해야 하는 것인가? 반드시 그래야 하는 것은 아닐 것이다. 특히 한국교회의 찬송가 전통은 이미 어느 정도 익숙해져 있고, 이외에 복음성가들도 널리 보급되어 있다. 시편을 찬송가의 가사로 살리기 위해 노력하는 일은 반드시 추구되어야 하겠지만 곡조도 옛날 그대로여야 하는지는 의문이다. 물론 그 중에 좋은 것들은 얼마든지 사용할 수 있다. 물론 편곡도 가능하리라 본다.

       결론적으로, 반드시 시편찬송을 불러야만 개혁교회의 전통에 서 있다고 주장하는 것은 개혁주의 전통을 편협하게 하고 왜곡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때론 개혁주의 전통을 무시하고 이탈하는 것일 수도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칼빈은 시편찬송만이 예배를 위한, 예배시간에 부를 수 있는 유일한 찬송이 되어야 한다고 찬송의 범위를 제한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칼빈은 시편을 영혼의 각 부분에 대한 해부”(ανατομην omnium animae partium)라고 정의하는데, 이것은 시편이 우리 영혼에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분석하고 가장 알맞은 처방으로 가장 유익한 것을 제공한다는 뜻이다.

 

여기서 이미 성령께서는 인간의 영혼을 습관적으로 내던져버리는 슬픔, 비탄, 두려움, 의심, 소망, 걱정, 동요 등으로 말미암아 결국 혼란에 빠져버린 모든 자들을 생명으로 인도하셨다... 진실한 기도는 먼저, 우리의 필요에 대한 인식으로부터 나오고, 그 다음에는 약속에 대한 믿음으로부터 나온다. 여기서 독자들은 자신의 악을 가장 잘 깨닫기 위해 추구되어야 하는 치료법이 무엇인지 고민하는 만큼 배우게 될 것이다. 또한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기도를 받으실 곳에서 우리를 새롭게 하기 위해 만드실 수 있는 것은 무엇이든지 이 책 속에 있다.”

 

DSCF0865.JPG

▲ 국내에 보급되어 있는 시편찬송들      ⓒ 손재익


 

저작권자 ⓒ 개혁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 notice

    [장로교회를 소개합니다3] 공예배, 삼위 하나님과 나누는 인격적인 대화

    이번 기획기사는 '장로교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입니다. 장로교회의 신학적 토대인 개혁주의 신학을 목회 현장에 잘 적용할 때 건강한 장로교회가 세워집니다. 하지만 신학 이론을 목회 현장에 접목하는 것은 생각보다 어렵고 힘듭니다. 여기에는...
    Date2024.05.08 By개혁정론 Views156
    read more
  2. notice

    [장로교회를 소개합니다 2] 교리교육의 실제

    이번 기획기사는 '장로교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입니다. 장로교회의 신학적 토대인 개혁주의 신학을 목회 현장에 잘 적용할 때 건강한 장로교회가 세워집니다. 하지만 신학 이론을 목회 현장에 접목하는 것은 생각보다 어렵고 힘듭니다. 여기에는...
    Date2024.04.29 By개혁정론 Views180
    read more
  3. notice

    [장로교회를 소개합니다 1] 장로교회의 교육

    이번 기획기사는 '장로교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입니다. 장로교회의 신학적 토대인 개혁주의 신학을 목회 현장에 잘 적용할 때 건강한 장로교회가 세워집니다. 하지만 신학 이론을 목회 현장에 접목하는 것은 생각보다 어렵고 힘듭니다. 여기에는...
    Date2024.04.23 By개혁정론 Views209
    read more
  4. [찬송에 대하여] 성가대가 꼭 필요한가?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7.01 By개혁정론 Views4751
    Read More
  5. [찬송에 대하여] 하나님은 어떻게 찬송하는 것을 좋아하실까?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6.07 By개혁정론 Views1933
    Read More
  6. [찬송에 대하여] 하나님은 어떤 찬송을 좋아하실까?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6.03 By개혁정론 Views6116
    Read More
  7. [찬송에 대하여] 예배에서 찬송의 위치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6.01 By개혁정론 Views2569
    Read More
  8. [찬송에 대하여] 공예배에서 악기 사용, 어떻게 해야 하나?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5.30 By개혁정론 Views3652
    Read More
  9. [찬송에 대하여] 시편찬송으로 하나님을 찬송합시다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5.27 By개혁정론 Views2059
    Read More
  10. [찬송에 대하여] 시편찬송을 불러야 개혁교회인가?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5.23 By개혁정론 Views2820
    Read More
  11. [찬송에 대하여] 목사의 직무 중 '찬송을 지도하는 일'에 관하여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5.20 By개혁정론 Views2640
    Read More
  12. [찬송에 대하여] 찬송의 의미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5.18 By개혁정론 Views2097
    Read More
  13. [구원론] 구원, 오직 그리스도(solus Christus)뿐인가?

    이번 기획기사는 구원론입니다. 구원에 관해 관심이 없는 종교가 있겠습니까? 종교인 중에 구원받기를 바리지 않는 이들이 있겠습니까? 신을 믿는 것은 구원받고자 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기독교의 구원은 다른 어떤 종교의 구원개념과 다릅니다. 우리는 자...
    Date2016.05.16 By개혁정론 Views1527
    Read More
  14. [구원론] 기독교의 구원과 불교의 구원

    이번 기획기사는 구원론입니다. 구원에 관해 관심이 없는 종교가 있겠습니까? 종교인 중에 구원받기를 바리지 않는 이들이 있겠습니까? 신을 믿는 것은 구원받고자 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기독교의 구원은 다른 어떤 종교의 구원개념과 다릅니다. 우리는 자...
    Date2016.05.02 By개혁정론 Views4959
    Read More
  15. [구원론] 유대교는 구원에 대해 무엇이라 말하는가?

    이번 기획기사는 구원론입니다. 구원에 관해 관심이 없는 종교가 있겠습니까? 종교인 중에 구원받기를 바리지 않는 이들이 있겠습니까? 신을 믿는 것은 구원받고자 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기독교의 구원은 다른 어떤 종교의 구원개념과 다릅니다. 우리는 자...
    Date2016.04.25 By개혁정론 Views7911
    Read More
  16. [구원론] 구원을 틀림없이 확신할 수 있는가?

    이번 기획기사는 구원론입니다. 구원에 관해 관심이 없는 종교가 있겠습니까? 종교인 중에 구원받기를 바리지 않는 이들이 있겠습니까? 신을 믿는 것은 구원받고자 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기독교의 구원은 다른 어떤 종교의 구원개념과 다릅니다. 우리는 자...
    Date2016.04.20 By개혁정론 Views2402
    Read More
  17. [구원론] 한 번 구원은 영원한 구원인가?

    이번 기획기사는 구원론입니다. 구원에 관해 관심이 없는 종교가 있겠습니까? 종교인 중에 구원받기를 바리지 않는 이들이 있겠습니까? 신을 믿는 것은 구원받고자 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기독교의 구원은 다른 어떤 종교의 구원개념과 다릅니다. 우리는 자...
    Date2016.04.15 By개혁정론 Views7271
    Read More
  18. [구원론] 기독교 구원과 이슬람교 구원의 차이는?

    이번 기획기사는 구원론입니다. 구원에 관해 관심이 없는 종교가 있겠습니까? 종교인 중에 구원받기를 바리지 않는 이들이 있겠습니까? 신을 믿는 것은 구원받고자 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기독교의 구원은 다른 어떤 종교의 구원개념과 다릅니다. 우리는 자...
    Date2016.04.06 By개혁정론 Views5777
    Read More
  19. [구원론] 하나님의 예정과 구원의 신비

    이번 기획기사는 구원론입니다. 구원에 관해 관심이 없는 종교가 있겠습니까? 종교인 중에 구원받기를 바리지 않는 이들이 있겠습니까? 신을 믿는 것은 구원받고자 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기독교의 구원은 다른 어떤 종교의 구원개념과 다릅니다. 우리는 자...
    Date2016.04.04 By개혁정론 Views1575
    Read More
  20. [교회 회의] 미국 개혁교회는 회의를 어떻게 하는가?

    이번 기획기사는 교회회의입니다. 교회에는 다양한 종류의 회의가 있는데, 이런 회의들이 왜 존재하는지를 알지 못하면 회의감에 사로잡히기 쉽습니다. 회의가 필요없고 모든 것을 은혜로 하자고 하는 이들도 있고, 회의를 통해 의견을 모으기가 힘드니까 회...
    Date2016.03.31 By개혁정론 Views2403
    Read More
  21. [교회 회의] 회의록은 어떻게 작성해야 하는가?

    이번 기획기사는 교회회의입니다. 교회에는 다양한 종류의 회의가 있는데, 이런 회의들이 왜 존재하는지를 알지 못하면 회의감에 사로잡히기 쉽습니다. 회의가 필요없고 모든 것을 은혜로 하자고 하는 이들도 있고, 회의를 통해 의견을 모으기가 힘드니까 회...
    Date2016.03.28 By개혁정론 Views4667
    Read More
  22. [교회 회의] 회의를 개회하기 전에 미리 공고해야 하는 이유

    이번 기획기사는 교회회의입니다. 교회에는 다양한 종류의 회의가 있는데, 이런 회의들이 왜 존재하는지를 알지 못하면 회의감에 사로잡히기 쉽습니다. 회의가 필요없고 모든 것을 은혜로 하자고 하는 이들도 있고, 회의를 통해 의견을 모으기가 힘드니까 회...
    Date2016.03.25 By개혁정론 Views1718
    Read More
  23. [교회 회의] 장로교회 회의와 리더십

    이번 기획기사는 교회회의입니다. 교회에는 다양한 종류의 회의가 있는데, 이런 회의들이 왜 존재하는지를 알지 못하면 회의감에 사로잡히기 쉽습니다. 회의가 필요없고 모든 것을 은혜로 하자고 하는 이들도 있고, 회의를 통해 의견을 모으기가 힘드니까 회...
    Date2016.03.21 By개혁정론 Views168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25 Next
/ 25

기획기사

사설
[사설] 성찬상을 모독하지 마라
[사설] 제7차 개정헌법 헌의안, 총...
[사설] 총회장은 교단의 수장이 아...
[사설] 명예집사와 명예권사, 허용...
[사설] 총회가 계파정치에 함몰되지...
[사설] 최근에 일어난 고려신학대학...
세계로교회 예배당 폐쇄 조치를 접하며 3
[사설] 총회(노회)가 모일 때 온라...
총회가 졸속으로 진행되지 않으려면
[사설] 누가 고신교회의 질서와 성...
칼럼
왕처럼 살고 싶습니까? 왕처럼 나누...
푸틴의 머릿속에 있는 그림
백신 의무 접종과 교회 (3부)
백신 의무 접종과 교회(2부); 교회...
백신 의무 접종과 교회 (1부)
우리 악수할까요?
두려움으로부터의 해방 (Peter Holt...
관심을 가지고 보십시오.
동성애 문제에 대한 두 교단의 서로...
하나님께서는 역사의 잘못을 통해서...
기고
직분자 임직식에서 성도의 역할
죽음을 어떻게 맞을까를 잠시 생각하며
제73회 총회가 남긴 몇 가지 과제
전임목사는 시찰위원으로 선정될 수...
고신교회와 고재수 교수; 우리가 왜...
왜 고재수는 네덜란드에서 고려신학...
제73회 총회를 스케치하다
신학생 보내기 운동에 대한 진지한 ...
명예 직분 허용이 가져다 줄 위험한...
[고신 70주년에 즈음하여 9] 고신교...
논문
송상석 목사에 대한 교회사적 평가 ...
송상석 목사와 고신 교단 (나삼진 ...
송상석 목사의 목회와 설교 (신재철...
네덜란드 개혁교회 예식서에 있어서...
제7차 헌법개정초안(2022년 6월) 분...
제7차 헌법개정초안(2022년 6월) 분...
제7차 헌법개정초안 예배지침 부분...
제7차 헌법개정초안(2022년 6월) 분...
SFC 강령의 “전통적 웨스트민스터 ...
지역교회의 적정 규모(規模 size)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