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최종편집
기획기사



이번 기획기사는 '파리 테러, 그 이후' 입니다. 지난 13일의 금요일에 유럽의 꽃이라고 불리는 파리를 강타한 테러로 인해 전 세계가 큰 혼란에 빠졌습니다. 이 끔찍한 테러는 미국을 향한 이슬람의 9.11 테러와 연속선상에 있습니다. 이제 이슬람 국가를 향한 무차별 보복과 이것에 대항한 이슬람 국가 주도의 피를 부르는 악순환이 계속될 것입니다. 제3차 세계대전의 전조라고 보아야 할까요? 유럽 현지의 분석글들을 소개도 하고 그곳의 분위기도 전달하려고 합니다. 우리 모두 이 잔인하고 혼란스러운 마지막 때를 살아갈 지혜를 구해야 하겠습니다.. -편집장 주- 


 <!--[endif]--> 


*** 현재 네덜란드의 미디어 매체들은 파리 테러와 관련하여 국내외 정치적, 군사적, 그리고 사회적 이슈들을 다루고 있다. 그러나 신학적인 반성을 찾아 보기는 쉽지 않다. 이는 개혁주의적 색채를 드러내는 신문인 ND(Nederlands Dagblad)RD(Reformatorisch Dagblad)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이미 상당 수의 이슬람 교도들이 유럽의 사회 공동체 안에 살고 있으며, 최근에는 시리아 난민 문제가 심각하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유럽의 교회들이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테러에 대해 어떻게 신학적으로 반성하고 대응하는지는 차분하게 지켜봐야 할 대목이다.


이 글은 수년간 ND의 최고편집장으로 일했었고, 지금도 중요한 칼럼을 정기적으로 연재하고 있는 아드 캄스테이흐가 11월 26일자 ND에 적은 오피니언이다. 독자는 저자가 이 글을 통해 네덜란드 개혁파 교회의 입장을 대변하기 보다, 기독교 언론인으로서 본인의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보는 것이 합당할 것이다. 캄스테이흐는 기독교인으로서 성경을 따라 테러리스트들에 대한 정치적, 군사적 압박을 위해서 뿐만 아니라, 테러리스트들을 위해서도 진심으로 기도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테러의 시기에 우리는 누구를 위해 기도해야 하는가?


아드 캄스테이흐 (Aad Kamsteeg)

번역: 이충만


 


‘강력한 대응’과 ‘유화정책’, ‘정의’와 ‘자비’, 그리고 ‘폭격기를 위한 기도’와 ‘적을 위한 기도’ 등과 같은 상호 모순들을 우리는 어떻게 조화시켜야 할까?


우리는 파리에서 발생한 ISIS  대학살에 대한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의 군사적 대응을 어떻게 생각해야할까? 우리는 테러리스트들이 사살되고 프랑스 전투기가 시리아 라카(Raqqa)를 폭격하는 장면에 기뻐해야 하는가? 만일 이러한 질문에 긍정적으로 대답한다면, “네 원수를 사랑하라”는 성경말씀은 프랑스 테러와 관련하여 어떤 의미인가?


테러리스트가 파리의 한 카페 앞에 엎드려져 있는 무고한 여성에게 총부리를 겨누는 장면을 텔레비젼 화면을 통해 목격할 때, 복수심이 꿈틀거리는 것을 나도 부인할 수 없다. 강간을 일삼고 십자가형과 참수를 자행하는 무자비한 ISIS의 소행을 접할 때면 분노가 치민다. 심지어 그들은 12살의 어린 아이가 그리스도를 부인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죽였다.


구분하기


아마도 정부가 해야할 일, 사회가 해야할 일, 그리고 기독교인으로써 내가 해야 할 일을 구분한다면 앞서 제기한 질문들을 교묘히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정치, 사회적 측면을 고려하여 ISIS가 주둔하고 있는 지역들을 재탈환 해야 할 것이며 필요하다면 지상군도 파견해야 할 것이다. 이렇게 할 때 테러리스트들이 다른 도시와 지역들에서 테러를 자행할 수 없을 것이며, 성전(聖戰) 수행을 위한 훈련 또한 불가능 할 것이고, 군사적 용도로 유류과 가스를 획득하거나 판매하지 못할 것이기 때문이다. 천재적인 해커들을 동원하여 ISIS의 인터넷 소셜 네트워크를 통한 활동을 차단할 필요도 있다. 뿐만 아니라 시리아 내에서 타협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필요시에는 아사드와 푸틴과의 타협도 성사되어야 한다. 일종의 연방제가 도입되어 다양한 종파들이 각 지역에서 최대한의 자취권을 행사할 수 있어야 한다. 전세계로 흩어져 있는 온건한 이슬람 교도들은 해결책을 찾는 것에 직간접적으로 일조해야 한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란의 이맘들과 종교지도자들 뿐마 아니라, 모든 이슬람 종교지도자들이 “ISIS는 이슬람의 참된 정체성을 대변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성명을 발표하는 것으로 충분하지 않다. 이슬람 종교지도자들의 보다 가시적이고 적극적인 행동이 요청된다. 그들은 코란에 등장하는 폭력적인 구절들이 2015년 현재 지극히 이질적인 것임을 젊은 세대들이 이해할 수 있도록 설득하고 설명해야만 한다.


이와 같은 정부나 사회가 해야할 일들과 기독교인으로써 내가 해야할 일을 구분하여 테러와 관련된 모순들에 접근하는 것은 매력적이다. 그렇다고 이 구분이 충분히 납득할 만한 것은 아니다. 나는 현재의 위기를 해결하는 것은 정부, 국제적 연합, 그리고 종교 지도자들의 임무임을 익히 알지만, 동시에 한 개인으로서 나 자신의 무능력 또한 종종 느낀다.


나는 성경의 가르침을 숙지 하고 있다. 성경은 정의, 복지, 그리고 평화(샬롬)와 같은 시민들의 선(善)을 목적으로 정부가 칼을 사용할 권한을 지님을 가르친다. 살인을 일삼는 단체들이 응당 처벌되지 않고서 활개치는 세상은 공포스럽고 또한 무자비하다. 그러기에 나는 전투기와 쿠르디스탄의 지상군과 함께 최상의 전력으로 ISIS를 격퇴하기 위해 노력하는 위정자들과 당국들에게 하나님께서 지혜를 주시기를 기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최소한 부드럽게


그러나 이것이 전부인가? 그렇다면 “네 원수를 사랑하라”(마 5:44)는 주님의 말씀은 파리의 테러 사건과 관련하여 구체적으로 무엇을 의미하는가? 이 구절은 단지 개인적 태도 만을 가르치는가? 이 말씀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미국과 북한, 전 세계와 ISIS 사이의 복잡한 이해 관계와는 전혀 무관한가? 마르틴 루터 킹은 1963년 익히 알려진 한 통의 편지를 적었다. 그것은 “버밍험 교도소에서 보낸 편지”이다. 여기에 그는 모든 권리의 요구들을 다 수용하고 적용할 수 있는 최고의 힘은 사랑이라고 말한다. 이는 옳지 않은가? “네 원수를 사랑하라”라는 명령은 무엇보다 원수를 부드럽게 대할 필요가 있음을 의미한다. 이는 상대방이 위험천만한 길로 줄곧 걸어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예방하는 것을 의미한다. “네 원수를 사랑하라”는 말씀에 이어 주님께서 가르치신 것을 읽어 보라: “너희를 핍박하는 자를 위해 기도하라”. 우리는 성전(聖戰)을 수행한다고 확신하는 자들이 스스로 자각할 수 있도록 기도해야 한다.


이러한 나의 생각은 극히 순진한 것일까? 필립 얀시는 곧 출판될 자신의 책 “은혜의 결핍: 복된 소식은 어디에 있는가?”에서 미군 군목 예비역인 토마스 브루스 (Thomas Bruce)에 대한 일화를 소개한다. 이라크에서 알카에다와 교전 중일 때, 브루스는 기도를 위해 테러리스트를 입양하기 (Adopt a Terrorist for Prayer)’라는 기도운동을 일으켰다. 그는 FBI가 제공하는 테러리스트 수배자 명단을 참고하여 그들의 사진을 기도 운동의 홈페이지(www.atfp.org)에 실었다. 수천명의 사람들이 이 운동에 동참하였다.


이는 무의미하고 어리석은 행동인가? 나는 성전(聖戰)을 위해 시리아에서 테러리스트들을 훈련 시켰던 사우디아라비아 출신의 이슬람 종교지도자가 텍시 운자사를 통해 건네 받은 성경을 통해 회심하였다는 일화를 읽는다. 또한 한 테러리스트가 꿈 속에서 십자가를 보았고, 십자가를 분노하기 보다 호기심을 갖게 되었으며 끝내 그리스도를 발견했다는 이야기를 읽었다.



< 저작권자 개혁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 notice

    [장로교회를 소개합니다 5] 성도생활지침

    이번 기획기사는 '장로교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입니다. 장로교회의 신학적 토대인 개혁주의 신학을 목회 현장에 잘 적용할 때 건강한 장로교회가 세워집니다. 하지만 신학 이론을 목회 현장에 접목하는 것은 생각보다 어렵고 힘듭니다. 여기에는...
    Date2024.05.25 By개혁정론 Views77
    read more
  2. notice

    [장로교회를 소개합니다4] 양육 사십주 프로젝트를 소개합니다.

    이번 기획기사는 '장로교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입니다. 장로교회의 신학적 토대인 개혁주의 신학을 목회 현장에 잘 적용할 때 건강한 장로교회가 세워집니다. 하지만 신학 이론을 목회 현장에 접목하는 것은 생각보다 어렵고 힘듭니다. 여기에는...
    Date2024.05.21 By개혁정론 Views120
    read more
  3. notice

    [장로교회를 소개합니다3] 공예배, 삼위 하나님과 나누는 인격적인 대화

    이번 기획기사는 '장로교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입니다. 장로교회의 신학적 토대인 개혁주의 신학을 목회 현장에 잘 적용할 때 건강한 장로교회가 세워집니다. 하지만 신학 이론을 목회 현장에 접목하는 것은 생각보다 어렵고 힘듭니다. 여기에는...
    Date2024.05.08 By개혁정론 Views204
    read more
  4. notice

    [장로교회를 소개합니다 2] 교리교육의 실제

    이번 기획기사는 '장로교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입니다. 장로교회의 신학적 토대인 개혁주의 신학을 목회 현장에 잘 적용할 때 건강한 장로교회가 세워집니다. 하지만 신학 이론을 목회 현장에 접목하는 것은 생각보다 어렵고 힘듭니다. 여기에는...
    Date2024.04.29 By개혁정론 Views226
    read more
  5. notice

    [장로교회를 소개합니다 1] 장로교회의 교육

    이번 기획기사는 '장로교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입니다. 장로교회의 신학적 토대인 개혁주의 신학을 목회 현장에 잘 적용할 때 건강한 장로교회가 세워집니다. 하지만 신학 이론을 목회 현장에 접목하는 것은 생각보다 어렵고 힘듭니다. 여기에는...
    Date2024.04.23 By개혁정론 Views243
    read more
  6. [선교] 선교사는 누구인가?

    이번 기획기사는 선교입니다. 한국교회는 선교적인 열심으로 유명합니다. 그런데 작금에 선교의 폐해가 심하기도 합니다. 교회와 선교단체와의 관계도 문제입니다. 선교의 주체가 누구인지, 선교의 목표가 무엇이 되어야 하는지 확인해야 하겠습니다. 한국교...
    Date2016.07.15 By개혁정론 Views3082
    Read More
  7. [찬송에 대하여] 21세기 찬송가의 문제점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7.06 By개혁정론 Views3260
    Read More
  8. [찬송에 대하여] 성가대가 꼭 필요한가?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7.01 By개혁정론 Views4760
    Read More
  9. [찬송에 대하여] 하나님은 어떻게 찬송하는 것을 좋아하실까?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6.07 By개혁정론 Views1933
    Read More
  10. [찬송에 대하여] 하나님은 어떤 찬송을 좋아하실까?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6.03 By개혁정론 Views6116
    Read More
  11. [찬송에 대하여] 예배에서 찬송의 위치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6.01 By개혁정론 Views2569
    Read More
  12. [찬송에 대하여] 공예배에서 악기 사용, 어떻게 해야 하나?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5.30 By개혁정론 Views3666
    Read More
  13. [찬송에 대하여] 시편찬송으로 하나님을 찬송합시다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5.27 By개혁정론 Views2067
    Read More
  14. [찬송에 대하여] 시편찬송을 불러야 개혁교회인가?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5.23 By개혁정론 Views2821
    Read More
  15. [찬송에 대하여] 목사의 직무 중 '찬송을 지도하는 일'에 관하여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5.20 By개혁정론 Views2643
    Read More
  16. [찬송에 대하여] 찬송의 의미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5.18 By개혁정론 Views2106
    Read More
  17. [구원론] 구원, 오직 그리스도(solus Christus)뿐인가?

    이번 기획기사는 구원론입니다. 구원에 관해 관심이 없는 종교가 있겠습니까? 종교인 중에 구원받기를 바리지 않는 이들이 있겠습니까? 신을 믿는 것은 구원받고자 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기독교의 구원은 다른 어떤 종교의 구원개념과 다릅니다. 우리는 자...
    Date2016.05.16 By개혁정론 Views1528
    Read More
  18. [구원론] 기독교의 구원과 불교의 구원

    이번 기획기사는 구원론입니다. 구원에 관해 관심이 없는 종교가 있겠습니까? 종교인 중에 구원받기를 바리지 않는 이들이 있겠습니까? 신을 믿는 것은 구원받고자 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기독교의 구원은 다른 어떤 종교의 구원개념과 다릅니다. 우리는 자...
    Date2016.05.02 By개혁정론 Views4968
    Read More
  19. [구원론] 유대교는 구원에 대해 무엇이라 말하는가?

    이번 기획기사는 구원론입니다. 구원에 관해 관심이 없는 종교가 있겠습니까? 종교인 중에 구원받기를 바리지 않는 이들이 있겠습니까? 신을 믿는 것은 구원받고자 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기독교의 구원은 다른 어떤 종교의 구원개념과 다릅니다. 우리는 자...
    Date2016.04.25 By개혁정론 Views7953
    Read More
  20. [구원론] 구원을 틀림없이 확신할 수 있는가?

    이번 기획기사는 구원론입니다. 구원에 관해 관심이 없는 종교가 있겠습니까? 종교인 중에 구원받기를 바리지 않는 이들이 있겠습니까? 신을 믿는 것은 구원받고자 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기독교의 구원은 다른 어떤 종교의 구원개념과 다릅니다. 우리는 자...
    Date2016.04.20 By개혁정론 Views2402
    Read More
  21. [구원론] 한 번 구원은 영원한 구원인가?

    이번 기획기사는 구원론입니다. 구원에 관해 관심이 없는 종교가 있겠습니까? 종교인 중에 구원받기를 바리지 않는 이들이 있겠습니까? 신을 믿는 것은 구원받고자 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기독교의 구원은 다른 어떤 종교의 구원개념과 다릅니다. 우리는 자...
    Date2016.04.15 By개혁정론 Views7274
    Read More
  22. [구원론] 기독교 구원과 이슬람교 구원의 차이는?

    이번 기획기사는 구원론입니다. 구원에 관해 관심이 없는 종교가 있겠습니까? 종교인 중에 구원받기를 바리지 않는 이들이 있겠습니까? 신을 믿는 것은 구원받고자 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기독교의 구원은 다른 어떤 종교의 구원개념과 다릅니다. 우리는 자...
    Date2016.04.06 By개혁정론 Views5838
    Read More
  23. [구원론] 하나님의 예정과 구원의 신비

    이번 기획기사는 구원론입니다. 구원에 관해 관심이 없는 종교가 있겠습니까? 종교인 중에 구원받기를 바리지 않는 이들이 있겠습니까? 신을 믿는 것은 구원받고자 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기독교의 구원은 다른 어떤 종교의 구원개념과 다릅니다. 우리는 자...
    Date2016.04.04 By개혁정론 Views1575
    Read More
  24. [교회 회의] 미국 개혁교회는 회의를 어떻게 하는가?

    이번 기획기사는 교회회의입니다. 교회에는 다양한 종류의 회의가 있는데, 이런 회의들이 왜 존재하는지를 알지 못하면 회의감에 사로잡히기 쉽습니다. 회의가 필요없고 모든 것을 은혜로 하자고 하는 이들도 있고, 회의를 통해 의견을 모으기가 힘드니까 회...
    Date2016.03.31 By개혁정론 Views2404
    Read More
  25. [교회 회의] 회의록은 어떻게 작성해야 하는가?

    이번 기획기사는 교회회의입니다. 교회에는 다양한 종류의 회의가 있는데, 이런 회의들이 왜 존재하는지를 알지 못하면 회의감에 사로잡히기 쉽습니다. 회의가 필요없고 모든 것을 은혜로 하자고 하는 이들도 있고, 회의를 통해 의견을 모으기가 힘드니까 회...
    Date2016.03.28 By개혁정론 Views467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25 Next
/ 25

기획기사

사설
[사설] 성찬상을 모독하지 마라
[사설] 제7차 개정헌법 헌의안, 총...
[사설] 총회장은 교단의 수장이 아...
[사설] 명예집사와 명예권사, 허용...
[사설] 총회가 계파정치에 함몰되지...
[사설] 최근에 일어난 고려신학대학...
세계로교회 예배당 폐쇄 조치를 접하며 3
[사설] 총회(노회)가 모일 때 온라...
총회가 졸속으로 진행되지 않으려면
[사설] 누가 고신교회의 질서와 성...
칼럼
왕처럼 살고 싶습니까? 왕처럼 나누...
푸틴의 머릿속에 있는 그림
백신 의무 접종과 교회 (3부)
백신 의무 접종과 교회(2부); 교회...
백신 의무 접종과 교회 (1부)
우리 악수할까요?
두려움으로부터의 해방 (Peter Holt...
관심을 가지고 보십시오.
동성애 문제에 대한 두 교단의 서로...
하나님께서는 역사의 잘못을 통해서...
기고
직분자 임직식에서 성도의 역할
죽음을 어떻게 맞을까를 잠시 생각하며
제73회 총회가 남긴 몇 가지 과제
전임목사는 시찰위원으로 선정될 수...
고신교회와 고재수 교수; 우리가 왜...
왜 고재수는 네덜란드에서 고려신학...
제73회 총회를 스케치하다
신학생 보내기 운동에 대한 진지한 ...
명예 직분 허용이 가져다 줄 위험한...
[고신 70주년에 즈음하여 9] 고신교...
논문
송상석 목사에 대한 교회사적 평가 ...
송상석 목사와 고신 교단 (나삼진 ...
송상석 목사의 목회와 설교 (신재철...
네덜란드 개혁교회 예식서에 있어서...
제7차 헌법개정초안(2022년 6월) 분...
제7차 헌법개정초안(2022년 6월) 분...
제7차 헌법개정초안 예배지침 부분...
제7차 헌법개정초안(2022년 6월) 분...
SFC 강령의 “전통적 웨스트민스터 ...
지역교회의 적정 규모(規模 size)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