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최종편집
기획기사
조회 수 3889 추천 수 0 댓글 0


 

이번 기획기사는 목회계획입니다. 올 한 해를 정리하는 것도 버거운데 벌써 새로운 한 해에 대한 계획을 세우기에 분주합니다. 주님의 교회는 인간적인 아무 계획도 세우지 않고 그때그때마다 성령님의 인도를 받아야 하는 것일까요? 아닙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기도하면서 목회계획을 지혜롭게 세우기를 바라실 것입니다. 교회도 하나의 조직이기에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계획과 실행이 필요합니다. 미조직교회는 담임목사 혼자 모든 계획을 다 세우겠기에 목사의 독단이 나타나기 쉽습니다. 조직교회에서는 당회가 이 일을 주도하기에 목사와 장로의 힘겨루기가 나타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궁극적으로는 교인들과 새해 계획을 공유하는 것도 필요합니다. 이번 기획기사를 통해 개혁주의적 목회계획을 세우는 길을 모색해 보려고 합니다. -편집장 주- 


 

목사의 공부계획

    


                                                                                                                                황대우.jpg

황대우 목사

고신대학교 교수

개혁주의학술원 책임연구원

 

 

        인생은 평생 배움의 길이다. 누구든 한 번뿐인 인생은 언제나 낯선 경험의 연속이다. 하지만 누구나 인생의 길을 만드는 것은 아니다. 인생의 길은 스승과 같은 사람들에 의해 생겨난다. 긍정적 의미에서든 부정적 의미에서든 부모는 자녀에게 인생의 스승이다. 물론 부모에게서 인생을 배우고자 하는 열정과 지혜가 자녀에게 있을 때 그 부모는 그 자녀의 스승이 된다.

        모든 그리스도인들의 스승은 그리스도이시다. 그리스도인이란 그리스도께 속한 자를 뜻한다. 그렇다면 그리스도께 속하지 않고는 그리스도인이 될 수 없다. ‘그리스도께 속한 자라는 의미는 그리스도를 머리로 모신 자,’ 혹은 머리이신 그리스도의 몸의 지체라는 것이다. 결국 그리스도인은 교인, 교회에 속한 자를 의미한다. 그리고 이처럼 그리스도의 몸에 속한 자를 바울은 성도라고 부른다.

        모든 그리스도인은 성도’, 거룩한 자. 거룩함이란 죄인이 그리스도의 몸에 접붙여질 때 일어나는 기적이다. 그 때 죄인은 성령을 통해 그리스도의 피로 깨끗이 씻기고 새로운 피, 즉 그리스도의 거룩한 피를 수혈 받아 새로운 생명으로 거듭나기 때문이다.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히지 않고는, 그리스도와 함께 부활하지 않고는 그리스도인이 될 수 없다. 그리스도인은 거듭난 생명의 모든 것을 그리스도 안에서 배우고 익혀야 한다. 그러므로 그리스도는 모든 그리스도인의 아비 같은 스승이다.

        ‘아비 같은 스승이신 그리스도에게서 최선을 다해 배운 자는 다른 그리스도인에게 그리스도처럼 아비 같은 스승이 될 수 있다. 바울이 고린도교회의 성도들에게 아비 같은 스승이었다. 왜냐하면 바울이 잉태와 같은 인고의 가르침으로 그들을 낳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말씀의 종, 즉 설교자는 바울처럼 그리스도로부터 배운 것만을 교인들에게 가르치는 아비 같은 스승이 되어야 한다. 반면에 교인들 역시 머리에 뿔난 염소와 달리, 주인의 목소리를 알고 따르는 양처럼 순종하는 제자가 되어야 한다.

진정한 아비 같은 스승이 되려면 먼저 말씀으로 자신을 가르치는 배움의 자세가 필요하다.


       설교자는 끊임없이 말씀의 제자가 되어야 한다. 충실한 말씀의 제자가 되기 위해서는 성경과 성경 주석뿐만 아니라, 교회 역사와 기독교 교리에 관한 참고도서들도 부지런히 읽어야 한다. 잘 배워야 잘 가르칠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배우는 것과 가르치는 것은 엄연히 다른 영역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잘 배운 사람이 잘 가르치지 못할 수는 있지만 배우고자 하는 자세 없이 좋은 선생이 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한국 상황에서 목회자가 양서를 선별하고 꾸준히 독서하는 습관을 갖는 일은 결코 쉽지 않다. 하지만 양질의 목회를 위해 시간을 쪼개서라도 독서 시간을 확보하는 일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2~3백 명 이상의 교회를 담임하는 목회자들은 대부분 양서를 탐독할 시간이 부족하다. 대체로 바쁘게 돌아가도록 계획된 목회 프로그램과 담임목사의 대외적인 업무 때문이다. 그래서 심지어 가벼운 간증이나, 설교 모음집 정도조차 차분히 볼 시간적인 여유가 없는 경우도 있다.

        아무리 목회가 바빠도 최소한 한 달에 신학전문서적 2권 정도는 정독할 수 있는 시간을 할애해야 설교가 이상한 방향으로 흘러가거나, 때론 이단과 별 다를 바 없는 내용이 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소위 한국에서 대중적으로 인기 있는 목사치고 허접한 설교를 하지 않는 경우가 드물다. 그들 대부분은 설교를 마냥 재미있고 감동적인 스토리로만 채우면 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눈 가리고 아웅 하는 무식한 설교자가 왠지 모를 인기 덕분에 위대한 설교자로 추앙 받는 기현상이 벌어지는 것이다.

        그들 중에는 심지어 전혀 역사적 근거가 없는 황당한 이야기와 예화들을 서슴없이 들이대기도 하는데, 문제는 청중이 아무런 문제의식도 반항도 없다는 사실이다. 이유는 대부분의 청중이 들을 귀가 없기 때문이다. 즉 하나님의 말씀인지 아닌지 구별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라는 것이다. 이런 청중들은 설교의 진정성과 내용의 깊이를 따지지 않는다. 자신의 귀만 즐거우면 그만인 것이다. 그래서 청중의 귀를 즐겁게 하는 설교만 살아남게 된다.


        모름지기 목회자는 자신의 가장 중요한 업무, 1차적인 과업이 설교라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이러한 인식은 교인들에게도 반드시 필요하다. 양서를 읽는 습관을 들이지 못하다보니 어느 순간 스스로 설교를 작성하는 것조차 버거운 일이 되고 만다. 그래서 남의 설교를 아무런 양심의 가책도 없이 그냥 가져다 사용하는 일이 난무하게 되는 것이다. 이것이 오늘날 한국교회에 만연한 설교 표절 문제다. 단순히 몇 문장을 가져다 사용하는 정도가 아니라, 한 설교의 반이나 삼분의 일, 심지어는 몇 문장 정도만 바꾼 채 거의 대부분을 마치 자신의 설교인양 가져다 사용한다.

        목사는 말씀의 종이다. 목사가 말씀의 종이라는 것은 그가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에 관한 한 최고의 전문가 가운데 한 사람이라는 뜻이다. 목사가 말씀의 전문가가 되기 위해서는, 즉 성경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습득하기 위해서는 성경에 관한 수많은 전문 신학서적들을 꾸준히 탐독하는 습관을 들일 필요가 있다. 또한 겸손한 자세로 신학 각 분야의 전문가들에게 끊임없이 배우는 자세와 노력이 필요하다. 잘 배운 만큼 잘 가르칠 수 있다. 목사에게 독서란 목회다. 따라서 독서를 위한 계절이 따로 없다.

        교회사, 기독교 교리, 성경의 주요 주제를 다룬 서적, 및 일반서적의 베스트셀러를 한 달에 각각 한 권씩은 읽어야 한다. 이렇게 하면 1년에 최소한 48권의 서적을 읽는 셈이다. 1년에 최소 48권의 책을 정독하기 위해서는 독서 시간을 하루 최소 2시간 정도 할애해야 한다. 깊은 우물에서 청결하고 시원한 물을 퍼 올리듯이 성경의 깊은 우물로부터 청결하고 시원한 설교를 퍼 올리기 위해서는 매일의 기도와 성경 묵상은 물론이거니와 독서와 사색 훈련도 동반되어야 한다. 청중의 귀와 마음만 즐겁게 하는 설교가 아니라, 관절과 골수를 찔러 쪼개는 성령의 날선 검처럼 청중의 영혼을 해부하는 설교가 되어야 한다.

 

        하루에 2시간만 투자한다면 다음과 같은 양서 4권을 한 달 안에 독파할 수 있다. 예컨대, 교회사 분야에는 로버트 루이스 윌켄의 <초기 기독교 사상의 정신>(서울:복있는사람, 2014), 혹은 디아메이드 맥클로흐의 <종교개혁의 역사>(서울:CLC, 2011), 기독교 교리 분야에는 마이클 호튼의 <개혁주의 조직신학>(서울:부흥과개혁사, 2012), 혹은 카렐 데던스의 <세례반에서 성찬상으로>(서울:성약, 2014), 성경의 주요 주제를 다룬 분야에는 크리스토퍼 라이트의 <하나님의 선교>(서울:IVP, 2010), 혹은 크레이그 블롬버그의 <가난하게도 마옵시고 부하게도 마옵소서>(서울:IVP, 2012), 혹은 그레고리 비일의 <예배자인가, 우상숭배자인가?>(서울:새물결플러스, 2014), 베스트셀러 일반서적 분야에는 마이클 샌델의 <돈으로 살 수 없는 것들>(서울:와이즈베리, 2012), 혹은 엘렌 랭어의 <마음챙김>(서울:더퀘스트, 2015), 혹은 기시미 이치로의 <미움받을 용기>(서울:인플루엔스, 2015) 등등.

 

 

< 저작권자 개혁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 notice

    [장로교회를 소개합니다 6] 은혜의 방편: 성찬 제대로 누리기

    이번 기획기사는 '장로교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입니다. 장로교회의 신학적 토대인 개혁주의 신학을 목회 현장에 잘 적용할 때 건강한 장로교회가 세워집니다. 하지만 신학 이론을 목회 현장에 접목하는 것은 생각보다 어렵고 힘듭니다. 여기에는...
    Date2024.06.08 By개혁정론 Views108
    read more
  2. [선교] 종교개혁자들에겐 선교개념이 없었는가?

    이번 기획기사는 선교입니다. 한국교회는 선교적인 열심으로 유명합니다. 그런데 작금에 선교의 폐해가 심하기도 합니다. 교회와 선교단체와의 관계도 문제입니다. 선교의 주체가 누구인지, 선교의 목표가 무엇이 되어야 하는지 확인해야 하겠습니다. 한국교...
    Date2016.07.18 By개혁정론 Views1547
    Read More
  3. [선교] 선교사는 누구인가?

    이번 기획기사는 선교입니다. 한국교회는 선교적인 열심으로 유명합니다. 그런데 작금에 선교의 폐해가 심하기도 합니다. 교회와 선교단체와의 관계도 문제입니다. 선교의 주체가 누구인지, 선교의 목표가 무엇이 되어야 하는지 확인해야 하겠습니다. 한국교...
    Date2016.07.15 By개혁정론 Views3102
    Read More
  4. [찬송에 대하여] 21세기 찬송가의 문제점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7.06 By개혁정론 Views3268
    Read More
  5. [찬송에 대하여] 성가대가 꼭 필요한가?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7.01 By개혁정론 Views4769
    Read More
  6. [찬송에 대하여] 하나님은 어떻게 찬송하는 것을 좋아하실까?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6.07 By개혁정론 Views1942
    Read More
  7. [찬송에 대하여] 하나님은 어떤 찬송을 좋아하실까?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6.03 By개혁정론 Views6122
    Read More
  8. [찬송에 대하여] 예배에서 찬송의 위치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6.01 By개혁정론 Views2574
    Read More
  9. [찬송에 대하여] 공예배에서 악기 사용, 어떻게 해야 하나?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5.30 By개혁정론 Views3676
    Read More
  10. [찬송에 대하여] 시편찬송으로 하나님을 찬송합시다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5.27 By개혁정론 Views2081
    Read More
  11. [찬송에 대하여] 시편찬송을 불러야 개혁교회인가?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5.23 By개혁정론 Views2824
    Read More
  12. [찬송에 대하여] 목사의 직무 중 '찬송을 지도하는 일'에 관하여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5.20 By개혁정론 Views2644
    Read More
  13. [찬송에 대하여] 찬송의 의미

    이번 기획기사는 ‘찬송에 대하여’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누구보다 노래를 잘 하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어릴 때부터 교회에서 찬송을 많이 불렀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흥얼거리는(?) 찬송이 우리의 고백을 제대로 담고 있을까요? 찬송도 고백이라는 관점...
    Date2016.05.18 By개혁정론 Views2108
    Read More
  14. [구원론] 구원, 오직 그리스도(solus Christus)뿐인가?

    이번 기획기사는 구원론입니다. 구원에 관해 관심이 없는 종교가 있겠습니까? 종교인 중에 구원받기를 바리지 않는 이들이 있겠습니까? 신을 믿는 것은 구원받고자 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기독교의 구원은 다른 어떤 종교의 구원개념과 다릅니다. 우리는 자...
    Date2016.05.16 By개혁정론 Views1528
    Read More
  15. [구원론] 기독교의 구원과 불교의 구원

    이번 기획기사는 구원론입니다. 구원에 관해 관심이 없는 종교가 있겠습니까? 종교인 중에 구원받기를 바리지 않는 이들이 있겠습니까? 신을 믿는 것은 구원받고자 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기독교의 구원은 다른 어떤 종교의 구원개념과 다릅니다. 우리는 자...
    Date2016.05.02 By개혁정론 Views4984
    Read More
  16. [구원론] 유대교는 구원에 대해 무엇이라 말하는가?

    이번 기획기사는 구원론입니다. 구원에 관해 관심이 없는 종교가 있겠습니까? 종교인 중에 구원받기를 바리지 않는 이들이 있겠습니까? 신을 믿는 것은 구원받고자 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기독교의 구원은 다른 어떤 종교의 구원개념과 다릅니다. 우리는 자...
    Date2016.04.25 By개혁정론 Views7976
    Read More
  17. [구원론] 구원을 틀림없이 확신할 수 있는가?

    이번 기획기사는 구원론입니다. 구원에 관해 관심이 없는 종교가 있겠습니까? 종교인 중에 구원받기를 바리지 않는 이들이 있겠습니까? 신을 믿는 것은 구원받고자 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기독교의 구원은 다른 어떤 종교의 구원개념과 다릅니다. 우리는 자...
    Date2016.04.20 By개혁정론 Views2405
    Read More
  18. [구원론] 한 번 구원은 영원한 구원인가?

    이번 기획기사는 구원론입니다. 구원에 관해 관심이 없는 종교가 있겠습니까? 종교인 중에 구원받기를 바리지 않는 이들이 있겠습니까? 신을 믿는 것은 구원받고자 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기독교의 구원은 다른 어떤 종교의 구원개념과 다릅니다. 우리는 자...
    Date2016.04.15 By개혁정론 Views7279
    Read More
  19. [구원론] 기독교 구원과 이슬람교 구원의 차이는?

    이번 기획기사는 구원론입니다. 구원에 관해 관심이 없는 종교가 있겠습니까? 종교인 중에 구원받기를 바리지 않는 이들이 있겠습니까? 신을 믿는 것은 구원받고자 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기독교의 구원은 다른 어떤 종교의 구원개념과 다릅니다. 우리는 자...
    Date2016.04.06 By개혁정론 Views5888
    Read More
  20. [구원론] 하나님의 예정과 구원의 신비

    이번 기획기사는 구원론입니다. 구원에 관해 관심이 없는 종교가 있겠습니까? 종교인 중에 구원받기를 바리지 않는 이들이 있겠습니까? 신을 믿는 것은 구원받고자 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기독교의 구원은 다른 어떤 종교의 구원개념과 다릅니다. 우리는 자...
    Date2016.04.04 By개혁정론 Views1575
    Read More
  21. [교회 회의] 미국 개혁교회는 회의를 어떻게 하는가?

    이번 기획기사는 교회회의입니다. 교회에는 다양한 종류의 회의가 있는데, 이런 회의들이 왜 존재하는지를 알지 못하면 회의감에 사로잡히기 쉽습니다. 회의가 필요없고 모든 것을 은혜로 하자고 하는 이들도 있고, 회의를 통해 의견을 모으기가 힘드니까 회...
    Date2016.03.31 By개혁정론 Views240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25 Next
/ 25

기획기사

사설
[사설] 성찬상을 모독하지 마라
[사설] 제7차 개정헌법 헌의안, 총...
[사설] 총회장은 교단의 수장이 아...
[사설] 명예집사와 명예권사, 허용...
[사설] 총회가 계파정치에 함몰되지...
[사설] 최근에 일어난 고려신학대학...
세계로교회 예배당 폐쇄 조치를 접하며 3
[사설] 총회(노회)가 모일 때 온라...
총회가 졸속으로 진행되지 않으려면
[사설] 누가 고신교회의 질서와 성...
칼럼
왕처럼 살고 싶습니까? 왕처럼 나누...
푸틴의 머릿속에 있는 그림
백신 의무 접종과 교회 (3부)
백신 의무 접종과 교회(2부); 교회...
백신 의무 접종과 교회 (1부)
우리 악수할까요?
두려움으로부터의 해방 (Peter Holt...
관심을 가지고 보십시오.
동성애 문제에 대한 두 교단의 서로...
하나님께서는 역사의 잘못을 통해서...
기고
직분자 임직식에서 성도의 역할
죽음을 어떻게 맞을까를 잠시 생각하며
제73회 총회가 남긴 몇 가지 과제
전임목사는 시찰위원으로 선정될 수...
고신교회와 고재수 교수; 우리가 왜...
왜 고재수는 네덜란드에서 고려신학...
제73회 총회를 스케치하다
신학생 보내기 운동에 대한 진지한 ...
명예 직분 허용이 가져다 줄 위험한...
[고신 70주년에 즈음하여 9] 고신교...
논문
송상석 목사에 대한 교회사적 평가 ...
송상석 목사와 고신 교단 (나삼진 ...
송상석 목사의 목회와 설교 (신재철...
네덜란드 개혁교회 예식서에 있어서...
제7차 헌법개정초안(2022년 6월) 분...
제7차 헌법개정초안(2022년 6월) 분...
제7차 헌법개정초안 예배지침 부분...
제7차 헌법개정초안(2022년 6월) 분...
SFC 강령의 “전통적 웨스트민스터 ...
지역교회의 적정 규모(規模 size)는?